홈으로...

[연휴, 먹는 건가요?]"연휴 같은 소리하고 있네" 전 부치느라 허리 나간 며느리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314
  • 2019.02.05 15:33
 # 결혼 3년 차 직장인 박희영(34·여)씨는 이번 5일간의 설 명절이 영 반갑지 않았다. 모처럼 찾아온 긴 연휴였지만, 시댁에 갈 생각을 하니 머리가 지끈거려온 것. 결혼 후 처음 맞은 명절 연휴 때는 “처음이니까 천천히 하라”며 웃어 주던 시댁 식구들이었지만, 지난해부터는 “그것도 못 하냐”고 핀잔을 주기 시작했다. 전을 부치다가, 설거지를 하다가, 상을 차리다가 조금이라도 실수를 하게 되면 괜히 시어머니 눈치를 봤던 기억이 떠올라 박씨는 설 연휴가 다가오지 않기만을 바랬다.

민족 대명절, 일가 친척들이 모두 모여 웃고 떠드는 설 연휴에도 웃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시댁을 방문한 며느리들.


이들은 한 쪽에서는 명절 음식을 장만하느라 몸이 고되고, 다른 쪽에서는 시댁 식구들의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상처를 받기도 한다. 이른바 ‘명절 증후군’이다.


실제로 명절은 여성들에게 가사 등 스트레스로 인식되고 있다.


최근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수도권 거주자 만 19세에서 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명절 인식을 조사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명절 차례를 지낼 때 남녀의 가사 분담 비중은 여성(77.9%)이 남성(22.1%)보다 월등히 높았다.


특히 ‘명절이 여성들에게 상당한 스트레스와 부담감을 주는 날이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88.8%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또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1170명을 대상으로 명절 성차별 사례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남녀 모두 ‘명절에 여성만 하게 되는 상차림 등 가사분담’(53.3%)을 1위로 꼽았다. 여성들만 대상으로 조사했을 때는 이 비율이 57.1%로 더 높았다.


이에 따라 명절을 폐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쏟아지고 있다. 현대 사회에서 명절 의미도 퇴색되고, 스트레스가 극심한 만큼 명절 연휴를 줄이거나 없애자는 취지에서다.


한 청원자는 "명절을 없애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을 올려 명절 폐지를 요청했다.


청원자는 "명절에 여자들이 정신적, 육체적으로 너무 고통을 받는다"라며 "김씨 성을 가진 조상들을 챙기는데 정작 김씨 남자들은 일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316 '운전자 보복폭행' 가해자가 되레 피해자 '명예훼손' 고소 LV 16 아들래미 08-25 44
15315 도로변 제초작업 60대,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져 LV 16 아들래미 08-25 21
15314 [단독]길가던 여성 '납치·강도'한 카니발 운전자, 경찰에 검거 LV 16 아들래미 08-25 28
15313 채팅앱서 만난 여성 차에 감금 폭행한 40대 남성 검거 LV 16 아들래미 08-25 24
15312 "멀리 가고 싶었다" 전자발찌 훼손하고 김해→서울 도주한 40대 LV 16 아들래미 08-25 18
15311 "개 짖는 소리 시끄럽다" 이웃 항의에…난로로 머리친 60대 '집유' LV 16 아들래미 08-24 113
15310 "무죄 입증하겠다"…전주 여인숙 방화 60대 피의자 영장실질심사 LV 16 아들래미 08-24 36
15309 [종합2보] 경찰, '일본 여성 폭행' 한국 남성 "폭행·모욕죄 검토" LV 16 아들래미 08-24 52
15308 무안서 M16 소총 실탄 등 93발·탄창 3개 발견···경찰 수사 LV 16 아들래미 08-24 65
15307 경찰, 동생 흉기로 찔러 살해한 30대 구속영장 신청 LV 16 아들래미 08-24 35
15306 길가던 여성 납치해 반나절 동안 끌고 다닌 40대 검거 LV 16 아들래미 08-23 415
15305 "환청 들려 친부모 살해" 30대 아들 무기징역 확정 LV 16 아들래미 08-23 55
15304 입대 않고 법정에도 불출석한 20대 '실형' LV 16 아들래미 08-23 60
15303 양양 앞바다서 스쿠버다이빙 배우던 여대생 숨져 LV 16 아들래미 08-23 176
15302 ‘전주 여인숙 방화’ 60대 용의자 체포 LV 16 아들래미 08-23 43
15301 관광 온 외국인 채팅앱으로 만나 성폭행한 20대 검거 LV 16 아들래미 08-22 309
15300 고유정 "수박 썰다가 우발적 범행" 오락가락 진술 LV 16 아들래미 08-22 83
15299 오산 백골시신 범인 잡혔다…한솥밥 먹던 '가출팸' 청년들 LV 16 아들래미 08-22 122
15298 "남자친구가 강간했다" 허위신고…20대 여성, 징역형 LV 16 아들래미 08-22 224
15297 [속보]대구 이월드 아르바이트생 "사고 순간 기억하지 못한다"···경찰, '관행' 여부 파악에 주력 LV 16 아들래미 08-22 120
15296 동해 공립 어린이집서도 학대 의심 정황...경찰 수사 착수 LV 16 아들래미 08-21 58
15295 사거리에 처 세워놓고 ‘쿨쿨’…음주운전에 불법체류까지 들통 LV 16 아들래미 08-21 109
15294 술집서 부하 여경 폭행한 경찰 간부 징계 수위는? LV 16 아들래미 08-21 81
15293 전자발찌 착용한 70대, 주택침입 후 성폭행 시도 LV 16 아들래미 08-21 85
15292 춘천연인살해 20대 "죽음으로도 씻을 수 없어 사형에 처해 달라" LV 16 아들래미 08-21 97
15291 두바이서 입국한 메르스 의심 증상 50대 남성, 1차 음성 판정 LV 16 아들래미 08-20 148
15290 속옷만 입고 "난 신이야" 외친 중국 동포, 집에 27억원 상당 마약 LV 16 아들래미 08-20 381
15289 [단독] 경찰 "아동학대 CCTV 보려면 '시간당 60만원' 모자이크 처리 비용 내라" 논란 LV 16 아들래미 08-20 225
15288 "어이 예쁘네, 사귀어 볼까" 도로서 차 막고 여성 성희롱한 남성 LV 16 아들래미 08-20 365
15287 "기간제 여교사가 남학생과 부적절한 관계"..경찰, 수사 나서 LV 16 아들래미 08-20 25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