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경찰 인사 “미투 대책 애썼는데 승진 누락…승진제도 문제있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386
  • 2019.01.12 07:40
경찰청 소속 한 총경이 "경찰 승진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며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해 11월 송무빈 전 서울경찰청 경비부장(당시 경무관) 이후 두 번째 사례다.

지난해 말 경찰청 승진 인사에서 경무관 승진에 실패하고 최근 지방으로 발령받은 경찰청 소속 박창호 경찰청 성폭력대책과장(경찰대 4기)은 11일 오후 경찰 내부망에 '경찰 승진제도 개선에 대한 제언'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박 과정은 해당 글에서 "작년 1년 내내 경찰과 정부에서 대표적으로 추진한 정책을 열심히 추진한 부서에 대해서는 상응하는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선 그는 자신이 근무한 성폭력대책과의 업무와 지난해 성과에 관해 설명했다. 박 과장이 근무한 성폭력대책과는 주로 여성이 피해자인 성폭력범죄와 관련한 수사, 대책 마련 등 업무를 총괄하는 부서다.

그는 "지난 2/0/1/8년 '미투', '홍대 불법촬영', 사이버 성폭력 등 여성대상 범죄 대응에 온 나라와 경찰의 역량이 집중된 해"라면서 "경찰청이 각종 대책과 관련 기능 회의, 수사와 2차피해 방지, 성폭력 피해자 조사모델 개발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경찰청과 일선 각 기능에서 적극 대처해 주신 덕분에 여성 대상 범죄 대응이 안정적 궤도에 올랐다고 생각한다"며 "정부 각 부처뿐 아니라 전문가와 시민단체에서도 그간 경찰의 전방위적 노력에 대해 긍정적 평가를 하고 있다"고 썼다.

박 과장은 "작년 한해 경찰과 정부에서 대표적으로 추진한 미투 대응 등 정책을 열심히 추진한 부서에는 이게 걸맞는 평가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투명한 평가를 위해 승진 인사 심사 시스템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승진 인사는 내·외부 평가를 반영해야 하고 일과 승진은 함께 가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조직원들은 조직 외적 요소를 찾아 나서게 될 것이고, 상사보다는 자기를 보호해 줄 누군가를 의지할 것이며 결국 조직은 신뢰를 잃고 약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권, 자치경찰, 경찰의 정치적 중립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상하 간 신뢰라고 생각한다. 신뢰는 인사로부터 시작된다"며 "인사철만 되면 청장마다 단골 메뉴로 '외부 청탁하지 말라'고 지시하지만, 결과를 보면 지시와는 거리가 먼 것 아닌가 하는 강한 의문이 들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다양한 직급의 심사위원·참관단 참여를 통해 현행 심사승진 제도의 투명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승진 최종 결정권자가 행정안전부 장관이나 대통령까지 올라가는 계급에 대해서도 경찰위원회 동의나 인준 등 절차를 마련해야 안정성을 담보할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그는 "공정함이 바탕이 돼야 건강하고 강한 조직이 된다"며 "공정의 첫걸음은 인사에 있고, 결과에 승복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려는 노력이 본청·지방청·경찰서 모든 단위에서 일어나기를 기대한다"고 썼다.

박 과장은 승진 인사에서 탈락한 뒤 이달 14일 자로 경기 오산경찰서장으로 발령됐다. 작년 11월에는 치안감 승진에서 누락된 송무빈 전 부장이 언론을 통해 경찰 인사시스템에 관한 불만을 공개적으로 제기한 바 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134 9개월된 아기 아파트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30대 여성 검거(종합) LV 16 아들래미 07-18 48
15133 "고유정 밥 잘먹고 인사도 잘해…TV에 얼굴 나오면 부담스러워해" LV 16 아들래미 07-18 52
15132 [단독]중앙대 ‘페미니즘 대자보’ 훼손 학생 검찰 송치···“단순한 영웅심에 찢어” LV 16 아들래미 07-18 36
15131 “소음 탓에 스트레스” 숨진 대구 스크린골프장 방화범이 남긴 글 LV 16 아들래미 07-18 44
15130 '집에서 여성 30명 불법촬영'..제약사 대표 아들, 1심 징역 2년 LV 16 아들래미 07-18 59
15129 공항서 500만원 훔친 20대…직통열차 타고 경찰서 직행 LV 16 아들래미 07-17 148
15128 전북교육청, 교육부에 상산고 자사고 취소 동의 요청 때 핵심 서류 ‘청문 속기록’ 제외… 또 공정성 논란 LV 16 아들래미 07-17 36
15127 장애 친아들 코피노로 속이고 버린 비정한 부모 LV 16 아들래미 07-17 38
15126 백혈병 걸리자…혼자 남을 장애 아들 걱정돼 살해한 아버지 LV 16 아들래미 07-17 60
15125 팔도 떠돌며 '빈차 털이' 50대…광주서 붙잡혀 LV 16 아들래미 07-17 39
15124 '그린머니' 사기로 7억원 챙긴 라이베리아인 구속 LV 16 아들래미 07-16 58
15123 '가족여행 가서도…'10대 의붓딸에 성폭행 등 한 40대 징역 8년 LV 16 아들래미 07-16 72
15122 대구경찰, 마약사범 현장에서 놓쳐 '긴급수배' LV 16 아들래미 07-16 41
15121 '서울역 묻지마 칼부림' 50대 남성 구속…"도주 우려 LV 16 아들래미 07-16 45
15120 골프존, 시스템 오류 추정 서비스 중단… 가맹점·회원들 ‘답답’ LV 16 아들래미 07-16 45
15119 목포해경, 기름 유출 후 도주한 선박 기관장 검거 LV 15 아들래미 07-15 43
15118 대법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국가 소유”…강제회수는 ‘글쎄’ LV 15 아들래미 07-15 44
15117 여자 수구선수 몰카 일본인 "하반신 찍은건 카메라 조작실수" LV 15 아들래미 07-15 132
15116 스타벅스·이디야 커피 등 부적합 얼음 이용…41개 매장 적발 LV 15 아들래미 07-15 51
15115 [단독]편의점 '1000원짜리' PB생수 사라진다 LV 15 아들래미 07-15 75
15114 증평 야산서 50대 숨져…정신질환 치료 받은적 있어 LV 15 아들래미 07-14 83
15113 학생에게 책 강매하고 수업 지각한 교수…법원 "해임 정당" LV 15 아들래미 07-14 66
15112 제주 펜션서 남녀 4명 극단적 선택 시도…3명 사망 LV 15 아들래미 07-14 84
15111 "점포 왜 안 비워" 임대차 계약 끝난 상인 폭행한 건물주 벌금형 LV 15 아들래미 07-14 54
15110 뺑소니 당한 신문배달원, 6개월 사경 헤매다 숨져 LV 15 아들래미 07-14 57
15109 댓글만 3000개 “제주도 렌터카 불쾌하고 불안하다” LV 15 아들래미 07-13 136
15108 강남 클럽 ‘아레나’서 만난 여성 성폭행한 20대 모델 실형 LV 15 아들래미 07-13 203
15107 소개팅 여성 거절에도 집 안까지 쫓아간 20대 남성 입건 LV 15 아들래미 07-13 73
15106 '신림동 원룸 성폭행 미수' 용의자, 경마장서 이틀 만에 검거 LV 15 아들래미 07-13 54
15105 패스트푸드점서 직원이 매니저 흉기 위협…시민 합세 제압 LV 15 아들래미 07-13 60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