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경찰 인사 “미투 대책 애썼는데 승진 누락…승진제도 문제있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77
  • 2019.01.12 07:40
경찰청 소속 한 총경이 "경찰 승진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며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해 11월 송무빈 전 서울경찰청 경비부장(당시 경무관) 이후 두 번째 사례다.

지난해 말 경찰청 승진 인사에서 경무관 승진에 실패하고 최근 지방으로 발령받은 경찰청 소속 박창호 경찰청 성폭력대책과장(경찰대 4기)은 11일 오후 경찰 내부망에 '경찰 승진제도 개선에 대한 제언'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박 과정은 해당 글에서 "작년 1년 내내 경찰과 정부에서 대표적으로 추진한 정책을 열심히 추진한 부서에 대해서는 상응하는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선 그는 자신이 근무한 성폭력대책과의 업무와 지난해 성과에 관해 설명했다. 박 과장이 근무한 성폭력대책과는 주로 여성이 피해자인 성폭력범죄와 관련한 수사, 대책 마련 등 업무를 총괄하는 부서다.

그는 "지난 2/0/1/8년 '미투', '홍대 불법촬영', 사이버 성폭력 등 여성대상 범죄 대응에 온 나라와 경찰의 역량이 집중된 해"라면서 "경찰청이 각종 대책과 관련 기능 회의, 수사와 2차피해 방지, 성폭력 피해자 조사모델 개발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경찰청과 일선 각 기능에서 적극 대처해 주신 덕분에 여성 대상 범죄 대응이 안정적 궤도에 올랐다고 생각한다"며 "정부 각 부처뿐 아니라 전문가와 시민단체에서도 그간 경찰의 전방위적 노력에 대해 긍정적 평가를 하고 있다"고 썼다.

박 과장은 "작년 한해 경찰과 정부에서 대표적으로 추진한 미투 대응 등 정책을 열심히 추진한 부서에는 이게 걸맞는 평가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투명한 평가를 위해 승진 인사 심사 시스템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승진 인사는 내·외부 평가를 반영해야 하고 일과 승진은 함께 가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조직원들은 조직 외적 요소를 찾아 나서게 될 것이고, 상사보다는 자기를 보호해 줄 누군가를 의지할 것이며 결국 조직은 신뢰를 잃고 약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권, 자치경찰, 경찰의 정치적 중립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상하 간 신뢰라고 생각한다. 신뢰는 인사로부터 시작된다"며 "인사철만 되면 청장마다 단골 메뉴로 '외부 청탁하지 말라'고 지시하지만, 결과를 보면 지시와는 거리가 먼 것 아닌가 하는 강한 의문이 들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다양한 직급의 심사위원·참관단 참여를 통해 현행 심사승진 제도의 투명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승진 최종 결정권자가 행정안전부 장관이나 대통령까지 올라가는 계급에 대해서도 경찰위원회 동의나 인준 등 절차를 마련해야 안정성을 담보할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그는 "공정함이 바탕이 돼야 건강하고 강한 조직이 된다"며 "공정의 첫걸음은 인사에 있고, 결과에 승복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려는 노력이 본청·지방청·경찰서 모든 단위에서 일어나기를 기대한다"고 썼다.

박 과장은 승진 인사에서 탈락한 뒤 이달 14일 자로 경기 오산경찰서장으로 발령됐다. 작년 11월에는 치안감 승진에서 누락된 송무빈 전 부장이 언론을 통해 경찰 인사시스템에 관한 불만을 공개적으로 제기한 바 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254 ‘말이 칼이 되는 순간들’, 이젠 그냥 넘어가지 마세요 LV 15 아들래미 01-22 53
14253 경찰대 여성응시생 체력검정 푸시업, 남자처럼 '무릎 떼고' 유력 LV 15 아들래미 01-22 69
14252 '낯뜨거운 회식 3차까지'..삼성전자, 성추행논란 간부 해고 (1) LV 15 아들래미 01-22 78
14251 "비타민 사줘!"..엄마는 '약국'이 무섭다 LV 15 아들래미 01-22 51
14250 [단독]"가맹점들은 없어지게 돼있다" 스킨푸드 대표 '발언' 논란 LV 15 아들래미 01-22 40
14249 관급공사 발주 대가…여동생 집 수리 싸게 맡긴 교장 내사 LV 15 아들래미 01-21 43
14248 함께 술마시던 여성 숨지게 한 3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1-21 60
14247 보건당국 "홍역 전국 확산 아냐…WHO '퇴치국가' 인증 유지" LV 15 아들래미 01-21 25
14246 112 문자신고 45자 제한 논란일자…경찰 "글자수 제한 없애" LV 15 아들래미 01-21 33
14245 [단독]네이버, 인터넷은행 안한다…"일본·동남아 사업 확대" LV 15 아들래미 01-21 33
14244 케어 박소연 '개고기 영상' 올리고 "도살 때문에 안락사" (1) LV 15 아들래미 01-20 97
14243 직원 장례식 다음날 노래방 간 구청장… 여직원 성추행 의혹까지 LV 15 아들래미 01-20 67
14242 [단독]교권 추락에 교단 등지는 교사들…2월 명퇴신청 벌써 6039명 LV 15 아들래미 01-20 52
14241 ‘정치적 이념 강요 혁신학교’ 보도에, 졸업생 “사실과 다르다” LV 15 아들래미 01-20 36
14240 "내 자리 비워 놔" 창원시설공단 골프연습장 갑질 논란 (1) LV 15 아들래미 01-20 43
14239 검도부 학생 폭행·추행 감독...징역형 집행유예 확정 LV 15 아들래미 01-19 67
14238 사라지는 만원 지폐…천원권보다 유통 적어졌다 LV 15 아들래미 01-19 70
14237 회식 뒤 배달용 오토바이로 귀가하다 사고 사망..法 "업무상 재해" LV 15 아들래미 01-19 62
14236 여성 거주 원룸 두차례 침입 초콜릿 3개 먹고 샴푸 훔친 20대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1-19 94
14235 성대앞 '풀무질' 폐업위기 넘겨..20대 3명이 인수해 새출발 LV 15 아들래미 01-19 70
14234 손님 명품가방 몰래 숨겨두고 되돌아와 훔친 대리기사 LV 15 아들래미 01-18 147
14233 [단독]조윤호 대표 "스킨푸드·아이피어리스 모두 매각하겠다" LV 15 아들래미 01-18 66
14232 "속비닐, 장바구니 이용 안됩니다"…마트 계산대에서 승강이 (1) LV 15 아들래미 01-18 93
14231 ‘개목줄 질식사’ 3세 남아 사망 후 부모가 벌인 기막힌 손배소송 LV 15 아들래미 01-18 102
14230 육해공 군번 모두 가진 첫 군인…헬기조종사 오지성 준위 LV 15 아들래미 01-18 87
14229 김천시청 손도끼 난동…"하루 전 신고 방치" vs "사실 아니다" LV 15 아들래미 01-17 96
14228 '대리기사가 안 와서'…현직 경찰 음주운전 하다 트럭 들이받아 (1) LV 15 아들래미 01-17 72
14227 '치매 오진 손배소 패소' 80대 대법원서 숨진채 발견(종합) LV 15 아들래미 01-17 60
14226 벤츠, 주행중 화재 배상 요구 '1인 시위' 차주 고소 (1) LV 15 아들래미 01-17 81
14225 매년 날아오는 적십자 용지.. 내 주소·이름 어떻게 아는걸까 LV 15 아들래미 01-17 92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