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명동마저…‘치킨의 비명’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6
  • 조회 159
  • 2019.01.12 07:37
 “어휴, 너무 심각해요 지금. 이렇게 닭만 팔아가지고는 어느날 어떻게 될지 모르죠.”

지난 8일, 서울 명동의 한 치킨전문점에서 만난 가게 주인 김모 씨(51)는 기자의 질문에 무거운 탄식부터 터져 나왔다. 출입문 너머 거리를 초조한 얼굴로 살필 뿐이었다. 김 씨는 “손님이 없다고 앉아있을 수만 없지 않느냐”며 문가에 섰다. 지나가는 무리를 보면 혹시 가게로 들어오는 손님인가 싶다가도, 이내 사라지는 모습에 거듭 한숨만 내쉬었다.

이날 명동 일대에서 만난 치킨집 점주들은 하나같이 ‘최악의 시기’라고 입을 모았다. 지속되는 경기 불황과 가파른 최저임금 인상, 치솟는 물가에 시름만 깊어가고 있었다.

“오전 11시부터 문을 열어 새벽 3시까지 일 하는데, 저녁 8~10시 사이 손님이 반짝 들어오는 듯하다가 싹 끊겨요. 그런데 임대료, 아르바이트비 나가고 말도 못 하죠. 본사에서는 물가 오른다고 해서 치킨값을 올려주진 않는단 말이에요. 치킨값은 10년 전 가격이랑 똑같아요.”

인근 가게에서 20년 째 치킨집을 운영 중인 박모 씨(60)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하루에 나가는 닭이 몇 마리쯤 되냐고 묻자 “창피해서 말 못 한다”며 손사래를 쳤다. 박 씨는 “아르바이트생도 이젠 더 못쓰겠다”며 “내가 두세몫 해야지”라고만 했다. 야채, 쌀 등 들어오는 재료는 단돈 100원이라도 안 오른 게 없지만 경기가 안 좋다 보니 치킨값은 쉽게 못 올리는 것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혹한기보다 매서운 치킨집 불황=은퇴자들의 대표적인 창업 아이템인 치킨집 불황은 각종 통계로도 드러난다. 통계청의 ‘도ㆍ소매업, 서비스업 조사 잠정결과’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 수는 2만4654개로 전년보다 2.8% 줄었다. 2013년(2만2529개) 이후 꾸준히 늘어나다가 처음으로 증가세가 꺾였다. 종사자 수도 6만536명으로 5년 만에 처음으로 전년 대비 3.7% 감소했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외식업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약 10만6003개(2016년 기준)이며, 그 중 치킨이 2만4453개로 약 23%를 차지할 정도로 자영업 비중이 높다. 치킨집 불황이 자영업 전반의 위기와 맞물릴 수밖에 없는 이유다.

서울 은평구에서 홀이 있는 치킨집을 운영하던 이모 씨(37)는 작년 말 결국 가게를 접었다. 30평 남짓한 공간에 저가형 프랜차이즈로 문을 연 지 1년여 만이었다. 운영 비용은 임대료ㆍ관리비 등을 합쳐 약 370만원, 인건비가 약 360만원으로 한 달 730만원에 달했다. 각종 부자재와 인건비 상승, 임대료 부담과 매출 감소를 견디다 못해 백기를 던졌다는 게 그의 말이다.

이 씨는 “프랜차이즈는 대략 매출의 30%를 점주가 가져가는데 하루 80~90마리는 팔면서 한 달 내내 일해야 겨우 이윤이 남는 수준”이라면서도 “고정비가 답답해도 장사만 잘됐으면 (가게를) 접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치킨집의 가맹점당 매출액은 주요 비교 대상 업종 가운데서도 최하위권이다. 2017년 기준, 연평균 1억4950만원으로 편의점 연 매출액(4억8730만원)의 3분의 1에도 못미친다. 치킨 업종의 3년 이내 폐업률은 38%에 달한다.

주 52시간 근무제로 저녁 술자리 모임이 많이 사라지며 단체 손님들의 발길이 끊긴 탓이 크다. 한 치킨전문점의 매니저인 김모 씨(29)는 “하루에 평균 3~4팀 정도는 와야 하는데 이젠 한 팀도 어렵다”며 “당장 지난달부터도 연말 회식 예약이 없었다”고 고개를 저었다.

▶가파른 최저임금인상, 아르바이트생 줄이며 근근 버텨=장사라도 계속하려면 아르바이트생을 줄이고 한 테이블이라도 손님을 더 받는 것 외에 선택지가 별로 없다. 그나마 사정이 낫다는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 점주도 올해 들어 아르바이트생을 절반 가까이 줄였다고 했다. 많을 땐 6~7명도 있지만 지금은 4명 안팎에 불과하다. 올해 시간당 최저임금은 2년 만에 29%가 오른 8350원. 명동에서 치킨점을 운영하는 박모 씨(43)는 “200~300원도 아니고 작년에 이어 올해도 800원 이상 뛰는 시급을 어떻게 감당하라는 건지 모르겠다”며 “그게 뭐 얼마나 되냐고 할 수 있지만 남은 아르바이트생마저 더 줄여야 할지 고민인 가게가 대부분”이라고 했다.

바로 옆에서 한참을 서 있던 다른 가게 점주 김 씨는 외국인 무리가 가게 앞을 지나자 “어서오세요. 치킨 히어, 히어!”라고 외치며 문 밖을 뛰쳐나갔다. 잠시 망설이던 이들이 가게로 들자 그는 반색을 했다.

“가게를 내놓은 곳도 많지만 잘 나가지 않아요. 그만큼 힘들다고 봐야죠. 자리 잡느라 3년 간 엄청 고생했는데 정말 여기서 오래 하고 싶어요.” 

추천 6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244 케어 박소연 '개고기 영상' 올리고 "도살 때문에 안락사" (1) LV 15 아들래미 01-20 49
14243 직원 장례식 다음날 노래방 간 구청장… 여직원 성추행 의혹까지 LV 15 아들래미 01-20 38
14242 [단독]교권 추락에 교단 등지는 교사들…2월 명퇴신청 벌써 6039명 LV 15 아들래미 01-20 37
14241 ‘정치적 이념 강요 혁신학교’ 보도에, 졸업생 “사실과 다르다” LV 15 아들래미 01-20 28
14240 "내 자리 비워 놔" 창원시설공단 골프연습장 갑질 논란 (1) LV 15 아들래미 01-20 32
14239 검도부 학생 폭행·추행 감독...징역형 집행유예 확정 LV 15 아들래미 01-19 63
14238 사라지는 만원 지폐…천원권보다 유통 적어졌다 LV 15 아들래미 01-19 62
14237 회식 뒤 배달용 오토바이로 귀가하다 사고 사망..法 "업무상 재해" LV 15 아들래미 01-19 56
14236 여성 거주 원룸 두차례 침입 초콜릿 3개 먹고 샴푸 훔친 20대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1-19 82
14235 성대앞 '풀무질' 폐업위기 넘겨..20대 3명이 인수해 새출발 LV 15 아들래미 01-19 61
14234 손님 명품가방 몰래 숨겨두고 되돌아와 훔친 대리기사 LV 15 아들래미 01-18 125
14233 [단독]조윤호 대표 "스킨푸드·아이피어리스 모두 매각하겠다" LV 15 아들래미 01-18 60
14232 "속비닐, 장바구니 이용 안됩니다"…마트 계산대에서 승강이 (1) LV 15 아들래미 01-18 85
14231 ‘개목줄 질식사’ 3세 남아 사망 후 부모가 벌인 기막힌 손배소송 LV 15 아들래미 01-18 87
14230 육해공 군번 모두 가진 첫 군인…헬기조종사 오지성 준위 LV 15 아들래미 01-18 80
14229 김천시청 손도끼 난동…"하루 전 신고 방치" vs "사실 아니다" LV 15 아들래미 01-17 86
14228 '대리기사가 안 와서'…현직 경찰 음주운전 하다 트럭 들이받아 (1) LV 15 아들래미 01-17 64
14227 '치매 오진 손배소 패소' 80대 대법원서 숨진채 발견(종합) LV 15 아들래미 01-17 53
14226 벤츠, 주행중 화재 배상 요구 '1인 시위' 차주 고소 (1) LV 15 아들래미 01-17 70
14225 매년 날아오는 적십자 용지.. 내 주소·이름 어떻게 아는걸까 LV 15 아들래미 01-17 78
14224 "낯이 익은데…" 은행원 눈썰미로 보이스피싱 인출책 검거 LV 15 아들래미 01-16 110
14223 엄동설한에 '뜨거운' 에어컨 경쟁…"화두는 AI·미세먼지" LV 15 아들래미 01-16 77
14222 "올해 설 차례상 차리는데 20만4천원…작년보다 2.3%↑" LV 15 아들래미 01-16 54
14221 "사고로 하지 마비"…보험금 10억 타내고 운전대 잡아 LV 15 아들래미 01-16 72
14220 119구급대원, 3월부터 긴급상황서 심전도 측정·탯줄 절단 가능 LV 15 아들래미 01-16 42
14219 20대 여성 2명 중 1명 "나는 페미니스트" LV 15 아들래미 01-15 148
14218 대학 내 '똥군기' 또 논란…“CC금지 각서 받아, 걸리면 장학금 반납” LV 15 아들래미 01-15 120
14217 '1+1' 추가 포장 금지…택배 비닐 '뽁뽁이' 없앤다 LV 15 아들래미 01-15 78
14216 "차라리 발기부전 주세요"…덜 흉한 그림 사재기 극성 "담배 전쟁중" (2) LV 15 아들래미 01-15 158
14215 [세상말세]"아랫집인데 문 좀"..새 아파트만 찾는 '수상한 불청객' LV 15 아들래미 01-15 93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