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병원서 괴롭힘 당했다"..간호실습생 유서 남기고 숨져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212
  • 2019.01.12 07:36

 20대 간호실습생이 병원에서 괴롭힘을 당해 힘들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채 투신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전북 익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31분 익산시 동산동 한 아파트 9층에서 A씨(28·여)가 떨어져 숨졌다.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이 A씨를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119구급대가 도착했을 당시 A씨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A씨는 병원에서 실습생으로 근무할 때 따돌림을 당해 힘들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병원에 실습 근무했을 당시 자신을 괴롭혔던 동료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해 간호학원을 수료한 뒤 익산의 한 병원에서 6개월 동안 간호실습생으로 근무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남긴 유서와 유족들의 진술을 토대로 A씨가 간호실습생으로 근무했던 병원에서 실제 괴롭힘이 있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병원 근무 당시 괴롭힘으로 인해 힘들었다는 유서를 남긴 것은 맞다”며 “근무했던 병원에서

괴롭힘이 있었는지는 철저히 조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561 입원중 외출해 음주운전으로 경찰관 치고 달아난 30대 검거 LV 15 아들래미 03-25 20
14560 서울서 만취 상태로 시민·경찰에 흉기 난동 부린 50대 검거 LV 15 아들래미 03-25 17
14559 추억 살린 ‘크아 M’, 글로벌 서비스 4일만에 500만 돌파 LV 15 아들래미 03-25 20
14558 내시경후 투약오류로 식물인간..처방지시 의사에 벌금 500만원 LV 15 아들래미 03-25 24
14557 중학생 친딸 성폭행도 모자라 출산 영아 유기한 인면수심 40대(종합) LV 15 아들래미 03-25 29
14556 애써 키운 농산물 또 갈아엎어…산지폐기 매년 반복 왜? LV 15 아들래미 03-24 66
14555 '버닝썬' 터지자 "마약과의 전쟁" 선언…'뒷북' 맞네 LV 15 아들래미 03-24 82
14554 고위공무원 여성 비율만 목표치 미달한 이유 LV 15 아들래미 03-24 59
14553 "왜 이간질이야" 동창생 담뱃불로 지진 2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03-24 52
14552 버닝썬 경리실장 '해외 잠적'…경찰 추적 LV 15 아들래미 03-23 81
14551 30대 '동네 주폭' 술 취해 법정 출석했다가 실형 LV 15 아들래미 03-23 55
14550 사망보험금 등 가로챈 60대 보험대리점장 징역 10개월 LV 15 아들래미 03-23 33
14549 '외국인 이웃이 날 죽이려 해'… 망상에 흉기 휘두른 60대 징역 3년 LV 15 아들래미 03-23 30
14548 청주 노래방서 5명 추락··· “2층에서 줄줄이 바닥으로 떨어져” LV 15 아들래미 03-23 51
14547 담배 한 갑에 ‘흉기 난동’ 40대 실형 선고 LV 15 아들래미 03-22 62
14546 17억대 보험금 노리고 아내 탄 차 바다로 넣은 50대 구속기소 LV 15 아들래미 03-22 61
14545 "쿠팡에선 더이상 물건 안 팔겠다" 어느 의류 판매상의 하소연 LV 15 아들래미 03-22 158
14544 85억 짜리 황금박쥐 훔치려던 일당 중 2명 구속영장 신청 LV 15 아들래미 03-22 59
14543 “술에 취해”…친딸 성폭행 40대 아버지 구속 LV 15 아들래미 03-22 114
14542 한달에 1천만원씩…회삿돈 8천만원 빼돌린 '간 큰' 경리직원 LV 15 아들래미 03-21 154
14541 의성 '쓰레기 산' 업체 대표 등 2명 구속…17만톤 방치 LV 15 아들래미 03-21 63
14540 ‘33차례 200만원 향응’…대구교육청 공무원 해임 ‘적법’ LV 15 아들래미 03-21 53
14539 양주서 아내와 아들 살해 30대...생활고 시달려 LV 15 아들래미 03-21 58
14538 '처제 성폭행' 가해자 아내 "남편을 엄벌해달라" LV 15 아들래미 03-21 139
14537 '기껏 치료해줬더니' 구급대원 폭행 30대에게 무관용 원칙 적용 LV 15 아들래미 03-20 122
14536 '음주운전 세번' 현직 검사…대검 "해임해 달라" 청구 LV 15 아들래미 03-20 80
14535 모텔 투숙객 1천600여명 '몰카' 찍혔다…인터넷에 생중계 LV 15 아들래미 03-20 168
14534 고 윤한덕 센터장 생전 소망…응급의료체계 바꾼다 LV 15 아들래미 03-20 34
14533 고모집서 2만원 훔쳐 구속된 50대, 친모로 밝혀져 석방 LV 15 아들래미 03-20 85
14532 '음란물로 가득' 부산 사립여고 교사 업무용 PC 어땠길래 LV 15 아들래미 03-19 420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