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일자리 9년만에 가장 적게 늘었다…실업률 3.8%, 17년만에 최고(종합2보)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70
  • 2019.01.09 12:52

 취업자 변화를 기준으로 본 지난해 일자리 수는 9년 만에 가장 적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지난달 다시 줄어들었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2/0/1/8년 12월 및 연간 고용 동향을 보면 지난해 연평균 취업자는 2천682만2천명으로 2017년보다

9만7천명 증가했다.

작년 취업자 증가 폭은 세계 금융위기 여파로 2009년 8만7천명 감소한 이후 9년 만에 최저치가 됐다. 2017년에는 취업자가 31만6천명 늘었다.

가장 최근 흐름을 보여주는 작년 12월 취업자는 2천663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4천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작년 11월 취업자 증가 폭이 16만5천명을 기록해 10개월 만에 가장 많이 늘었으나 결과적으로 '반짝 회복'에 그칠 공산

이 커진 셈이다. 

 

작년 실업자는 1/0/7만3천명으로 2016년부터 3년째 100만명을 웃돌았다.

특히 1999년 6월 통계 기준을 바꾼 이래 연도별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후로는 가장 많았다.

작년 실업률은 3.8%로 전년보다 0.1%포인트 올랐다. 2001년 4.0%를 기록한 후 17년 만에 가장 높았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지난해 9.5%로 전년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20대 후반(25∼29세) 실업률은 8.8%

로 0.7%포인트 낮아지는 개선세를 보였다.

그러나 청년 체감실업률을 보여주는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지난해 22.8%로 2015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높았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동향과장은 실업자가 2000년 이후 가장 많은 것을 두고 "고용상황 부진 영향도 있지만, 그동안 인구

증가에 따라 비례해서 늘어난 측면도 있다"고 분석했다.

 

산업 현장에서 숙련도가 높은 연령대인 40대의 고용지표가 특히 좋지 않았다.

지난해 40대 취업자 수는 2017년보다 11만7천명 줄었다.

1991년 26만6천명 감소한 후 2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이 연령대의 실업률은 2017년 2.1%에서 2/0/1/8년 2.5%로 급등하고 고용률은 79.4%에서 79.0%로 하락했다.

30대 취업자 수는 6만1천명 줄어 3년 만에 감소 폭이 가장 컸다.

반면 60세 이상 취업자는 23만4천명 늘었다.

 

작년 연간 산업별 취업자를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과 농림어업, 정보통신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

등에서 늘었다.

반면 도매 및 소매업,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교육서비스업 등에서 감소했다.

특히 비교적 질 좋은 일자리로 평가받는 제조업에서는 취업자가 전년보다 5만6천명 감소했다.

작년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34만5천명 증가했다.

임시근로자는 14만1천명, 일용근로자는 5만4천명 줄었다.

직업별로 보면 단순노무 종사자가 5만명, 장치·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가 7만2천명 줄어드는 등 상대적으로 직능 수준이

낮거나 고용시장에서 취약한 위치에 있는 취업자 감소가 두드러졌다.

비임금 근로자는 전년보다 5만2천명 줄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4만3천명 증가했으나,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8만

7천명 감소했다.

통계청은 제조업 등 경기 부진으로 영세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풀이했다.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는 이날 공동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작년 취업자 증가 폭이 9만7천명으로 전년보다 대폭 축소한

배경으로 "생산가능인구 감소 전환, 온라인화·무인화 확산 등 인구·산업구조 변화"를 꼽았다.

정부는 지난해 15∼64세 고용률이 전년과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20대 후반을 중심으로 청년 고용률이 상승한 것에 주목했

으며 상용직 근로자가 증가, 임금 상승 폭 확대,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 등을 근거로 고용의 질 개선 추세가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정부는 올해 일자리 15만개 창출을 목표로 제조업 경쟁력 강화, 규제개혁, 적극적 재정 등 정책적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244 케어 박소연 '개고기 영상' 올리고 "도살 때문에 안락사" (1) LV 15 아들래미 01-20 52
14243 직원 장례식 다음날 노래방 간 구청장… 여직원 성추행 의혹까지 LV 15 아들래미 01-20 39
14242 [단독]교권 추락에 교단 등지는 교사들…2월 명퇴신청 벌써 6039명 LV 15 아들래미 01-20 39
14241 ‘정치적 이념 강요 혁신학교’ 보도에, 졸업생 “사실과 다르다” LV 15 아들래미 01-20 28
14240 "내 자리 비워 놔" 창원시설공단 골프연습장 갑질 논란 (1) LV 15 아들래미 01-20 33
14239 검도부 학생 폭행·추행 감독...징역형 집행유예 확정 LV 15 아들래미 01-19 63
14238 사라지는 만원 지폐…천원권보다 유통 적어졌다 LV 15 아들래미 01-19 62
14237 회식 뒤 배달용 오토바이로 귀가하다 사고 사망..法 "업무상 재해" LV 15 아들래미 01-19 56
14236 여성 거주 원룸 두차례 침입 초콜릿 3개 먹고 샴푸 훔친 20대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1-19 83
14235 성대앞 '풀무질' 폐업위기 넘겨..20대 3명이 인수해 새출발 LV 15 아들래미 01-19 62
14234 손님 명품가방 몰래 숨겨두고 되돌아와 훔친 대리기사 LV 15 아들래미 01-18 126
14233 [단독]조윤호 대표 "스킨푸드·아이피어리스 모두 매각하겠다" LV 15 아들래미 01-18 60
14232 "속비닐, 장바구니 이용 안됩니다"…마트 계산대에서 승강이 (1) LV 15 아들래미 01-18 86
14231 ‘개목줄 질식사’ 3세 남아 사망 후 부모가 벌인 기막힌 손배소송 LV 15 아들래미 01-18 87
14230 육해공 군번 모두 가진 첫 군인…헬기조종사 오지성 준위 LV 15 아들래미 01-18 80
14229 김천시청 손도끼 난동…"하루 전 신고 방치" vs "사실 아니다" LV 15 아들래미 01-17 86
14228 '대리기사가 안 와서'…현직 경찰 음주운전 하다 트럭 들이받아 (1) LV 15 아들래미 01-17 64
14227 '치매 오진 손배소 패소' 80대 대법원서 숨진채 발견(종합) LV 15 아들래미 01-17 54
14226 벤츠, 주행중 화재 배상 요구 '1인 시위' 차주 고소 (1) LV 15 아들래미 01-17 70
14225 매년 날아오는 적십자 용지.. 내 주소·이름 어떻게 아는걸까 LV 15 아들래미 01-17 78
14224 "낯이 익은데…" 은행원 눈썰미로 보이스피싱 인출책 검거 LV 15 아들래미 01-16 110
14223 엄동설한에 '뜨거운' 에어컨 경쟁…"화두는 AI·미세먼지" LV 15 아들래미 01-16 77
14222 "올해 설 차례상 차리는데 20만4천원…작년보다 2.3%↑" LV 15 아들래미 01-16 54
14221 "사고로 하지 마비"…보험금 10억 타내고 운전대 잡아 LV 15 아들래미 01-16 72
14220 119구급대원, 3월부터 긴급상황서 심전도 측정·탯줄 절단 가능 LV 15 아들래미 01-16 42
14219 20대 여성 2명 중 1명 "나는 페미니스트" LV 15 아들래미 01-15 148
14218 대학 내 '똥군기' 또 논란…“CC금지 각서 받아, 걸리면 장학금 반납” LV 15 아들래미 01-15 121
14217 '1+1' 추가 포장 금지…택배 비닐 '뽁뽁이' 없앤다 LV 15 아들래미 01-15 79
14216 "차라리 발기부전 주세요"…덜 흉한 그림 사재기 극성 "담배 전쟁중" (2) LV 15 아들래미 01-15 159
14215 [세상말세]"아랫집인데 문 좀"..새 아파트만 찾는 '수상한 불청객' LV 15 아들래미 01-15 9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