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일자리 9년만에 가장 적게 늘었다…실업률 3.8%, 17년만에 최고(종합2보)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209
  • 2019.01.09 12:52

 취업자 변화를 기준으로 본 지난해 일자리 수는 9년 만에 가장 적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지난달 다시 줄어들었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2/0/1/8년 12월 및 연간 고용 동향을 보면 지난해 연평균 취업자는 2천682만2천명으로 2017년보다

9만7천명 증가했다.

작년 취업자 증가 폭은 세계 금융위기 여파로 2009년 8만7천명 감소한 이후 9년 만에 최저치가 됐다. 2017년에는 취업자가 31만6천명 늘었다.

가장 최근 흐름을 보여주는 작년 12월 취업자는 2천663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4천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작년 11월 취업자 증가 폭이 16만5천명을 기록해 10개월 만에 가장 많이 늘었으나 결과적으로 '반짝 회복'에 그칠 공산

이 커진 셈이다. 

 

작년 실업자는 1/0/7만3천명으로 2016년부터 3년째 100만명을 웃돌았다.

특히 1999년 6월 통계 기준을 바꾼 이래 연도별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후로는 가장 많았다.

작년 실업률은 3.8%로 전년보다 0.1%포인트 올랐다. 2001년 4.0%를 기록한 후 17년 만에 가장 높았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지난해 9.5%로 전년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20대 후반(25∼29세) 실업률은 8.8%

로 0.7%포인트 낮아지는 개선세를 보였다.

그러나 청년 체감실업률을 보여주는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지난해 22.8%로 2015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높았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동향과장은 실업자가 2000년 이후 가장 많은 것을 두고 "고용상황 부진 영향도 있지만, 그동안 인구

증가에 따라 비례해서 늘어난 측면도 있다"고 분석했다.

 

산업 현장에서 숙련도가 높은 연령대인 40대의 고용지표가 특히 좋지 않았다.

지난해 40대 취업자 수는 2017년보다 11만7천명 줄었다.

1991년 26만6천명 감소한 후 2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이 연령대의 실업률은 2017년 2.1%에서 2/0/1/8년 2.5%로 급등하고 고용률은 79.4%에서 79.0%로 하락했다.

30대 취업자 수는 6만1천명 줄어 3년 만에 감소 폭이 가장 컸다.

반면 60세 이상 취업자는 23만4천명 늘었다.

 

작년 연간 산업별 취업자를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과 농림어업, 정보통신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

등에서 늘었다.

반면 도매 및 소매업,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교육서비스업 등에서 감소했다.

특히 비교적 질 좋은 일자리로 평가받는 제조업에서는 취업자가 전년보다 5만6천명 감소했다.

작년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34만5천명 증가했다.

임시근로자는 14만1천명, 일용근로자는 5만4천명 줄었다.

직업별로 보면 단순노무 종사자가 5만명, 장치·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가 7만2천명 줄어드는 등 상대적으로 직능 수준이

낮거나 고용시장에서 취약한 위치에 있는 취업자 감소가 두드러졌다.

비임금 근로자는 전년보다 5만2천명 줄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4만3천명 증가했으나,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8만

7천명 감소했다.

통계청은 제조업 등 경기 부진으로 영세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풀이했다.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는 이날 공동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작년 취업자 증가 폭이 9만7천명으로 전년보다 대폭 축소한

배경으로 "생산가능인구 감소 전환, 온라인화·무인화 확산 등 인구·산업구조 변화"를 꼽았다.

정부는 지난해 15∼64세 고용률이 전년과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20대 후반을 중심으로 청년 고용률이 상승한 것에 주목했

으며 상용직 근로자가 증가, 임금 상승 폭 확대,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 등을 근거로 고용의 질 개선 추세가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정부는 올해 일자리 15만개 창출을 목표로 제조업 경쟁력 강화, 규제개혁, 적극적 재정 등 정책적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537 '기껏 치료해줬더니' 구급대원 폭행 30대에게 무관용 원칙 적용 LV 15 아들래미 03-20 61
14536 '음주운전 세번' 현직 검사…대검 "해임해 달라" 청구 LV 15 아들래미 03-20 43
14535 모텔 투숙객 1천600여명 '몰카' 찍혔다…인터넷에 생중계 LV 15 아들래미 03-20 79
14534 고 윤한덕 센터장 생전 소망…응급의료체계 바꾼다 LV 15 아들래미 03-20 18
14533 고모집서 2만원 훔쳐 구속된 50대, 친모로 밝혀져 석방 LV 15 아들래미 03-20 37
14532 '음란물로 가득' 부산 사립여고 교사 업무용 PC 어땠길래 LV 15 아들래미 03-19 300
14531 무면허 선박 운항 60대 선원 검거 LV 15 아들래미 03-19 43
14530 “너네끼리 놀다가…” 딸 거짓 진술 유도한 ‘5세 남아 뇌사’ 계모, 기소 LV 15 아들래미 03-19 65
14529 [사건후] 택시 타고 강원도 월정사로 가자던 스님 알고 보니… LV 15 아들래미 03-19 83
14528 "누가 더 센지 붙자"…전주 조폭들 '1대 1 맞짱'(종합) LV 15 아들래미 03-19 131
14527 검찰, 성추행 혐의 사진작가 로타 징역 1년 구형 LV 15 아들래미 03-18 91
14526 '여중생에 폭행' 4살 여아 사망, 혼수상태 한 달 만에 결국‥ LV 15 아들래미 03-18 90
14525 생후 20개월 원아 학대 의혹…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3-18 34
14524 어머니와 6세 아들 숨진채 발견…용의자 아버지 체포 LV 15 아들래미 03-18 63
14523 이희진 부모 피살 용의자 3명 중국 칭다오로 출국(종합) LV 15 아들래미 03-18 57
14522 ‘버닝썬’ 이문호 대표 “물뽕으로 성폭행? 여성들 왜 고소 안하나” LV 15 아들래미 03-17 197
14521 인권위 "낙태죄 처벌은 위헌"…헌재에 의견 제출 LV 15 아들래미 03-17 38
14520 의왕 아파트 지하주차장서 차량 돌진사고..2명 숨지고 1명 중상 LV 15 아들래미 03-17 54
14519 "3천번 지워도 또 올라와"..단톡방 퍼진 몰카는 안지워진다 LV 15 아들래미 03-17 143
14518 "딴 남자 만나면 죽어" 관악데이트살인 두달, 달라진 게 없다 LV 15 아들래미 03-17 50
14517 [르포]전국 최고 쓰레기산 의정부 부용천변…6만톤서 악취 '풀풀' LV 15 아들래미 03-16 110
14516 영광 침몰 예인선 실종 3명 중 2명 숨진 채 발견(종합2보) LV 15 아들래미 03-16 39
14515 "왜 나 무시해"…아파트 복도서 지인 흉기로 찌른 50대 검거 LV 15 아들래미 03-16 60
14514 전남 화순에서 초등3학년 담임교사의 상습 폭행… LV 15 아들래미 03-16 90
14513 불법 가축사육장 취재 기자 2명 농장주로부터 폭행 당해 LV 15 아들래미 03-16 50
14512 "제주 압축쓰레기, 1만불 수출탑 세워줘야 할 판" (1) LV 15 아들래미 03-15 118
14511 보수단체들 “전두환 물러가라” 외친 초등학교 앞 항의집회 LV 15 아들래미 03-15 60
14510 "초등학교 5학년 여동생이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LV 15 아들래미 03-15 184
14509 승리 단톡방만 문제? 여후배 성희롱 자료 돌려본 서울교대 남학생들 LV 15 아들래미 03-15 160
14508 '언니는 47억,동생은 16억'..공인중개업 사기 자매 구속 (1) LV 15 아들래미 03-15 89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