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패딩 입은 여성만 골라 칼로.."불안해서 못 다니겠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8
  • 조회 135
  • 2019.01.07 14:52

 

지난 1일 트위터에 "입고 있던 롱패딩을 뒤에서 칼로 여러번 그어놓는 피해를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피해사실이

알려지자 "나도 당했다"며 피해를 호소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지하철 이용 뒤 패딩 날카로운 물건으로 찢기는 피해
피해자 대부분 여성.."불안해서 대중교통 못 타겠다"
과거엔 여성 다리 노린 '먹물 테러'
"상습적인 행위는 실형 선고도 가능"

 

최근 패딩 재킷을 누군가 칼과 같은 날카로운 물건으로 긋는 일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피해자 대부분 여성으로, 모두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한 뒤 피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에 “지난달 31일 지하철에서 누군가 제가 입고 있던 롱패딩을 뒤에서 칼로 여러 번 그어놓는 피해를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어 작성자는 “수인선과 인천 지하철 1호선을 탑승했다”며 “바로 경찰에 신고 접수는 했지만, 저 말고도 피해자가 계실까 찾아본다”고 적었다. 작성자가 올린 사진엔 패딩이 날카로운 물건으로 그어진 자국이 선명했다.

 

해당 글이 퍼지자 “나도 당했다”며 동일한 피해를 호소하는 글이 연이어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엄마가 갑자기 패딩 등이 뜯어져 있다고 해서 사진을 찍어 보내달라고 했더니 칼로 그은 것처럼 잘려 있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이는 “대중교통 이용 후 패딩이 찢겨 있어, 어디 부딪혀서 그런 줄 알았다”며 “지금 생각해보니 칼로 그은 자국 같다. 나도 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피해 대부분이 여성에 집중된 것으로 알려지자 여성들은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처음 피해사실을 SNS에 알린 이에겐 “어느 곳에서 당했나. 그곳은 피해서 다녀야 겠다”며 피해를 당한 지하철 역명을 문의하는 글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 여성은 “출퇴근길 대중교통에서 이렇게 온 신경을 곤두세우고 살지 않을 순 없나”라며 “몰래카메라, 정액뿌리기에 이어 패딩을 칼로 긋는 것까지 경계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실제로 여성을 노린 범죄는 계속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2015년 말 A(30)씨는 서울 강남역 부근을 맴돌며 치마를 입은 여성을 상대로 16차례 다리에 먹물을 뿌렸다 붙잡혀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2017년 서울 신촌 일대에선 여성의 다리에 먹물을 뿌리고 도망가는 ‘먹물 테러’가 또 다시 발생하기도 했다. 지난해엔 수원대학교 도서관에서 20대 여학생의 가방에 누군가 정액으로 추정되는 액체를 뿌리고 달아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해야 하겠지만 패딩을 칼로 긋는 행위는 재물손괴와 폭행죄로 처벌이 가능한 명백한 범죄행위”라며 “패딩이 두꺼워 외부 충격을 쉽게 느끼지 못하는 점을 노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얼마나 상습적으로 행위를 반복했나에 따라 실형 선고도 가능하며, 피해자는 피해를 확인한 순간 피해사실을 곧바로 경찰에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 8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244 케어 박소연 '개고기 영상' 올리고 "도살 때문에 안락사" (1) LV 15 아들래미 01-20 49
14243 직원 장례식 다음날 노래방 간 구청장… 여직원 성추행 의혹까지 LV 15 아들래미 01-20 38
14242 [단독]교권 추락에 교단 등지는 교사들…2월 명퇴신청 벌써 6039명 LV 15 아들래미 01-20 37
14241 ‘정치적 이념 강요 혁신학교’ 보도에, 졸업생 “사실과 다르다” LV 15 아들래미 01-20 28
14240 "내 자리 비워 놔" 창원시설공단 골프연습장 갑질 논란 (1) LV 15 아들래미 01-20 32
14239 검도부 학생 폭행·추행 감독...징역형 집행유예 확정 LV 15 아들래미 01-19 63
14238 사라지는 만원 지폐…천원권보다 유통 적어졌다 LV 15 아들래미 01-19 62
14237 회식 뒤 배달용 오토바이로 귀가하다 사고 사망..法 "업무상 재해" LV 15 아들래미 01-19 56
14236 여성 거주 원룸 두차례 침입 초콜릿 3개 먹고 샴푸 훔친 20대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1-19 82
14235 성대앞 '풀무질' 폐업위기 넘겨..20대 3명이 인수해 새출발 LV 15 아들래미 01-19 61
14234 손님 명품가방 몰래 숨겨두고 되돌아와 훔친 대리기사 LV 15 아들래미 01-18 125
14233 [단독]조윤호 대표 "스킨푸드·아이피어리스 모두 매각하겠다" LV 15 아들래미 01-18 60
14232 "속비닐, 장바구니 이용 안됩니다"…마트 계산대에서 승강이 (1) LV 15 아들래미 01-18 85
14231 ‘개목줄 질식사’ 3세 남아 사망 후 부모가 벌인 기막힌 손배소송 LV 15 아들래미 01-18 87
14230 육해공 군번 모두 가진 첫 군인…헬기조종사 오지성 준위 LV 15 아들래미 01-18 80
14229 김천시청 손도끼 난동…"하루 전 신고 방치" vs "사실 아니다" LV 15 아들래미 01-17 86
14228 '대리기사가 안 와서'…현직 경찰 음주운전 하다 트럭 들이받아 (1) LV 15 아들래미 01-17 64
14227 '치매 오진 손배소 패소' 80대 대법원서 숨진채 발견(종합) LV 15 아들래미 01-17 53
14226 벤츠, 주행중 화재 배상 요구 '1인 시위' 차주 고소 (1) LV 15 아들래미 01-17 70
14225 매년 날아오는 적십자 용지.. 내 주소·이름 어떻게 아는걸까 LV 15 아들래미 01-17 78
14224 "낯이 익은데…" 은행원 눈썰미로 보이스피싱 인출책 검거 LV 15 아들래미 01-16 110
14223 엄동설한에 '뜨거운' 에어컨 경쟁…"화두는 AI·미세먼지" LV 15 아들래미 01-16 77
14222 "올해 설 차례상 차리는데 20만4천원…작년보다 2.3%↑" LV 15 아들래미 01-16 54
14221 "사고로 하지 마비"…보험금 10억 타내고 운전대 잡아 LV 15 아들래미 01-16 72
14220 119구급대원, 3월부터 긴급상황서 심전도 측정·탯줄 절단 가능 LV 15 아들래미 01-16 42
14219 20대 여성 2명 중 1명 "나는 페미니스트" LV 15 아들래미 01-15 148
14218 대학 내 '똥군기' 또 논란…“CC금지 각서 받아, 걸리면 장학금 반납” LV 15 아들래미 01-15 120
14217 '1+1' 추가 포장 금지…택배 비닐 '뽁뽁이' 없앤다 LV 15 아들래미 01-15 78
14216 "차라리 발기부전 주세요"…덜 흉한 그림 사재기 극성 "담배 전쟁중" (2) LV 15 아들래미 01-15 158
14215 [세상말세]"아랫집인데 문 좀"..새 아파트만 찾는 '수상한 불청객' LV 15 아들래미 01-15 93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