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단독]'이틀짜리 인턴' 코미디 2탄…논란 일자 이름 슬쩍 바꿨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9
  • 조회 114
  • 2018.12.03 11:03
이틀짜리 초단기 인턴 제도로 논란이 된 한국전력기술이 ‘인턴’이라는 문구를 채용공고에서 삭제했다.

한국전력공사의 자회사인 한국전력기술은 3일 2/0/1/8년 동계 체험형 청년 인턴 채용 관련 공고를 수정했다. 앞서 이 회사는 2일 일정의 ‘직장 체험형 단기인턴’을 1회당 65명씩, 모두 130명 채용한다는 공고를 내 청년들로부터 ‘일자리 늘리기 꼼수’라는 지적을 받았다.

인터넷 홈페이지의 바뀐 채용공고를 보면 ‘직장체험형 단기인턴’이라는 채용 분야의 문구는 사라졌다. 대신 그 자리를 ‘PES(Power Engineering School·1차)’라는 문구가 채웠다. 근무기간과 채용 인원은 기존과 같다.  


한국전력기술이 ‘인턴’이라는 문구를 빼고 ‘PES’로 교체했지만 프로그램은 그대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틀짜리 초단기 인턴’이라는 비판이 일자 일자리 개념의 인턴이 아닌 교육 프로그램인 PES로 명칭만 바꾼 것이다.

당초 숙박 공간만 제공하기로 했던 계획도 바뀌었다. 채용공고문에는 ‘숙식 제공’ 문구가 담겼다. 원래는 식사는 각자 부담한다는 게 한국전력기술의 설명이었다. 한국전력기술 측은 “실수로 잘못 표기했던 것을 바로잡은 것”이라고 했다.

한국전력기술 측은 명칭 변경 이유를 ‘모집분야 이해도 제고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년들에게 혼선을 주지 않기 위해 명확한 명칭으로 바꿨다는 것이다.


그러나 PES는 한국전력기술이 앞서 2011년 7월 처음 도입 후 매년 여름ㆍ겨울 방학기간에 이미 운영 중인 교육 프로그램이다. 전국의 대학 이공계 학생들을 대상으로 엔지니어링 기초교육, 발전소 현장 견학 등을 하는 내용이다. 이번에 처음 도입을 시도한 이틀짜리 초단기 인턴과는 별도의 프로그램이다.

실제로 한국전력기술은 당초 ‘이번에 처음 도입한 이틀짜리 인턴 프로그램의 내용이 기존 PES와 겹친다’는 지적에 “연장선상에 있지만 , 더 많은 청년을 위해 준비한, (엄연히 다른) 채용 분야”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번 명칭 변경으로 한국전력기술의 이 같은 설명에 설득력이 떨어지게 됐다.

바뀐 공고문에는 PES 참가자들에게 일당 8만원도 지급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이틀짜리 인턴 계획에 들어있던 내용이다. 회사 측은 그동안 PES 참가자들에게 일당을 지급하지 않았다. 근무가 아닌 교육 프로그램이어서다. 취업준비생 한모(31)씨는 "한국전력기술 측이 '일자리 꼼수' 비판에 급하게 채용공고문을 수정하다가 앞뒤가 맞지 않는 내용이 담긴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전력기술 관계자는 “기존 채용공고의 또 다른 채용 분야인 8주 일정의 인턴과 비교해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생각에 이름을 바꾼 것”이라며 “‘인턴’이라는 명칭의 이틀짜리 채용 분야는 없앴다고 보면 된다. 대신 (이름을 바꿔) PES를 운영키로 했다”고 말했다.  

추천 9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064 "옛 애인 문신 지워주세요"…피부과 찾는 젊은이들 LV 15 아들래미 07:42 30
14063 헌옷수거함 탐하는 사람들 장발장이냐 전문절도범이냐 LV 15 아들래미 07:40 19
14062 "판사보다 유튜버 되고 싶어요"…초등생 희망직업 5위 LV 15 아들래미 07:38 13
14061 또 어디서…공포로 번지는 90년대 '건설 광풍' 부메랑 LV 15 아들래미 07:36 15
14060 현장에선 '택시 엑소더스' 이미 시작, 승차거부 택시를 승객이 거부 LV 15 아들래미 07:33 14
14059 교정시설서 몰카 취재한 독립 PD들 2심서 '벌금형→무죄' LV 15 아들래미 12-13 44
14058 선릉역서 흉기 휘두른 20대 여성, 인터넷서 남자 행세(종합) LV 15 아들래미 12-13 38
14057 "칠개월간 사과없더니"..법정서 무릎꿇은 음주역주행 벤츠운전자 LV 15 아들래미 12-13 41
14056 "선릉역 칼부림 20대 여성, 경찰 조사 거부 중" LV 15 아들래미 12-13 29
14055 준공 27년 된 강남 대종빌딩 '붕괴위험' 왜 몰랐나? LV 15 아들래미 12-13 32
14054 치어리더 황다건 성희롱 논란…짧은 치마가 문제? LV 15 아들래미 12-12 213
14053 [단독] 국방부 “군대서 열공 땐 조기졸업”…여성·보수 반발 우려 LV 15 아들래미 12-12 52
14052 “하루 9시간 이상 자면 심장병 발생 위험 3배↑” LV 15 아들래미 12-12 64
14051 제주 애월 해안가서 20대 남성 숨진 채 발견..'상의 벗겨진 채 부패' LV 15 아들래미 12-12 37
14050 '잠든 여성 관광객 성추행' 30대 게스트하우스 직원 '징역 3년' LV 15 아들래미 12-12 68
14049 '절대 불 안 난다더니'…안전 진단받은 BMW 차량서 화재(종합) LV 15 아들래미 12-11 81
14048 제주 해안 갯바위서 20대 숨진 채 발견…사인 조사 LV 15 아들래미 12-11 61
14047 '무등록 운전면허 학원' 15억 챙긴 강사들 집유 LV 15 아들래미 12-11 37
14046 하루 2번 음주운전에 대리기사 폭행까지 한 30대 치과의사 검거 LV 15 아들래미 12-11 35
14045 치어리더 황다건 "댓글 더럽다" 호소.. 여전히 정신 못차린 일베 LV 15 아들래미 12-11 76
14044 전자레인지 속 1천여만원 훔친 보이스피싱 조직원 구속 LV 15 아들래미 12-10 118
14043 만취한 남성 부축하는 척 금품 절도 10대 2명 검거 LV 15 아들래미 12-10 57
14042 차량 적재함서 자재 상습절도한 20대 검거 LV 15 아들래미 12-10 57
14041 엉뚱한 곳에 꽂힌 케이블.. '멈춤' 대신 '정상 진행' 신호 보냈다 LV 15 아들래미 12-10 104
14040 대학가 호칭, 선배가 웬말? 학번 상관없이 'OO씨' LV 15 아들래미 12-10 107
14039 [단독] "외식업체 회장, 골프채로 캐디 엉덩이 때려" LV 15 아들래미 12-09 102
14038 中어선 오징어 싹쓸이…어민들 “대책 세워달라” (1) LV 15 아들래미 12-09 71
14037 헤어진 여친이 스스로 찍어 보낸 나체 사진을 유포하면 처벌될까 LV 15 아들래미 12-09 118
14036 "나 공중파 출연한 사람인데"…취준생 등친 전직 격투기 선수 LV 15 아들래미 12-09 59
14035 이중 주차 시비..차로 상대 운전자 수십번 들이받은 30대 LV 15 아들래미 12-09 6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