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강남 미용실 40억원 ‘진실 게임’…갑질인가 넋두리인가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7
  • 조회 468
  • 2018.12.03 10:50

아이돌 미용실 ‘더레드카펫’ 강호 원장
대형기획사 7곳 3년간 연체 탓에 가압류
‘연예인 할인’ 명목 최종 금액 후려치기
씨제스·스타쉽·큐브 등 대금 지급 미뤄

‘대형 연예기획사들의 해묵은 ‘갑질’인가. 아니면 미용실 경영 실패를 떠넘기려는 한 미용사의 ‘넋두리’인가.’ 연예계가 한 유명 미용사의 폭로로 ‘진실 게임’ 공방에 휩싸였다. ‘아이돌 미용의 역사’로 불리는 강호(41) ‘더레드카펫’ 원장은 유명 연예기획사인 씨제스와 스타쉽, 큐브 등이 몇 년째 40억원대의 미용 대금을 주지 않아 폐업 위기에 몰렸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시중에 떠돌던 기획사들의 ‘갑질 논란’을 공론화한 것이다. 서울신문은 강 원장과 해당 매니지먼트사들의 입장을 들어보고 연예계 전반의 또 다른 갑질 의혹들도 함께 살펴봤다.

 

“씨제스와 스타쉽, 큐브 등 대형 연예기획사들이 미용 대금을 주지 않아 경제적 고통이 너무 큽니다. 국세청에 세금 6억여원을 못 내 헤어숍도 가압류됐고요. 대기업이 납품 대금을 주지 않아 부도를 맞은 협력업체와 같은 처지입니다.”

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미용실 ‘더레드카펫’에서 만난 강호(41) 원장은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대형 기획사들이 연예인 머리 손질과 메이크업 가격을 ‘후려치기’했음에도 그 돈조차 제때 지급하지 않아 다음달 미용실을 폐업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강 원장은 연예인 방송 출연과 뮤직비디오 촬영을 담당해 온 유명 미용사다. 영화 ‘패밀리’(2002년)로 연예인 미용업계에 입문한 뒤 수많은 아이돌 스타의 미용을 맡았다. 업계에서는 ‘아이돌 미용의 역사’로 부른다.

이른바 ‘연예인 미용실’로 불리는 곳들은 연예기획사와 계약을 맺고 소속 연예인 미용을 전담한다. 미용실이 기획사에 월 단위 정산 자료를 보내면 기획사가 ‘연예인 할인’(보통 50% 이상 인하) 등을 감안해 최종 금액을 지급한다. 하지만 기획사 내부 사정 등으로 대금을 연체하기도 하는데, 2013~2016년 강 원장에게 미용 대금을 주지 않은 기획사는 7곳으로 연체액이 40억원(연예인 할인 적용 전) 수준이라고 한다.

그가 특히 서운함을 토로하는 곳은 씨제스다. 최민식과 설경구, 류준열 등이 속해 있다. 강 원장은 그룹 ‘JYJ’가 ‘동방신기’에서 갈라져 나오던 2009년 말부터 이곳과 인연을 맺었다. 그는 “한때 JYJ는 방송에 제대로 출연하지 못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 당시 백창주(41) 씨제스 대표가 ‘도와달라’고 요청해 2년 넘게 돈도 거의 받지 않고 미용 일을 해줬다. 경쟁 기획사 고객을 포기하면서까지 백 대표를 도왔기에 배신감이 더욱 크다”고 토로했다.

강 원장은 “2016년 8월 미용 대금 문제를 해결하려고 씨제스 회계이사 등을 만났다. 애초 요구 금액은 12억 3000여만원이었지만 기획사에서 할인을 요청해 9억 1000만원만 받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이후 씨제스는 계속 시간을 끌더니 올해 6월 내용증명을 보냈다. 채권 소멸시효가 지났기 때문에 돈을 지급할 의무가 없다는 내용이었다”고 주장했다.

씨제스 외에도 그가 ‘돈이 있는데도 주지 않는 회사’로 언급한 곳은 스타쉽(약 9억원)과 큐브(약 5억원)다. 스타쉽에는 케이윌과 소유 등이, 큐브에는 조권과 그룹 ‘비투비’ 등이 있다. 강 원장은 이들 기획사 소속 임원들이 “돈을 갚겠다”고 밝힌 녹취자료 등을 증거로 소송에 나설 계획이다. 그는 “이들 업체는 ‘경영 사정이 안 좋다’, ‘세무조사가 우려된다’ 등 이러저러한 이유를 대며 몇 년째 대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돈을 주겠다고 먼저 연락해 온 적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소위 ‘빅3’(SM, YG, JYP)를 뺀 나머지 업체 상당수는 미용실 등 협력사에 대해 ‘암묵적인 갑질 공생관계’를 맺고 있다”며 “나는 법을 잘 모른다. 문화체육관광부나 고용노동부, 공정거래위원회 등 어디든 좋으니 연예기획사 특별감사에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추천 7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871 "20대 농부인데 왜 청년농부가 될 수 없나요"…'청년농부' 상표권 분쟁 LV 15 아들래미 07:14 44
14870 경기 동탄서 경찰과 26분간 추격전 벌인 10대 운전자 검거 LV 15 아들래미 07:07 35
14869 화성 어린이집서 두 살배기 학대한 40대 교사 형사 입건 LV 15 아들래미 07:04 23
14868 자신의 연인에 위해 가하려 한 80대 살해한 70대, 2심도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7:03 22
14867 직원들 임금·퇴직금 19억 체불 건설업체 대표 집행유예 LV 15 아들래미 07:02 27
14866 "스스로 목숨 끊어라" 아내에 진통제 16알 먹게한 남편 LV 15 아들래미 05-25 46
14865 "마음에 든다"…택시기사 가슴 주무르고 볼에 입 맞춘 승객 '벌금' LV 15 아들래미 05-25 73
14864 "칠천이백원 택시비 많이 나왔다" 운전기사 폭행한 60대 남성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5-25 25
14863 "맘에 든다" 폭행 후 동성 택시기사 강제추행한 50대 남성 벌금형 LV 15 아들래미 05-25 25
14862 커지는 서울대 성추행 교수 논란···3개월 정직 뒤 돌아오나 LV 15 아들래미 05-25 29
14861 출근길 음란행위 30대 검거...여경이 신고 LV 15 아들래미 05-24 174
14860 당진서 17개월 영아 숨진 채 발견…경찰, '아동학대' 의심 LV 15 아들래미 05-24 39
14859 `초등생 2명 사망` 인천 축구클럽 승합차 운전자 구속 LV 15 아들래미 05-24 48
14858 경찰 "강남구청 공무원 2명, 유흥업/소 향응 인정" LV 15 아들래미 05-24 43
14857 밴드 ‘잔나비’ 멤버 유영현, 학교폭력 논란에 자진탈퇴 LV 15 아들래미 05-24 73
14856 '엉덩이 때리고 욕설하고'…광주 스쿨미투 연루 교사 17명 기소 LV 15 아들래미 05-23 180
14855 강남 현금인출기에 필로폰 두고 간 10대 청소년들 LV 15 아들래미 05-23 102
14854 "여자들이 성적매력 느끼는 남자돼라"…경찰간부 논란(종합) LV 15 아들래미 05-23 143
14853 불법 수수료 챙긴 30대 사행성 게임 운영자 징역 10월 LV 15 아들래미 05-23 36
14852 법원, 가족에 흉기 휘두른 20대 ‘징역 3년’ 선고 LV 15 아들래미 05-23 28
14851 패소 판결에 앙심 품고 법원 여직원 '묻지마 폭행' LV 15 아들래미 05-22 74
14850 펭귄문제 '인싸' 놀이?…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 LV 15 아들래미 05-22 69
14849 “요즘 가시나들은…” 임신부석 앉았다고 폭행 당한 임신부 LV 15 아들래미 05-22 111
14848 폭행해 숨진 아버지와 5개월간 동거한 20대 구속영장 신청 LV 15 아들래미 05-22 38
14847 의정부 사망 일가족, 월200만원 이자 시달려…파산신청까지 알아봤다 LV 15 아들래미 05-22 44
14846 '20년 가정폭력' 남편 숨지게 한 아내…시어머니마저 선처 호소 LV 15 아들래미 05-21 68
14845 '토익 공화국' 한국, 평균성적 세계 18위…일본보다 150점 높아 LV 15 아들래미 05-21 54
14844 노인 '공짜 지하철' 손실 년 7000억…지자체 편든 여당 "정부가 책임져라" LV 15 아들래미 05-21 67
14843 '쥴' 상륙 앞두고 부랴부랴 금연대책 LV 15 아들래미 05-21 93
14842 의정부 일가족 사망 현장서 흉기 3점 수거 LV 15 아들래미 05-21 4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