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KT화재로 유선전화 아직도 불통..보상 기대도 안 해"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391
  • 2018.12.01 15:59

 "피해를 입어도 혼자서 모든 일을 해야 했다. 너무 힘들었다"

 

1일 KT 아현국사 통신구 화재가 발생한 지 1주일이 됐지만, 주변 상인들은 여전히 피해 복구가 덜 돼 영업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호소했다.

 

현재 서울 서대문구 상점들은 카드 단말기와 인터넷은 복구됐지만 일부 가게는 여전히 유선전화가 복구되지 않아 가게로 걸려오는 전화를 일일이 개인 휴대전화로 착신 전환해서 받는 상태였다.

 

음식점 사장 A씨는 "사고 이후 평소보다 매출이 40% 정도 줄었다"며 "일주일간 손해가 100만 원에서 150만 원 정도는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미용실 사장 B씨는 "주말에는 아침부터 예약 전화가 계속 걸려오는데 개인 휴대전화로 돌려서 받다 보니 일일이 받기 힘들다"며 "가게 전화를 모두 받으려니 개인 업무를 볼 수 없고, 개인 업무를 보자니 가게 전화를 받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B씨는 "주말의 경우, 일매출이 150만~200만 원인데, 지난 주말 카드 단말기가 작동하지 않아 매출이 절반 상당 줄었다"고 말했다.

 

떡집을 운영하는 C씨는 "사고 이후 5일 가량 전화랑 카드 단말기가 안 돼서 피해가 컸다"고 말했다. C씨는 "2천 원씩 하는 떡이야 그냥 현금으로 사 가는 손님들이 있었지만 정작 매출이 되는 단체 주문은 카드 단말기가 안 된다고 하면 그냥 포기하는 손님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특히, 상인들은 KT의 사후 지원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A씨는 "사고가 났으면 서울 전 지역 서비스 직원을 동원해서라도 피해 지역을 일일이 점검하고 지원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KT는 열 번이 넘게 피해를 호소해야 사람이 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전화 착신전환도 아무도 알려주지 않아서 뒤늦게 조치를 취했다"며 "피해를 입어도 혼자서 모든 일을 해야 했다"고 말했다.

 

B씨 역시 "착신전환도 KT가 먼저 안내한 게 아니다"라며 "유선전화가 안 된다고 항의를 해야 해주더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지역 상인들은 피해 보상을 받아야 하지만 아직은 복구가 우선이라는 분위기다. 일부는 회의적인 반응도 보여 향후 보상 과정에 난항도 예상된다.

 

C씨는 "일단은 복구가 거의 돼가지만 보상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며 "상가번영회가 있으니 거기서 움직임이 있으면 같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B씨는 "아직도 영업이 차질을 빚고 있어서 아직 보상 신청을 하지 않고 있다"며 "복구가 마무리되면 피해를 정리해보고 보상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A씨는 "피해액 산정도 막연한데 KT가 제대로 보상할 의지가 있는지도 의심스럽다"며 "기대도 하지 않는다. 보상 신청을 해도 돌아오는 것도 없을 것"이라고 푸념했다.

 

한편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 27일부터 운영 중인 피해접수 신고센터에는 20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상점별 피해액은 최소 50만 원에서 최대 600만∼700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회 관계자는 "1주일째 피해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유선전화가 아직도 안 되고 있다"며 "평균적으로 일평균 매출의 40~50% 정도 손실을 입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871 "20대 농부인데 왜 청년농부가 될 수 없나요"…'청년농부' 상표권 분쟁 LV 15 아들래미 07:14 36
14870 경기 동탄서 경찰과 26분간 추격전 벌인 10대 운전자 검거 LV 15 아들래미 07:07 33
14869 화성 어린이집서 두 살배기 학대한 40대 교사 형사 입건 LV 15 아들래미 07:04 20
14868 자신의 연인에 위해 가하려 한 80대 살해한 70대, 2심도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7:03 20
14867 직원들 임금·퇴직금 19억 체불 건설업체 대표 집행유예 LV 15 아들래미 07:02 25
14866 "스스로 목숨 끊어라" 아내에 진통제 16알 먹게한 남편 LV 15 아들래미 05-25 46
14865 "마음에 든다"…택시기사 가슴 주무르고 볼에 입 맞춘 승객 '벌금' LV 15 아들래미 05-25 72
14864 "칠천이백원 택시비 많이 나왔다" 운전기사 폭행한 60대 남성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5-25 25
14863 "맘에 든다" 폭행 후 동성 택시기사 강제추행한 50대 남성 벌금형 LV 15 아들래미 05-25 25
14862 커지는 서울대 성추행 교수 논란···3개월 정직 뒤 돌아오나 LV 15 아들래미 05-25 29
14861 출근길 음란행위 30대 검거...여경이 신고 LV 15 아들래미 05-24 173
14860 당진서 17개월 영아 숨진 채 발견…경찰, '아동학대' 의심 LV 15 아들래미 05-24 39
14859 `초등생 2명 사망` 인천 축구클럽 승합차 운전자 구속 LV 15 아들래미 05-24 48
14858 경찰 "강남구청 공무원 2명, 유흥업/소 향응 인정" LV 15 아들래미 05-24 43
14857 밴드 ‘잔나비’ 멤버 유영현, 학교폭력 논란에 자진탈퇴 LV 15 아들래미 05-24 73
14856 '엉덩이 때리고 욕설하고'…광주 스쿨미투 연루 교사 17명 기소 LV 15 아들래미 05-23 179
14855 강남 현금인출기에 필로폰 두고 간 10대 청소년들 LV 15 아들래미 05-23 101
14854 "여자들이 성적매력 느끼는 남자돼라"…경찰간부 논란(종합) LV 15 아들래미 05-23 141
14853 불법 수수료 챙긴 30대 사행성 게임 운영자 징역 10월 LV 15 아들래미 05-23 36
14852 법원, 가족에 흉기 휘두른 20대 ‘징역 3년’ 선고 LV 15 아들래미 05-23 28
14851 패소 판결에 앙심 품고 법원 여직원 '묻지마 폭행' LV 15 아들래미 05-22 74
14850 펭귄문제 '인싸' 놀이?…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 LV 15 아들래미 05-22 69
14849 “요즘 가시나들은…” 임신부석 앉았다고 폭행 당한 임신부 LV 15 아들래미 05-22 109
14848 폭행해 숨진 아버지와 5개월간 동거한 20대 구속영장 신청 LV 15 아들래미 05-22 38
14847 의정부 사망 일가족, 월200만원 이자 시달려…파산신청까지 알아봤다 LV 15 아들래미 05-22 44
14846 '20년 가정폭력' 남편 숨지게 한 아내…시어머니마저 선처 호소 LV 15 아들래미 05-21 68
14845 '토익 공화국' 한국, 평균성적 세계 18위…일본보다 150점 높아 LV 15 아들래미 05-21 54
14844 노인 '공짜 지하철' 손실 년 7000억…지자체 편든 여당 "정부가 책임져라" LV 15 아들래미 05-21 67
14843 '쥴' 상륙 앞두고 부랴부랴 금연대책 LV 15 아들래미 05-21 93
14842 의정부 일가족 사망 현장서 흉기 3점 수거 LV 15 아들래미 05-21 43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