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4시간 동안 감금당했다"…대형마트 지점 직원 감사담당자 고소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4
  • 조회 132
  • 2018.11.08 13:20

 광주의 한 대형마트 지점 직원이 자신을 감금했다며 본사 감사담당자를 고소했다.

8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광주의 한 대형마트 지점 직원 A씨가 자신을 4시간 동안 감금했다며 본사 감사과장

B씨를 상대로 고소장을 냈다.

A씨는 지난해 11월 29일 오후 6시 30분께 B씨가 A씨를 대형마트 지점 내 교육장으로 불러내 4시간 동안 추궁하며 불법

감금했다고 주장했다.

B씨는 가매출 250만원의 진위를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장 내용만으로는 본사 직원의 정당한 감사 활동인지, 불법 감금인지 등을 판단하기 어렵다"며 "A씨가 추가

증거자료를 제출하면 조사를 진행해, 감금 혐의 적용이 가능한지 검토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추천 4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936 "재미 삼아 기절시켰다"…거제 학교폭력 가해자 처벌 청원 LV 15 아들래미 05:57 50
13935 환경공단 직원 개인정보 고소장에 첨부 전 감사관 벌금형 LV 15 아들래미 05:55 25
13934 게스트하우스서 술 취해 잠든 여성 성폭행한 회사원 '집유' LV 15 아들래미 05:53 46
13933 양구 군인 사망, 어린 나이에 가혹한 생 마감...알 수 없는 참변 LV 15 아들래미 05:47 37
13932 인천 집단폭행 가해학생, 숨진 피해자 점퍼 입고 법원 출두 LV 15 아들래미 05:44 43
13931 인천 모텔서 40대 경찰관 숨진채 발견 LV 15 아들래미 11-17 57
13930 청주서 아내 흉기로 살해한 남편 투신해 숨져…경찰 수사(종합) LV 15 아들래미 11-17 37
13929 GP서 머리에 총상 입은 양구 군인, 후송 중 숨져 LV 15 아들래미 11-17 35
13928 갑의 나라, 시민의 분노 두렵지 않다 LV 15 아들래미 11-17 40
13927 ‘은행 냄새’ 때문에…“수능 시험 중 운동화 닦고 왔다” LV 15 아들래미 11-17 46
13926 강남오피스텔 경비원 2명 살해 20대 징역 38년…조현병 인정 (1) LV 15 아들래미 11-16 141
13925 "매일 반성문" 피묻은 '인증샷'도 남긴 거제살인범 근황 LV 15 아들래미 11-16 81
13924 유니클로 감사제에도 ‘꼼수’ 있나? 사라지지 않는 택갈이·재고처리 의혹 LV 15 아들래미 11-16 83
13923 맥도날드 '갑질 손님' "회사 일로 스트레스…사과하고 싶다" LV 15 아들래미 11-16 55
13922 김포 보육교사 사망사건..맘카페 회원들이 쪽지로 실명 유포 LV 15 아들래미 11-16 52
13921 [단독] 경찰, 강서구 PC방 살인범 동생 '폭행 공범' 혐의 검토 중 LV 15 아들래미 11-15 121
13920 '이수역 폭행' 덤터기 쓴 술집? 'XX테러'까지… 직원 증언 들어보니 LV 15 아들래미 11-15 138
13919 "1억7천 주고 산 벤츠 알고 보니 작년산..속았다" 소비자 분통 LV 15 아들래미 11-15 109
13918 ‘이수역 폭행 사건’ 당사자 커플 “여혐? 먼저 ‘한남커플’ 언어강간” LV 15 아들래미 11-15 88
13917 “학생이 범인” 단정짓고… 부모 모르게 43명 지문 채취한 경찰 LV 15 아들래미 11-15 70
13916 경찰대생도 군대 간다…무료 학비 등 특혜도 폐지 LV 15 아들래미 11-14 92
13915 천만원 이상 고액체납자 9403명 공개..체납액만 총 5300억 LV 15 아들래미 11-14 44
13914 '집에간다'던 실종 대학생, 그날 새벽 택시에서 내렸다 LV 15 아들래미 11-14 91
13913 ‘집 아닌 집’에 사는 가구 40만…화마는 이들을 먼저 삼킨다 LV 15 아들래미 11-14 38
13912 [단독] 송파구서 일주일째 실종됐던 대학생 추정 시신 발견 LV 15 아들래미 11-14 57
13911 10명 중 7명 “인터넷 동영상 광고 차단 프로그램 몰라” LV 15 아들래미 11-13 213
13910 출구엔 쓰레기 가득... “비상계단? 몰라요” LV 15 아들래미 11-13 75
13909 현직 경찰관 의식 잃은 채 차량에서 발견...치료 중 숨져 LV 15 아들래미 11-13 86
13908 산책하다 다른 개에 물린 강아지…견주들 "대책 없어 난감" LV 15 아들래미 11-13 65
13907 논산 여교사 카톡 공개한 이는 제자? "모든 자료 넘긴 뒤 잘못 뉘우치는 중" LV 15 아들래미 11-13 201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