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이력서 보냅니다'…가상화폐 악성코드 PC 수천대에 유포한 일당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86
  • 2018.11.08 13:17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20대 일당 4명 檢송치
이메일 계정 3만여개에 악성코드 이메일 발송
PC 6000대 강제 구동…가상화폐 채굴에 사용
"악성코드 감염 모르는 경우 대부분…주의해야"

 

악성코드가 담긴 이메일을 보내 개인용 컴퓨터 6000여대를 해킹한 후 가상화폐 채굴용 장비로 사용한 20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정보통신망법상 악성프로그램 유포 등의 혐의로 김모(24)씨 등 4명을 지난달 31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김씨 등은 지난해 10~12월까지 기업체 인사담당자 등 이메일 계정 3만 2435개에 악성코드를 탑재한 이메일을 보내고 이를 열람한 컴퓨터 중앙처리장치(CPU)를 강제 구동해 가상통화 채굴에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가상통화 ‘모네로’ 채굴 기능을 가진 악성코드 문서파일을 이메일로 유포해 컴퓨터 6038대 해킹에 성공했다. 이 악성코드는 해당 컴퓨터에서 CPU를 인위적(50%)으로 설정한 후 사용자가 모르는 사이 가상통화 채굴 작업을 지시한다.

이들은 이메일 열람 가능성이 큰 기업체 인사담당자나 아르바이트 구인 업체에 이력서를 보내는 수법으로 악성코드를 삽입했다.

김씨 등은 피해계정 수집부터 발송까지 전 과정을 자동화 프로그래밍을 사용했다. 더욱이 경찰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해외 인터넷 프로토콜(IP)과 가상 전화번호만 사용하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 조사 결과 피의자들은 가상통화 관련 벤처사업가, 정보보안전문가, 쇼핑몰 및 가전 도소매업 대표 등으로 형제 관계와 이성 친구까지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부터 가상통화 관련 범죄를 수사해온 경찰은 지난해 관련 첩보를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한 끝에 피의자 검거에 성공했다.

채굴 악성코드에 감염되면 24시간 동안 컴퓨터를 구동하기 때문에 전기요금이 폭증할 수 있다. 실제로 악성코드에 감염된 컴퓨터의 전기소비량 측정 결과 일반 PC보다 최고 30배의 전기를 더 소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채굴 악성코드 범죄가 국제 해커집단 뿐만 아니라 정보통신(IT) 관련 일반 범죄자로까지 확산하고 있다”면서도 “피해자들이 자신의 피해 사실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수사기관 신고로까지는 이어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채굴 악성코드의 감염 방지를 위해 △모르는 사람의 전자 우편·첨부파일 클릭 주의 △운영체제(OS)·자바·백신·인터넷 브라우저 등 최신 업데이트 유지 △유해 사이트 접속 주의 및 광고 차단 △불법 저작물 주의 등을 당부했다.

경찰은 가상통화 범죄와 관련해 백신업체 및 소관부처와 협력해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사법처리하는 등 엄정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936 "재미 삼아 기절시켰다"…거제 학교폭력 가해자 처벌 청원 LV 15 아들래미 05:57 53
13935 환경공단 직원 개인정보 고소장에 첨부 전 감사관 벌금형 LV 15 아들래미 05:55 25
13934 게스트하우스서 술 취해 잠든 여성 성폭행한 회사원 '집유' LV 15 아들래미 05:53 52
13933 양구 군인 사망, 어린 나이에 가혹한 생 마감...알 수 없는 참변 LV 15 아들래미 05:47 38
13932 인천 집단폭행 가해학생, 숨진 피해자 점퍼 입고 법원 출두 LV 15 아들래미 05:44 44
13931 인천 모텔서 40대 경찰관 숨진채 발견 LV 15 아들래미 11-17 58
13930 청주서 아내 흉기로 살해한 남편 투신해 숨져…경찰 수사(종합) LV 15 아들래미 11-17 37
13929 GP서 머리에 총상 입은 양구 군인, 후송 중 숨져 LV 15 아들래미 11-17 35
13928 갑의 나라, 시민의 분노 두렵지 않다 LV 15 아들래미 11-17 41
13927 ‘은행 냄새’ 때문에…“수능 시험 중 운동화 닦고 왔다” LV 15 아들래미 11-17 46
13926 강남오피스텔 경비원 2명 살해 20대 징역 38년…조현병 인정 (1) LV 15 아들래미 11-16 141
13925 "매일 반성문" 피묻은 '인증샷'도 남긴 거제살인범 근황 LV 15 아들래미 11-16 81
13924 유니클로 감사제에도 ‘꼼수’ 있나? 사라지지 않는 택갈이·재고처리 의혹 LV 15 아들래미 11-16 83
13923 맥도날드 '갑질 손님' "회사 일로 스트레스…사과하고 싶다" LV 15 아들래미 11-16 55
13922 김포 보육교사 사망사건..맘카페 회원들이 쪽지로 실명 유포 LV 15 아들래미 11-16 52
13921 [단독] 경찰, 강서구 PC방 살인범 동생 '폭행 공범' 혐의 검토 중 LV 15 아들래미 11-15 121
13920 '이수역 폭행' 덤터기 쓴 술집? 'XX테러'까지… 직원 증언 들어보니 LV 15 아들래미 11-15 138
13919 "1억7천 주고 산 벤츠 알고 보니 작년산..속았다" 소비자 분통 LV 15 아들래미 11-15 110
13918 ‘이수역 폭행 사건’ 당사자 커플 “여혐? 먼저 ‘한남커플’ 언어강간” LV 15 아들래미 11-15 88
13917 “학생이 범인” 단정짓고… 부모 모르게 43명 지문 채취한 경찰 LV 15 아들래미 11-15 70
13916 경찰대생도 군대 간다…무료 학비 등 특혜도 폐지 LV 15 아들래미 11-14 92
13915 천만원 이상 고액체납자 9403명 공개..체납액만 총 5300억 LV 15 아들래미 11-14 46
13914 '집에간다'던 실종 대학생, 그날 새벽 택시에서 내렸다 LV 15 아들래미 11-14 92
13913 ‘집 아닌 집’에 사는 가구 40만…화마는 이들을 먼저 삼킨다 LV 15 아들래미 11-14 38
13912 [단독] 송파구서 일주일째 실종됐던 대학생 추정 시신 발견 LV 15 아들래미 11-14 58
13911 10명 중 7명 “인터넷 동영상 광고 차단 프로그램 몰라” LV 15 아들래미 11-13 216
13910 출구엔 쓰레기 가득... “비상계단? 몰라요” LV 15 아들래미 11-13 75
13909 현직 경찰관 의식 잃은 채 차량에서 발견...치료 중 숨져 LV 15 아들래미 11-13 86
13908 산책하다 다른 개에 물린 강아지…견주들 "대책 없어 난감" LV 15 아들래미 11-13 65
13907 논산 여교사 카톡 공개한 이는 제자? "모든 자료 넘긴 뒤 잘못 뉘우치는 중" LV 15 아들래미 11-13 203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