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와이프가 집안일을 안합니다..

  • LV 4 바밤바나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638
  • 유아토크
  • 2019.09.07 15:46

아이 출산하고 벌써 13개월차 되었습니다.

원래 집안일은 이렇게 분담했습니다

청소, 빨래, 설거지는 나

식사 아내

설거지를 아내가 주려는데 

제가 게임을 너무좋아해서 설거지를 제가한다 했습니다

설거지 뭐 시간도 얼마 안걸리고 처음엔 할만했는데

아이 생기고 설거지가 이렇게 오래 걸릴줄은 ㄷㄷ;;

아무튼 아이 생기기전에는 맞벌이고 하니 그냥저냥 했습니다

 

아이가 생기고 우리 사이에 육아가 들어오고..

애기야 너무 이쁘니 행복하긴하지만

한가지 불만이 생긴게 집에오면 아이를 저에게 맡깁니다

뭐만하면 아빠한테가 아빠아빠하면서 다 떠넘기고

애기 자는데까지 9시 10시? 잘때까지 안놔줍니다 ㄷㄷ;;

이유가 육아는 같이해야한다나;;

 

애기가 잠들고 난 뒤에야 청소며 설거지를 시작합니다

집은 개판이라 아무것도 정리가 안되있습니다

먹다남은 이유식, 아기 얼굴닦은 물티슈

하루종일 안해서 쌓여있는 설거지..

뭐하나 정리된게없어요

그거 다 하고나면 보통 11시 할거많은 날은 12시?

내 시간이 전혀없습니다..

게임은 커녕 앉아서 티비보기도 쉽지않아요..

 

아내가 집안일을 조금 도와주면 좋은데

아기가 들러붙어서 아무것도 못한다는 이유로 안해요;

저도 쉬는날 혼자 본적많은데 할만해요..

귀찮아서 안하는거지 못하는거 아닌걸 아는데도 저럽니다..

아직 애기라 육아가 특별히 힘들다기 보다는

쉬어도 쉬는것같지않아 너무 지칩니다

그래서 짜증도 많이 나네요..

어디다 말하기도 부끄러워서 

인터넷에 푸념해봤습니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2 머찡이
우연히 지나다 봅니다.. 저는 야근이 많습니다.. 평일엔 집에오면 12시 1시죠... 매일 이런생활이라 너무 힘이 듭니다.. 사실 술도 잘 안먹어요 일주일에 한번 먹으면 많이 먹습니다.. 먹고싶지도 않고 회사생활에 연속이라 하는 회식 외엔 술먹자고 친구를 찾지도 않죠(야근반복이라 힘들어서..) 그런데 가끔 집에 일찍 가면? 모든 집안일, 육아 전부 제것이 되죠 ㅎㅎ 와이프는 제가 오는 순간 모든일에서 손을 땝니다. 주말? 독박육아 입니다. 빨래 청소 밥 반찬 아이와의 산책 공부 잠재우는것 .. 울 와이프는 뭐하냐고요? 그냥 티비하고 스마트폰만 봐요... 아이가 놀아달라고 하면 짜증만 내죠... 저는 이제 이런 생활에 익숙해요 모든것을 포기했거든요 ㅋ 그런데 안쓰러운건 울 와이프처럼 아이와 교감을 나누지 않게되면 과연 아이가 엄마를 사랑할까? 하는 의문이 드는점이죠.. 아이가 엄마의 사랑도 듬뿍받았으면 좋겠는데.. 경상도 여자라 그런지 무뚝뚝하고 말투가 너무 무섭고 정이 없거든요... 제가 굳이 이런말 여기다 쓰는 이유는... 내가 더 힘들어~ 이런것 보단... 그래도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고 아끼는 내 아이를 보며 같은 처지끼리 힘내시라는 의미에서 글을 남깁니다... 아무리 힘들어도 꼭 아이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주세요, 그게 우리가 해야할 가장 첫번째이자 마지막 일인것 같습니다...
LV 2 mk7007
나는 아이때문에 아무것도 못하고 집에만 있는데 남자는 출근하면 그만이죠.
180도 달라진 생활때문에 여자는 우울증에 걸리기 쉽습니다.
아이가 5~6살만 되면 좀 편해지니 그 전까지 남편분들이 잘 도와주셔야 해요.
먼저 나서서 설겆이 해주시거나,
아이 볼테니 한두시간 자유시간 가지라고 내보내주시거나,
아이 데리고 놀이터라도 다녀와서 와이프에게 혼자만의 시간을 주세요.
나만의 시간이 정말 필요하거든요.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해집니다.
LV 1 갸브
출근하면 그만이 아닙니다. 가정을 책임지기 위해 경제활동을 하는것입니다. 사랑하는 자식과 함께 있는 엄마와는 달리 싫어하는 직장상사, 동료 비위 맞춰가며 굽신하고 조금이라도 더 벌려고 살아 남기위해 발버둥 칩니다. 놀러나가는게 아니에요. 남편의 입장도 이해를 해주세요.
육아,임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 알림 임신/육아 게시판 이용시 주의사항 (4) LV admin 허니스 03.25 8913 12
* 알림 임신/육아 게시판 오픈 (19) LV admin 유유베 01.21 8311 20
930 유아토크 와이프가 집안일을 안합니다.. (3) LV 4 바밤바나 09.07 639 6
929 임신/태교 핵귀여운 고슴도치영상 애들이 좋아할것같아요~ (1) LV 2 통구이냠냠 12.07 5066 9
928 유아토크 도와주세요~ (2) LV 4 정정서방 11.01 4515 10
927 임신/태교 토끼,병아리 잠잘오는 영상 (1) LV 1 통구이냠냠 10.30 3289 8
926 임신/태교 걱정이 앞서네요.. 임신이 됐습니다 (50) LV 2 방법을가르… 02.24 57629 44
925 유아토크 아이자랑은 부모의 특권이자 본능이 아닐런지... (21) LV 1 근사마 11.21 13684 10
924 유아토크 결혼 10년차 15개월 아빠 고민이네요 휴... (36) LV 3 만드레곤드… 09.06 20579 17
923 임신/태교 집에서 할 수 있는 태교 방법~ (5) LV 1 구읏데이 08.23 7427 10
922 임신/태교 지하철 양보문제 (48) LV 1 늉뉴늉 08.23 12873 34
921 임신/태교 결혼 10년차 애기가 없어서 고민이네요. (17) LV 3 무릎도사 07.24 10326 24
920 유아토크 아기띠 고르는 기준(퍼온글) (9) LV 4 나는황제다 03.01 7404 26
919 출산/산후조리 출산준비물 (12) LV 1 리마커블 02.17 6824 18
918 임신/태교 아이가 생겨야하는데 (29) LV 1 주식왕 01.17 13880 33
917 유아토크 유아의 자존감 살리기 (7) LV 4 나는황제다 01.11 9873 23
916 유아토크 16개월 아기 밥 관련 문의드려요 (6) LV 1 호미니블리 12.26 9618 24
915 출산/산후조리 모유수유에 대해 잘 아시는분 알려주세요 (13) LV 4 북극정신 11.30 12703 25
914 유아토크 애기가 볼이 빨간이유요?? (12) LV 1 혁섭이 11.19 12044 32
913 임신/태교 와이프임신..그리고..성관계 (45) LV 1 베르나르 11.19 25661 52
912 유아토크 50일차 아이를 키우며 반성하는 점. (11) LV 1 근사마 11.18 10008 34
911 임신/태교 아..임신..스트레스 (16) LV 1 베르나르 11.13 10227 29
910 출산/산후조리 왜 생리를 안할까요??? (11) LV 5 배신녀 11.11 9039 25
909 임신/태교 태교에 관하여 (5) LV 1 엠페러ds 11.09 5901 18
908 유아토크 단걸 너무 좋아해요 (7) LV 1 잉잉앙앙 11.06 5870 18
907 임신/태교 결혼 4년차 남자입니다. (17) LV 2 어프린스 11.06 8379 26
906 임신/태교 와이프 임신했습니다. (13) LV 1 잉규네 11.05 8668 22
905 유아토크 배변 훈련 (10) LV 1 donggu 10.31 6260 19
904 임신/태교 남편분들도 아내가 임신후 입덧하나요?? (12) LV 1 박박세세광… 10.31 6821 25
903 임신/태교 임신 소식...은... (6) LV 1 루이18세 10.28 6596 23
902 임신/태교 9주차 입덧 (13) LV 1 궁두르르 10.21 6894 26
901 유아토크 23 개월 여아 이유없는 짜증 .. (19) LV 1 글롤리 10.14 7371 24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