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결혼 10년차 15개월 아빠 고민이네요 휴...

결혼 10년차 15개월 아빠 입니다. 

와이프는 저보다 7살 많은 연상이고 저는 34 입니다. 

아기는 저희 계획대로 결혼 8~9년차에 생겼습니다. 고민을 말하자면. 와이프가 출산 후 180도 바뀌었습니다.

전 대기업을 10년 다니다가 때려치고 배운게 컴퓨터쪽이라 혼자 어플을 만들고 있는 가장입니다. 스타트업을 한지는 약 2년째입니다.

 

회사 다닐땐 월급도 괜찮고 집도 사고 (은행끼고), 지금은 금전적으로 부족한건 아니지만 현재 와이프님은 돈을 잘 벌고 계십니다. 자!!알!

지난 8년간 와이프는 제 월급으로 같이 생활을 했구요. 퇴사후 2년동안은 제가 금전적으로 도움 받는 쪽입니다.  다행이 와이프가 돈을 벌고 있으니 제가 하고자 하는것들을 할수 있어서 좋습니다.

 

고민은 여기부터 입니다. 육아!!! 아기를 전혀 안돌봅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내가(와이프) 돈을 벌고 있고 당신은 돈을 벌지 못하니 육아는 돈을 못벌고 있는 남편이 해야 된다 라는 이상한 개념을 가지고 있습니다. 전 낮엔 어플을 만들고 저녁엔 무조건 육아, 주말에는 하루종일 육아. 

주말에 잠깐 저녁에 바림쇠러 나가게 해주는건 있습니다(이때 맥주가 꿀맛입니다 정말..) 이것도 어렵게 받은거고..

 

아! 주중 낮엔 누가보나? 네! 이모님이 9시-6시까지 봅니다. 그후 제가 제울때까지 놀아줍니다. 정말 심각한 고민은 저를 대하는 행동도 많이 틀려지고 너무 자주 소리를 질릅니다. 10년동안 살면서 그 난리를 치는것도 처음 봤습니다. 화가 정말 치밀어 올랐던지 휴지곽 집어 던지고 아기 앞에서 소리를 막지르고 저한테 정말 충격적 이였습니다. 심지어 제 잘못도 아니였는데. 그 후 사과는 받았지만 전 그 모습을 잊을수가 없습니다. 지금 제가 이런 여자랑 결혼을 했나? 라고 제 머리로 생각하고 고민하고 하는 중입니다. 사실 후회하고 있는중이 더 정확한 표현이네요. 

육아는 절때 안할려고 하는 와이프, 성격이 180도 바뀐 와이프 어떻게 해야 하나요? 육아도 힘들어 죽겠는데 와이프님 신경 건들까봐 집에만 가면 죽을 맛입니다. 휴..그냥 함 풀어봤습니다....

 

추천 13 비추천 8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2 dbdbqp바보
23개월 남아와 9월출산예정인 두아이 아빠입니다.

장문의 댓글을 적었다가 다 지웠네요..

저와 환경은 반대입니다.
전 여자편드는 것도 아니구요.
와이프보다 많은 시간을 아이와 함께하지 못하지만 퇴근후 계속 놀아주는 편입니다.
아침에는 어린이집 등원도 시켜주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저역시 힘들더군요


가정환경이나 육아환경은 모두 다를테니 그런건 제외하고
우선 작성자님의 현재 환경은 작성자님이 감수하고 풀어나아가야할 문제니까 왈가왈부 하거나
누가 잘했다 못했다 따지는건 잘못된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짚어보고 싶은게 있습니다.
공동육아라던가 남녀평등이라던가 남자와 여자간의 역활이 많이 믹스됐다고나 하나
아직도 남자가 밖에서 돈 벌고 여자가 육아를 하는 가정들이 훨씬 더 많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럼 현재 작성자님의 심정과 비슷한 여자들도 많을거라 생각합니다.
그렇게 힘들어하는 여자들의 육아를 남자가 도와주냐 또는 도와줄 친인척이 있느냐에 따라
육아 환경이 많이 다르겠죠

지금 작성자님은 많은 여자들이 겪고 있는 육아의 힘든점을 토로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작성자님은 하루종일 육아에 전념하는 것도 아닌것 같네요..

자 그럼 한 가지 묻고 싶습니다.

와이프분과의 문제는 직접 풀어야 하니까 그건 넘어가고
아이와 저녁시간에 놀아주고 돌봐주고 주말에 돌봐주는게 힘듭니까?
와이프분과의 감정라인 때문에 더 힘들다고 느끼는건 아닙니까?
밥벌이 때문에 내 자식인데 불구하고 하루종일 같이 있지 못해 속상한 부모들이 있다고 생각해보셨습니까?
와이프분때문이 아니라 그냥 육아가 힘드신거라면 시간연장형 어린이집에 보내세요
두분다 일하시는 분이니 가능할것이며 밤 12시까지 하는곳도 있다고도 하더군요

육아가 힘든게 아니라면
순전히 와이프분과의 문제라고 생각됩니다.

이건 와이프분과 솔직하게 많은 대화를 해보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필요하면 상담도 받아보시구요
왜 와이프분이 육아에 손대지 않으려고 하는지 부터 알아보셔야할 것 같네요..



그냥 지나가다 주제넘게 몇자 적어봤습니다.

잘 정리되시길 바랄께요
LV 3 만드레곤드…
예전에 올린글인데 이제야 보내요. 육아는 전혀 힘들지 않습니다. 아마 님 말대로 와이프 와 문제 인거 같습니다.
LV 2 푸르딩딩천…
결혼20년차 고딩, 중딩을 둔 아빠입니다.
글의 내용만으로 본다면 참 답답하네요.
나이도 이제 30대인데 좋은 직장을 왜 그만두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부인과 잘 이야기해서 타협점을 찾으셔야합니다.
아무리 님보다 나이가 많은 부인이고 사회생할을 한다고 해도~
부인무서워 눈치를 본다면
결코 행복한 가정이 될수 없습니다.

반대로 생각한다면 가정주부이며 애기를 보는 아내는 돈벌지못하고 내돈으로 먹고사니까..
애들보는것 당연히 니몫이고 퇴근해도  귀찮게 하면안되며, 내가 짜증내도 넌 아무소리도 내지 말라는것과 무엇이 다른지요
절대 그래선 안돼는거 알죠? ^^

나중을 생각해서라도 반듯이 타협점을 찾아서 행복한 가정 꾸리시기 바랍니다.
이상~ 지나가던 회원중 한명이~~~^^
LV 3 만드레곤드…
직장을 그만둔 이유는 매일 업무가 똑같고 자기 발전에 아무런 영향이 없는거 같아서요. 퇴지금으로 치킨집 차릴빠엔 하루라도 젊을때 뭔가 해보고 싶어서 나왔습니다. 아무래도 육아는 문제가 아닌데... 와이프와의 문제 인거 같습니다.
LV 2 구구룰
못참겟으면 헤어지던가
아니면 꿋꿋히 참고 아이 돌바야지 신상에 좋을거 같다
아니면 너님이 돈을 많이 벌어다주면서 아내한테 육아하라고 하던가.
정말 육아 하기 싫으면 어린이집에 맞기고 커피전문전에서 커피나 빨던가

애 싸질러놓고 책임 못질거 왜 싸질렀냐
LV 3 만드레곤드…
혹시 난독증? 책임을 못진다는 얘기 제가 했나요? 돈을 현재는 못벌지만 예전에 벌어둔건 있구요.. 너님이 노답인생. ㅋㅋㅋ
LV 13 홀로조사
갈라서시는걸 강추합니다..
LV 2 고등어1호
아내분이 아기를 돌보지 않는 것에 대해서 서운하시다는 건가요? ( 아예 손도 안 댄다는 건 말도 안 되는 것 같네요 과장된 듯 )
아니면 아이를 낳고서 갑자기 변한 아내의 태도에 대해 불만인가요?
아니면 혼자서 아이를 돌본다는 자신에 대한 불만인가요?
그것도 아니라면 아내분이 왜 그러는지 진지하게 대화를 해보세요. 그게 정답입니다.
10년 동안 행복하게 잘 살았는데 그러는 이유가 있을 겁니다.
나루토 다운 받으러 지나가다 씁쓸해서 글 남깁니다.
LV 5 김서방129
저도 24개월 된 아기 아빠입니다.
아기 돌볼래? 일할래?
저는 일하겠습니다. 아기 돌보는거 정말 힘들더라구요.
직장생활에 아기까지 돌보는게 보통일이 아닙니다.
아내와 함께 시간보내시면서 대화를 잘 해보세요.
10년간 같이 잘 지내셨다면... 충분히 대화로 가능할 것 같구요.
위에 댓글들도 좋은 글들도 많으니 참고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힘내세요.
LV 3 만드레곤드…
저 일할래 애 볼래 전 100 일입니다.. ㅋㅋㅋ 너무 힘들어서... 아마 와이프간에 문제 인거 같구요. 아이랑은 육아 잘하고 있습니다. 네.. 말을 좀 해봐야 할것 같아요.
LV 1 고밤톨이
같이 진지하게 이야기 하시는게 좋을꺼 같네요.. 남편분도 어떻게 보면 창업을 하시는건데.
머리 아픈일인데.. 아내분께선. 그걸 도와주진 않으신거 같네요..
아내가 잘해야 남편이 성장한다고 하는데..

아무튼 남편 분 아내분께 어떠어떠 한건 좀 해달라고 요구를 해보세요~
당연 이러이러 하니 힘이 많이 든다고 잘 이야기 하셔야겠죠? 술 한잔 간단하게 하시다던지^^
LV 2 싯파년
경제활동에 있어서 우위에 있는사람이 의사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한다는 이론에 수긍하는 백성 입니다...
역시 영향력이란 부분은 결정권을 떠나서.. 감정적인 표출 방법도 우위에 있네여..
원초적인 부분의 감정적 표현을 할수록 저는 부부사이에 권력을 나눌때 우위에 있다고 생각하는데...
역시 맞는것 같습니다...
글쓴이님.. 충분히 이해가 가고 하지만... 조금 만 참아보세요...
시간이 지나면 좀 괜찮아 지지 않을까요..??
화이팅 하세요~ 응원합니다.

일단 부인이랑 대화해서 잘 합의점을 찾으시는게 베스트 같아요...
서로 먼가 부당하거나.. 손해를 보고 있다는 생각을 가진 순간부터.. 불화의 시작이거든여..
허심탄회 하게 대화해보시는걸 추천드립니다.
LV 2 쭌찐쭈니
모든여자들이 그런건 아니지만 40이 넘으면 조기 갱년기나 우울증등이 온답니다. 몸도 많이 삐걱거리고...  40을 기점으로 늙어가는 증상이 많이 나타난다고해요.  고집이나 욱하는 성격등등....^^  거기에 노산이니 몸이 더 힘들겠고 산후우울증이 겹쳤을수도있고...  직장생활하랴...  심도있게 이야기를 나눠보시는게 좋을듯합니다..
LV 2 쭌찐쭈니
덧붙이자면  이혼하시면 아내분이 아기 놓고 나가실것같아요.. 그건 최선이 아닌듯...
LV 2 오봉동자
이혼하고 애보는걸 좋아하는 여자랑 연애하다 결혼하세요.. 어렵게 사시네
LV 2 jemmm
요즘에 진짜 이런글이 너무나 많아서
결혼이 무서워 지네요.
LV 2 쌩공기
육아의 문제로 생기는 갈등은 아닌것 같다는 생각.
LV 2 근사마
육아분담 문제라기 보다는... 남자가 돈을 못벌어오기 때문에 생기는 문제가 아닐런지요.

여자들은 참 이중적인 존재입니다. 아무리 가사와 육아를 대신 해줘도 소용없어요. 가장이 돈을 못벌면 그 순간부터 무시당합니다. 월급이 따박따박 들어오는 직장이 없어지면서부터 갈등이 시작되었을 겁니다.
LV 3 만드레곤드…
근사마님 답변이 아마 제일 정답이네요... 이중적인 존재.. 정말 맞습니다. 사실 육아분담이 아니라 육아 저혼자 해도 상관은 없는데요... 무시하는건 정말 못참겠더라고요... 휴.. 이걸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LV 2 푸르스
지금같은 상황이 앞으로 이삼년 더 지속된다면
대부분 이혼으로 가게 되더군요
여자분이 남편이라해도 기다려주는건 삼년이 넘기 힘든것 같습니다.
남자가 돈을 잘 벌어주며, 출퇴근을 해야 여자도 좋아하는 세상 같습니다.
뜻이 있어 스타트업을 하신거겠지만.
너무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도록 잘 계획을 짜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만일 아득하거나, 전망이 애매하다면 텀이 너무 길지 않을때 재취업을 선택하시는게 나을 수도 있습니다.
LV 2 죠다쉬
에휴!! 힘들겠습니다. 사랑으로 낳은 아이
그래도 아이에게 투자를 하셔야죠!! 내 부모도 이렇게 나를 키웠구나!! 생각하시면서
잘키우시면 될듯.....
 머니 머니 해도 돈벌어다 주면 모든것이 끝납니다.
LV 1 미운오리색…
어플개발이라...저도 한때 어플개발한적있습니다..물론 기획만하고 개발은 개발업자에게 맡겼죠...당시 1인창조기업 청년창업
붐이 막시작한 시점이라 정부에서 지원금 받아서 했었는데...결과는 망했습니다. 배달의민족,직방이 갓왓을때였는데...다른업종에
비슷한 시스템이엿죠... 아..쓸때없는얘기를 했네요..
즉슨 제말은 현재 어플개발로 성공하긴 힘들다고 봅니다..이미 시중에 편리한 어플들이 있고 정말 돈이 되는 어플들은 대기업이 밀고 있는 실정입니다...
그리고 어플이란게...좋은기능들을 가지고 있어도 이걸 대중들이 알아야되는ㄷㅔ...광고비용이 만만치 않습니다.ㅜ
어떤 어플을 개발하시는지는 모르겠지만 ...개발은 첫단추이고 대중성을 알리는게 제일큰문제에요.. (넘사벽)
따라서 님이 돈을 계속 못버시면 아내분의 말을 잘듣고 따르는게 맞다고 봅니다...솔직히 아내분이  님이랑 결혼할때
대기업 다니는 직장이 아닌 수입이 없고 어플개발한다고 했다면 결혼 했을까여?....
경제권이 없는데...님은 을도 아닌 갑을병정...중에 정이에요 지금..ㅎㅎ 무조건 잘하삼 대박날때까지
LV 3 앗싸아다다
힘드시  겠네요....힘내세요 좋은 방향이 생기 겠죠..
LV 2 김호누
진지하게 얘기해보고 안통하면 갈라서는게
LV 2 앙큼한것
댓글들 보다가 글 남깁니다.
갈라서라고 ㅋㅋㅋㅋㅋ 진지하게 웃기내요.
결혼생활을 안해보신건지 아니면 상대편에 대해 생각들을 안해보신건지.

저희집 남편애기를 들어보면 모든 남자들이 돈벌어다주면 여자들이 육아하면서 다 집에서 닐리리리 하면서 노는줄 알아요.
그런대 막상 육아란게 쉽지 않죠?
입장을 바꿔서 여자들이 남편한태 서운해할만한걸 지금 남편분이 겪고 계세요.
돈벌어온다고 육아는 남편분한태 넘기고 육아에 대해 서운하다고 애기하면 와이프분 화내고,너무 잘 아는 상황들을
지금 반.대.로 겪고 계신거에요.

와이프들이 육아힘들다. 쓰레기 버려달라, 기저귀 갈아달라,설거지해줘 밥해줘, 놀아줘, 등등등을 남편분께 요구한다면
아마 "힘들게 일하고 왔는대 왜이래 !!!! "라는 소리없는 비명을 질렀을거에요.

혼자 서운하다 힘들다 생각하지마세요.

서로 서운한점 이해하고 서로 보듬아주세요.

남성 여성 서로 역활이 바껴서 당황스럽고 어리둥절하고, 말도안된다고 생각이 들지 모르지만.
특별하게 이중성이다 뭐다 따질 문제는 아니라고 봐요.

서로 애기로 풀어갈 문제다라는건 너무 잘 아시는거 같내요 ^^
LV 1 신호자
그냥 님께서 당당하게 돈벌이 해오시고 자신의 권리를 찾는게 지름길 같아보이네요
아내분도 자신이 일해서 가정을 꾸리고 살고있다는것 하나로 여기저기서 쓴소리도 많이들을듯하네요?
어쩔수 없는 개한민국..
LV 3 그만하지처…
과거는 지나간 일....매몰비용이라 생각하고 현재와 미래에만 집중해보세요.

모든 일을 입장바꿔 생각해보면 답은 아주 가까운곳에 있습니다.
LV 1 미도리쿤
흠...............아마 이 글이 계속 공지글 처럼 첫 글에 뜨면 댓글이 점점 많아질 겁니다.....
그만큼 남자?? 또는 여자?? 가 일반적으로 겪는 수많은 일들 중에 탑10에 꼽힐만한 이야기이기 때문입니다...
전 결혼에대해 부정적이고 아이에 대해 부정적이기 때문에 이런 말들을 들으면 그냥 넘어갈 수 없어서 이야기 드리려고 영화다운받기전에 들려서 이야기 남깁니다..
흠.....그냥 본인의 생각을 바꾸세요..  저도 작곡/ 어플개발/ 한국어강사/드럼강사/ 로 활동하고 있고 계속해서 프리랜서로 활동하려고 준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물론 해외에 살아서 더더욱 필요한것도 있지만요...
그런데...이곳 나라의 문화상...여자는 밥을 하지 않습니다...
저는 그 바쁜데...징그럽게 바쁜데...하루3끼를 밥 차리고 있습니다..청소도 하고요..제 일을 아침 9시부터 저녁 10시까지 (토요일 일요일은 일 안 하도록 하고 있음..) 일하고....10시부터 11시정도까지 아침밥 차려놓고 도시락 차려놓고 잡니다.. 얼굴볼 시간이 없지만..서로 그냥 선택한 거라서요.. 하지만요..그게 만약 힘들다고 생각하면..전 이미 자살 했을겁니다......  우리의 인생에 있어서 이러한 작은 일들은 저희의 생명과 관계 없는겁니다...전 그대신 열심히 하고..주말은 놀러가거나...휴가때 하와이 같이 멀리 가거나..일요일 오후에 플스4로 게임을 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모든 사람의 환경은 다릅니다...간단히 얘기해서 어떤 사람은 일주일에 자유시간이 4시간 어떤 사람은 일주일에 자유시간이 20시간 있다고 합시다..
4시간 이라도 본인이 원하는 것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의무를 다하고 뺸 시간이라면 만족할 줄 알아야합니다..
모든 행복은 만족 불만족 그 중간에서 고민하고 있는 겁니다.. 화이팅하십시오
LV 1 carolyn
진지하게 대화를 해보심이..좋을듯 해요..위에 댓글들 처럼..
LV 1 유찬8예진
와이프가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수도 있겠죠.
그런 부분 생각하시고...대화를 많이 하셔야 합니다.
육아,임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 알림 임신/육아 게시판 이용시 주의사항 (4) LV admin 허니스 03.25 7244 12
* 알림 임신/육아 게시판 오픈 (19) LV admin 유유베 01.21 6595 19
926 임신/태교 걱정이 앞서네요.. 임신이 됐습니다 (20) LV 2 방법을가르… 02.24 16236 23
925 유아토크 아이자랑은 부모의 특권이자 본능이 아닐런지... (13) LV 1 근사마 11.21 4932 6
924 유아토크 결혼 10년차 15개월 아빠 고민이네요 휴... (30) LV 3 만드레곤드… 09.06 9770 13
923 임신/태교 집에서 할 수 있는 태교 방법~ (1) LV 1 구읏데이 08.23 2757 7
922 임신/태교 지하철 양보문제 (34) LV 1 늉뉴늉 08.23 5916 25
921 임신/태교 결혼 10년차 애기가 없어서 고민이네요. (15) LV 3 무릎도사 07.24 6610 20
920 유아토크 아기띠 고르는 기준(퍼온글) (9) LV 4 나는황제다 03.01 5112 23
919 출산/산후조리 출산준비물 (12) LV 1 리마커블 02.17 4364 15
918 임신/태교 아이가 생겨야하는데 (28) LV 1 주식왕 01.17 10846 31
917 유아토크 유아의 자존감 살리기 (7) LV 4 나는황제다 01.11 7593 21
916 유아토크 16개월 아기 밥 관련 문의드려요 (5) LV 1 호미니블리 12.26 7697 22
915 출산/산후조리 모유수유에 대해 잘 아시는분 알려주세요 (12) LV 4 북극정신 11.30 10355 23
914 유아토크 애기가 볼이 빨간이유요?? (12) LV 1 혁섭이 11.19 9983 30
913 임신/태교 와이프임신..그리고..성관계 (43) LV 1 베르나르 11.19 19355 50
912 유아토크 50일차 아이를 키우며 반성하는 점. (9) LV 1 근사마 11.18 7926 32
911 임신/태교 아..임신..스트레스 (15) LV 1 베르나르 11.13 7698 27
910 출산/산후조리 왜 생리를 안할까요??? (10) LV 5 배신녀 11.11 6104 23
909 임신/태교 태교에 관하여 (4) LV 1 엠페러ds 11.09 3832 16
908 유아토크 단걸 너무 좋아해요 (7) LV 1 잉잉앙앙 11.06 3903 16
907 임신/태교 결혼 4년차 남자입니다. (17) LV 2 어프린스 11.06 5499 24
906 임신/태교 와이프 임신했습니다. (12) LV 1 잉규네 11.05 5652 20
905 유아토크 배변 훈련 (10) LV 1 donggu 10.31 4115 17
904 임신/태교 남편분들도 아내가 임신후 입덧하나요?? (11) LV 1 박박세세광… 10.31 4182 23
903 임신/태교 임신 소식...은... (6) LV 1 루이18세 10.28 4111 21
902 임신/태교 9주차 입덧 (11) LV 1 궁두르르 10.21 4094 24
901 유아토크 23 개월 여아 이유없는 짜증 .. (19) LV 1 글롤리 10.14 4906 22
900 유아토크 아이가 떼를 쓰면.. (19) LV 1 lsyuuu 10.10 4316 26
899 유아토크 밤기저귀 언제떼는게 좋은가요?? (9) LV 2 s날개달기 10.08 4111 22
898 유아토크 아기 키우는거 왤케 힘든가요?ㅜ (20) LV 1 죄송합니 10.05 6209 26
897 임신/태교 와이프 둘째 임신했습니다. 5주~~ 증세에 대하여 여쭙니다. (6) LV 2 하하창열 10.05 4609 19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