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비서 폭언' 전 삿포로 총영사 유죄…"정신적 피해도 상해"

  • LV 14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60
  • 2018.10.11 11:04
비서에게 상습적으로 폭언을 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전 일본 주재 총영사에 대해 1심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김경진 판사는 11일 한모(56·여) 전 일본 삿포로 총영사의 상해 등 혐의 선고기일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내렸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를 상대로 한 장기간의 폭언과 모욕적 발언들은 그 내용이나 표현이 최소한의 품위마저 잃은 것들"이라며 "피해자 상처가 상당했을 것으로 보이지만 진지한 사과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최초의 여성 재외공관장으로서 업무 성과에 대한 과도한 부담감이나 스트레스 등이 이 사건에 작용한 것으로 보이고 공관장으로서 성실히 근무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달 공판에서 징역 1년 선고를 재판부에 요구한 바 있다. 당시에는 첫 공판이었지만 한 전 총영사가 "공소사실을 전부 인정한다"고 입장을 밝혀 바로 검찰 구형까지 이뤄졌다.

한 전 총영사는 2016년 3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비서 이모씨에게 "개보다 못하다", "정신병원 가봐라" 등 수십차례에 걸쳐 인격적으로 무시하는 발언과 욕설 등을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이씨 얼굴에 볼펜을 집어던지고 휴지 박스로 엄지손가락 부위 손등을 수회 때리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30대 초반인 이씨는 치료일수 미상의 우울증 진단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현재는 우울증 증세가 치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검찰이 폭언이 원인이 된 정신적 피해 발생의 경우를 이례적으로 상해 혐의를 적용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한 전 총영사는 지난달 공판 최후진술에서 울음을 터뜨리며 "저로선 첫 경험이었던 해외공관에서, 굉장히 이례적인 환경 속에서 문제 없이 일하고 싶었던 욕심이 강했다"며 "이씨를 내가 뽑았는데 마음으로 깊이 미안하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지난해 6월 제보를 입수한 뒤 자체 조사를 벌였다. 이후 한 전 총영사를 해임 처분하고 검찰에 고발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6 포도밭그남…
나라의 녹을 먹으면 ㄸㄹㅇ가 되는건가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766 공연장 주변 신축 아파트 '속속'…'소음 민원 어쩌나' LV 14 아들래미 10-15 60
13765 1cm 안되는 용종, 암보험금 받나 못 받나 LV 14 아들래미 10-15 56
13764 "오늘부터 집 있으면 전세 대출 받기 어려워져요" LV 14 아들래미 10-15 47
13763 호텔 객실 청소중 외국인 고객 다이아 반지 슬쩍했다 들통 LV 14 아들래미 10-15 61
13762 지인능욕을 아시나요..카톡·페북·인스타 사진 어쩌나 (1) LV 14 아들래미 10-15 68
13761 아내 모르게 동반자살 시도…살인미수 혐의 유죄 인정 LV 14 아들래미 10-14 86
13760 끝내 돌아오지 못한 산악인들…47년간 이어진 안타까운 조난사 LV 14 아들래미 10-14 56
13759 "강의실 알몸 남" 동덕여대 발칵 뒤집은 SNS 영상 (1) LV 14 아들래미 10-14 208
13758 한국인, 병원에 가장 많이 간다..1인당 연17회로 OECD 1위 LV 14 아들래미 10-14 43
13757 ‘풍등 화재’ 한국의 이중 잣대 LV 14 아들래미 10-14 54
13756 빚 내는 대학생들… 비 학자금 대출 1조 LV 14 아들래미 10-13 53
13755 임신한 아내까지 태워 고의사고…상습 보험사기 남성 집유 LV 14 아들래미 10-13 54
13754 청소년 4명중 1명 편의점서 끼니 해결…"영양 불균형 심각" LV 14 아들래미 10-13 39
13753 [뉴스탐색]플라스틱컵 금지한 커피전문점 “종이컵 괜찮으시죠?” LV 14 아들래미 10-13 56
13752 '곰탕집 성추행' 법정구속 남성 38일 만에 보석으로 석방 LV 14 아들래미 10-13 72
13751 대학가 ‘생리대 자판기’가 사라지는 사연은? LV 14 아들래미 10-12 167
13750 10만원 학원 vs 90만원 과외…더 심각해진 사교육 양극화 LV 14 아들래미 10-12 67
13749 초등생 백혈병 환자에게도 “죽음 임박” 알려야 한다니 LV 14 아들래미 10-12 63
13748 인력시장 줄 선 '관광 비자' 중국인.. 단속 뜨자 "산책 중" LV 14 아들래미 10-12 67
13747 가짜 브라운체온계, 13개 가운데 12개가 가짜..식약처 반응은 (1) LV 14 아들래미 10-12 79
13746 '비서 폭언' 전 삿포로 총영사 유죄…"정신적 피해도 상해" (1) LV 14 아들래미 10-11 61
13745 [단독] “쟤네는 랍스터도 나왔대” 2000원 이상 차이 나는 고교 급식 LV 14 아들래미 10-11 122
13744 “정말 죽을 수도 있겠다”…느닷없이 ‘싸커킥’, ‘묻지마 폭행’ 피해자 호소 (1) LV 14 아들래미 10-11 99
13743 역대급 폭염, 추석에도 손수레…다산신도시는 아직도 '택배 전쟁중' LV 14 아들래미 10-11 73
13742 손자 13명 중 2명 서명 못 받아…90세 할머니 호흡기 달고 고통 LV 14 아들래미 10-11 84
13741 흡연 말리는 노래방 주인 보복 폭행 '무서운 10대들' LV 14 아들래미 10-10 71
13740 경찰, '미미쿠키' 대표 입건…이번 주 수사 종결 LV 14 아들래미 10-10 45
13739 양예원 "전국민이 꽃뱀이라고…평범하게 살고파"…공개 법정증언 (1) LV 14 아들래미 10-10 110
13738 스리랑카인 48시간 만에 석방…한국어로 "고맙습니다"(종합) LV 14 아들래미 10-10 52
13737 '시험지 유출' 고교 행정실장·학부모에 징역 4년·3년 구형 LV 14 아들래미 10-10 5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