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뒷문 열기'서 '스마트폰 먹튀'로…택시 무임승차 백태

  • LV 14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9
  • 조회 656
  • 2018.05.16 13:08


서울의 한 택시가 정차돼 있는 모습.

 

41년차 택시기사 정모(65)씨는 최근 겪은 일을 생각하면 화가 치민다. 은행 계좌로 요금 1만원을 부쳤다며 승객이 보낸 ‘문자 메시지’가 가짜여서다. 목적지에 다다른 승객은 “카드·현금이 모두 없다. 스마트폰 은행 애플리케이션으로 곧바로 돈을 부쳐주겠다”고 했다.

실제로 은행명까지 적힌 송금 메시지가 오기도 했다. 하지만 통장에 들어온 돈은 없었다. 전화·카카오톡도 해봤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정씨는 “승강이 하기보단 다른 손님 태우기 바쁘다. 평소 스마트뱅킹(스마트폰을 이용한 은행업무)도 하지 않아 바로 확인을 못했다”고 토로했다.

최근 스마트폰 모바일 메신저나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기사를 현혹한 후 돈을 보내지 않는 ‘요금 먹튀 사건’들이 빈번해지고 있다. 한 경찰 관계자는 “스마트폰 이용에 서툰 노년층 기사를 겨냥한 경우다. 스마트폰이 전화·메신저 등 연락 방법이 많고 송금이 쉽다는 점을 이용해 기사에게 신뢰를 쌓은 후 범죄를 저지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무임승차는 1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하지만 고의로 범죄를 저질렀을 경우에는 사기죄가 성립돼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도 있다.


도로에 택시들이 일렬로 정차해 있는 모습.
    
15년차 택시기사 최모(51)씨는 카카오톡 대화까지 나눈 승객에게 요금 16만5000원을 받지 못했다. 지난 3월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서 태운 손님은 자신을 ‘프리랜서 카메라 감독’이라고 소개하며 “평창패럴림픽 주경기장”에 가자고 했다. 도착 후 승객은 “계좌로 돈을 부쳐주겠다”고 했다. 먼저 카카오톡으로 ‘잘 돌아가셨냐’며 인사도 해 대화도 오갔다.

최씨는 “스마트폰 은행 앱으로 금방 돈을 부쳐준다고 했고 카톡으로 먼저 얘기까지 하는데 어떻게 안 믿겠냐”고 말했다. 하지만 이 승객은 두 달째 연락이 안 됐다.

지난 3일 부산 사하구에서는 여중생 두 명이 교통카드 결제 기능이 없는 스마트폰을 마치 있는 것처럼 속여 요금을 가로채는 경우도 있었다. 기사 결제에 어려움을 겪으면 자신들이 “직접 하겠다”며 단말기에 다가가 ‘수기 결제’ 버튼을 두 번 눌러 영수증을 두 장 출력하는 식이다. 이중 지불된 것처럼 꾸며 돈을 받아낸 거다.

‘뒷문열기’나 ‘가방 기만’ 같은 기존 수법들도 여전하다. 뒷문 열기는 차량 뒷좌석에 탄 승객이 문을 연 채 도주하는 수법을 말한다. 한 택시기사는 “몇 달 전 늦은 밤 남성 두 명을 주택가 근처에 내려준 적이 있는데, 말도 없이 으슥한 골목길로 사라지더라. 무슨 일이라도 생길까봐 쫓아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택시기사 이모(65)씨는 “대형 캐리어를 트렁크에 실어놓고서는 잠시 집에서 돈을 가져오겠다고 해놓고선 사라진 경우도 있었다. 캐리어를 열어보니 휴지 뭉치만 가득했다”고 말했다.

무임승차뿐 아니라 기사들이 겪는 고충은 다양했다. 택시기사 전모(44)씨는 “‘현금이 없으니 카드깡을 해달라’거나 ‘왕복 요금을 줄테니 대리기사를 좀 해달라’는 승객들도 있다”며 한숨을 쉬었다. 

추천 9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254 ‘말이 칼이 되는 순간들’, 이젠 그냥 넘어가지 마세요 LV 15 아들래미 01-22 64
14253 경찰대 여성응시생 체력검정 푸시업, 남자처럼 '무릎 떼고' 유력 LV 15 아들래미 01-22 85
14252 '낯뜨거운 회식 3차까지'..삼성전자, 성추행논란 간부 해고 (1) LV 15 아들래미 01-22 99
14251 "비타민 사줘!"..엄마는 '약국'이 무섭다 LV 15 아들래미 01-22 61
14250 [단독]"가맹점들은 없어지게 돼있다" 스킨푸드 대표 '발언' 논란 LV 15 아들래미 01-22 48
14249 관급공사 발주 대가…여동생 집 수리 싸게 맡긴 교장 내사 LV 15 아들래미 01-21 44
14248 함께 술마시던 여성 숨지게 한 3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1-21 66
14247 보건당국 "홍역 전국 확산 아냐…WHO '퇴치국가' 인증 유지" LV 15 아들래미 01-21 30
14246 112 문자신고 45자 제한 논란일자…경찰 "글자수 제한 없애" LV 15 아들래미 01-21 33
14245 [단독]네이버, 인터넷은행 안한다…"일본·동남아 사업 확대" LV 15 아들래미 01-21 33
14244 케어 박소연 '개고기 영상' 올리고 "도살 때문에 안락사" (1) LV 15 아들래미 01-20 98
14243 직원 장례식 다음날 노래방 간 구청장… 여직원 성추행 의혹까지 LV 15 아들래미 01-20 67
14242 [단독]교권 추락에 교단 등지는 교사들…2월 명퇴신청 벌써 6039명 LV 15 아들래미 01-20 52
14241 ‘정치적 이념 강요 혁신학교’ 보도에, 졸업생 “사실과 다르다” LV 15 아들래미 01-20 37
14240 "내 자리 비워 놔" 창원시설공단 골프연습장 갑질 논란 (1) LV 15 아들래미 01-20 43
14239 검도부 학생 폭행·추행 감독...징역형 집행유예 확정 LV 15 아들래미 01-19 67
14238 사라지는 만원 지폐…천원권보다 유통 적어졌다 LV 15 아들래미 01-19 70
14237 회식 뒤 배달용 오토바이로 귀가하다 사고 사망..法 "업무상 재해" LV 15 아들래미 01-19 62
14236 여성 거주 원룸 두차례 침입 초콜릿 3개 먹고 샴푸 훔친 20대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1-19 96
14235 성대앞 '풀무질' 폐업위기 넘겨..20대 3명이 인수해 새출발 LV 15 아들래미 01-19 71
14234 손님 명품가방 몰래 숨겨두고 되돌아와 훔친 대리기사 LV 15 아들래미 01-18 150
14233 [단독]조윤호 대표 "스킨푸드·아이피어리스 모두 매각하겠다" LV 15 아들래미 01-18 67
14232 "속비닐, 장바구니 이용 안됩니다"…마트 계산대에서 승강이 (1) LV 15 아들래미 01-18 93
14231 ‘개목줄 질식사’ 3세 남아 사망 후 부모가 벌인 기막힌 손배소송 LV 15 아들래미 01-18 103
14230 육해공 군번 모두 가진 첫 군인…헬기조종사 오지성 준위 LV 15 아들래미 01-18 88
14229 김천시청 손도끼 난동…"하루 전 신고 방치" vs "사실 아니다" LV 15 아들래미 01-17 96
14228 '대리기사가 안 와서'…현직 경찰 음주운전 하다 트럭 들이받아 (1) LV 15 아들래미 01-17 73
14227 '치매 오진 손배소 패소' 80대 대법원서 숨진채 발견(종합) LV 15 아들래미 01-17 61
14226 벤츠, 주행중 화재 배상 요구 '1인 시위' 차주 고소 (1) LV 15 아들래미 01-17 83
14225 매년 날아오는 적십자 용지.. 내 주소·이름 어떻게 아는걸까 LV 15 아들래미 01-17 92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