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뒷문 열기'서 '스마트폰 먹튀'로…택시 무임승차 백태

  • LV 14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9
  • 조회 542
  • 2018.05.16 13:08


서울의 한 택시가 정차돼 있는 모습.

 

41년차 택시기사 정모(65)씨는 최근 겪은 일을 생각하면 화가 치민다. 은행 계좌로 요금 1만원을 부쳤다며 승객이 보낸 ‘문자 메시지’가 가짜여서다. 목적지에 다다른 승객은 “카드·현금이 모두 없다. 스마트폰 은행 애플리케이션으로 곧바로 돈을 부쳐주겠다”고 했다.

실제로 은행명까지 적힌 송금 메시지가 오기도 했다. 하지만 통장에 들어온 돈은 없었다. 전화·카카오톡도 해봤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정씨는 “승강이 하기보단 다른 손님 태우기 바쁘다. 평소 스마트뱅킹(스마트폰을 이용한 은행업무)도 하지 않아 바로 확인을 못했다”고 토로했다.

최근 스마트폰 모바일 메신저나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기사를 현혹한 후 돈을 보내지 않는 ‘요금 먹튀 사건’들이 빈번해지고 있다. 한 경찰 관계자는 “스마트폰 이용에 서툰 노년층 기사를 겨냥한 경우다. 스마트폰이 전화·메신저 등 연락 방법이 많고 송금이 쉽다는 점을 이용해 기사에게 신뢰를 쌓은 후 범죄를 저지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무임승차는 1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하지만 고의로 범죄를 저질렀을 경우에는 사기죄가 성립돼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도 있다.


도로에 택시들이 일렬로 정차해 있는 모습.
    
15년차 택시기사 최모(51)씨는 카카오톡 대화까지 나눈 승객에게 요금 16만5000원을 받지 못했다. 지난 3월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서 태운 손님은 자신을 ‘프리랜서 카메라 감독’이라고 소개하며 “평창패럴림픽 주경기장”에 가자고 했다. 도착 후 승객은 “계좌로 돈을 부쳐주겠다”고 했다. 먼저 카카오톡으로 ‘잘 돌아가셨냐’며 인사도 해 대화도 오갔다.

최씨는 “스마트폰 은행 앱으로 금방 돈을 부쳐준다고 했고 카톡으로 먼저 얘기까지 하는데 어떻게 안 믿겠냐”고 말했다. 하지만 이 승객은 두 달째 연락이 안 됐다.

지난 3일 부산 사하구에서는 여중생 두 명이 교통카드 결제 기능이 없는 스마트폰을 마치 있는 것처럼 속여 요금을 가로채는 경우도 있었다. 기사 결제에 어려움을 겪으면 자신들이 “직접 하겠다”며 단말기에 다가가 ‘수기 결제’ 버튼을 두 번 눌러 영수증을 두 장 출력하는 식이다. 이중 지불된 것처럼 꾸며 돈을 받아낸 거다.

‘뒷문열기’나 ‘가방 기만’ 같은 기존 수법들도 여전하다. 뒷문 열기는 차량 뒷좌석에 탄 승객이 문을 연 채 도주하는 수법을 말한다. 한 택시기사는 “몇 달 전 늦은 밤 남성 두 명을 주택가 근처에 내려준 적이 있는데, 말도 없이 으슥한 골목길로 사라지더라. 무슨 일이라도 생길까봐 쫓아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택시기사 이모(65)씨는 “대형 캐리어를 트렁크에 실어놓고서는 잠시 집에서 돈을 가져오겠다고 해놓고선 사라진 경우도 있었다. 캐리어를 열어보니 휴지 뭉치만 가득했다”고 말했다.

무임승차뿐 아니라 기사들이 겪는 고충은 다양했다. 택시기사 전모(44)씨는 “‘현금이 없으니 카드깡을 해달라’거나 ‘왕복 요금을 줄테니 대리기사를 좀 해달라’는 승객들도 있다”며 한숨을 쉬었다. 

추천 9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786 택배기사 동생, 함께 일하던 장애인 형 폭행…"쌓인 감정 폭발" LV 14 아들래미 10-19 51
13785 ‘교사 투신’ 어린이집-이모 측 진실 공방… 핵심 쟁점 세 가지 LV 14 아들래미 10-19 39
13784 “저도 보육교사 그만둡니다” 맘카페 두려워 떠나는 그들 LV 14 아들래미 10-19 58
13783 장바구니 대여까지…편의점 친환경 활동 '활발' (1) LV 14 아들래미 10-19 28
13782 빚 안 갚고 이민 간 사람 2천345명..미회수액 4천217억원 LV 14 아들래미 10-19 44
13781 국토부 "카풀 하루 2회로 제한 검토…직업 있어야 허용" LV 14 아들래미 10-18 40
13780 TV는 ‘대대익선’, 냉장고는 ‘세컨드’…5년 새 바뀐 혼수가전 시장 LV 14 아들래미 10-18 30
13779 친딸 2명에게 수년간 몹쓸 짓…'인면수심' 징역 12년 LV 14 아들래미 10-18 46
13778 ‘카풀 편익이냐, 택시업 보호냐’ 깊어지는 승차공유 갈등 LV 14 아들래미 10-18 19
13777 한유총 "원장님들 유치원 운영 회의 느껴 폐원도 검토" (1) LV 14 아들래미 10-18 24
13776 폐암 여성 10명 중 9명 "담배 한 번도 핀 적 없다" (3) LV 14 아들래미 10-17 104
13775 덜 묶인 암벽 하강줄 건넨 전 국가대표 클라이머 검찰 송치 LV 14 아들래미 10-17 71
13774 쌀은 넘치고 가격은 비싸고.. 정부 "어쩌나" LV 14 아들래미 10-17 62
13773 강서구 PC방 살인, 20대 남성 구속 “우울증약 복용”…靑 청원 “또 심신미약” 분노 LV 14 아들래미 10-17 66
13772 10세 초등생과 합의 성관계 주장 34세 보습학원장 징역 10년 구형 LV 14 아들래미 10-17 102
13771 장애학생들 때리고 물 뿌리고…담임교사 구속영장 신청 LV 14 아들래미 10-16 71
13770 [단독]“쌍둥이 딸 휴대전화서 시험문제 관련 메모 나와” LV 14 아들래미 10-16 81
13769 '동덕여대 알몸남' 검거..학생들 "총장 사과 들을 때까지 공동행동" (2) LV 14 아들래미 10-16 84
13768 손수레 할머니 돕다 교통사고 "고" 김선웅 군에 'LG의인상' LV 14 아들래미 10-16 61
13767 김포맘카페의 무분별한 신상털기에 보육교사 투신.."억울함 풀어달라" 국민청원 LV 14 아들래미 10-16 59
13766 공연장 주변 신축 아파트 '속속'…'소음 민원 어쩌나' LV 14 아들래미 10-15 86
13765 1cm 안되는 용종, 암보험금 받나 못 받나 LV 14 아들래미 10-15 87
13764 "오늘부터 집 있으면 전세 대출 받기 어려워져요" LV 14 아들래미 10-15 65
13763 호텔 객실 청소중 외국인 고객 다이아 반지 슬쩍했다 들통 LV 14 아들래미 10-15 87
13762 지인능욕을 아시나요..카톡·페북·인스타 사진 어쩌나 (1) LV 14 아들래미 10-15 114
13761 아내 모르게 동반자살 시도…살인미수 혐의 유죄 인정 LV 14 아들래미 10-14 98
13760 끝내 돌아오지 못한 산악인들…47년간 이어진 안타까운 조난사 LV 14 아들래미 10-14 64
13759 "강의실 알몸 남" 동덕여대 발칵 뒤집은 SNS 영상 (1) LV 14 아들래미 10-14 257
13758 한국인, 병원에 가장 많이 간다..1인당 연17회로 OECD 1위 LV 14 아들래미 10-14 52
13757 ‘풍등 화재’ 한국의 이중 잣대 LV 14 아들래미 10-14 6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