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엄마 몰카·선생님 몰카…아슬아슬 초등생 ‘엿보기 놀이’

  • LV 14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930
  • 2018.05.16 13:07


정부가 불법촬영 범죄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서 ‘몰래카메라’(몰카) 등을 이용한 ‘엿보기 음란행위’가 일종의 ‘놀이문화’로까지 확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부 초등학생들까지 불법촬영에 물들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몰래 촬영해 유튜브 올리고

“구독 누르면 보여주겠다”

학부모 “놀이로 소비, 충격”


“엄마 엉덩이 보고 싶은 사람들 손 드세요~ 구독 천 개 눌러주시면 엄마 엉덩이 보여드리겠습니다.” 지난해 6월 ‘유튜브’ 동영상 사이트에 올라온 한 영상에서는 앳된 목소리의 남자 초등학생 ㄱ군이 이렇게 말한다.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면 엄마 엉덩이를 보여주겠다던 ㄱ군은 45초 분량의 영상 마지막 5초 부분에 엄마로 추정되는 여성의 엉덩이를 클로즈업 촬영해 보여줬다. 해당 동영상은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유행한다는 일명 ‘엄마 몰카’다. 조회수만 3만건을 넘었다.

또 다른 초등학생은 엄마가 옷을 갈아입는 모습을 몰래 촬영해 올리기도 했다. 유튜브에서는 엄마가 자는 모습을 몰래 촬영한 동영상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이들 영상 중에는 조회수가 10만건을 넘는 영상도 10여개에 이른다.

초등학교 2학년 딸을 둔 김모씨(37)는 “딸에게 물어봤더니 남자애들 사이에서 몰카 놀이가 유행이라고 했다”며 “엄마 몰카는 물론 여자 선생님을 몰래 찍은 영상도 유튜브에서 공유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딸을 둔 엄마 입장에서 학생들끼리도 몰카를 찍고 공유하지 않을지 걱정된다”며 “엄연히 불법행위인데 놀이로 소비된다는 게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유튜브엔 ‘선생님 몰카’ 동영상도 수백건 올라와 있다.

공공장소에선 벽화 등

불법 행위 ‘희화화’도 늘어


공공장소 화장실에서 엿보기 음란행위를 장난이나 놀잇거리로 희화화하는 일도 많다. 올해 초 서울 영등포구의 한 음식점에선 여자 화장실 벽에 남성이 변기에 앉은 여성을 쳐다보는 그림을 그려넣었다가 논란이 됐다. 대학생 김다솜씨(22)는 “불법적인 촬영에 일상적으로 노출되는 여성들은 화장실에서 누군가 훔쳐보는 듯한 그림을 마주치면 불쾌함과 공포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논란이 끊이지 않지만 이 같은 음란성 엿보기 놀이를 막을 뚜렷한 방안은 없는 실정이다. 현행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은 ‘카메라 등을 이용해 성적 욕망이나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도록 다른 사람의 신체를 촬영하거나 그 촬영물을 판매·제공·상영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법령만 보면 불법촬영은 무거운 처벌을 받는다.

당국, 관련 대응책 부족

그러나 새롭게 확산되는 불법촬영 범죄에 대해 당국은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

경찰은 불법촬영 문제가 언론 등에서 이슈가 되면 ‘지하철 몰카범 일제 단속’ 등 이벤트성 단속을 벌이지만 유튜브 등에 만연한 불법촬영 문제에 대해선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조차 판단을 못하고 있다. 복수의 경찰 관계자는 “사안의 심각성은 인정하지만 적용 법리 등에 대해선 아직까지 경찰 내부에서 논의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여성변호사회 인권이사 서혜진 변호사는 “피해자의 의사와 관계없이 경찰이 수사에 나설 수 있는 범죄 행위지만, 현실적으로 부모가 자식의 처벌을 원하는 경우는 없기 때문에 피해자가 적극 나서지 않는 이상 처벌은 어렵다”고 말했다. 음란한 내용을 담은 벽화 등 역시 피해자가 적극 나서지 않는 이상 시설 관리자에게 법적 책임을 묻기 힘들다는 게 법조계 시각이다.

서 변호사는 “아이들마저 관음을 놀이처럼 소비하게 된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정부는 불법촬영 문제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이로부터 파생된 사회현상에 대한 대응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254 ‘말이 칼이 되는 순간들’, 이젠 그냥 넘어가지 마세요 LV 15 아들래미 01-22 62
14253 경찰대 여성응시생 체력검정 푸시업, 남자처럼 '무릎 떼고' 유력 LV 15 아들래미 01-22 81
14252 '낯뜨거운 회식 3차까지'..삼성전자, 성추행논란 간부 해고 (1) LV 15 아들래미 01-22 95
14251 "비타민 사줘!"..엄마는 '약국'이 무섭다 LV 15 아들래미 01-22 60
14250 [단독]"가맹점들은 없어지게 돼있다" 스킨푸드 대표 '발언' 논란 LV 15 아들래미 01-22 47
14249 관급공사 발주 대가…여동생 집 수리 싸게 맡긴 교장 내사 LV 15 아들래미 01-21 44
14248 함께 술마시던 여성 숨지게 한 3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1-21 65
14247 보건당국 "홍역 전국 확산 아냐…WHO '퇴치국가' 인증 유지" LV 15 아들래미 01-21 30
14246 112 문자신고 45자 제한 논란일자…경찰 "글자수 제한 없애" LV 15 아들래미 01-21 33
14245 [단독]네이버, 인터넷은행 안한다…"일본·동남아 사업 확대" LV 15 아들래미 01-21 33
14244 케어 박소연 '개고기 영상' 올리고 "도살 때문에 안락사" (1) LV 15 아들래미 01-20 98
14243 직원 장례식 다음날 노래방 간 구청장… 여직원 성추행 의혹까지 LV 15 아들래미 01-20 67
14242 [단독]교권 추락에 교단 등지는 교사들…2월 명퇴신청 벌써 6039명 LV 15 아들래미 01-20 52
14241 ‘정치적 이념 강요 혁신학교’ 보도에, 졸업생 “사실과 다르다” LV 15 아들래미 01-20 37
14240 "내 자리 비워 놔" 창원시설공단 골프연습장 갑질 논란 (1) LV 15 아들래미 01-20 43
14239 검도부 학생 폭행·추행 감독...징역형 집행유예 확정 LV 15 아들래미 01-19 67
14238 사라지는 만원 지폐…천원권보다 유통 적어졌다 LV 15 아들래미 01-19 70
14237 회식 뒤 배달용 오토바이로 귀가하다 사고 사망..法 "업무상 재해" LV 15 아들래미 01-19 62
14236 여성 거주 원룸 두차례 침입 초콜릿 3개 먹고 샴푸 훔친 20대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1-19 95
14235 성대앞 '풀무질' 폐업위기 넘겨..20대 3명이 인수해 새출발 LV 15 아들래미 01-19 71
14234 손님 명품가방 몰래 숨겨두고 되돌아와 훔친 대리기사 LV 15 아들래미 01-18 150
14233 [단독]조윤호 대표 "스킨푸드·아이피어리스 모두 매각하겠다" LV 15 아들래미 01-18 67
14232 "속비닐, 장바구니 이용 안됩니다"…마트 계산대에서 승강이 (1) LV 15 아들래미 01-18 93
14231 ‘개목줄 질식사’ 3세 남아 사망 후 부모가 벌인 기막힌 손배소송 LV 15 아들래미 01-18 103
14230 육해공 군번 모두 가진 첫 군인…헬기조종사 오지성 준위 LV 15 아들래미 01-18 87
14229 김천시청 손도끼 난동…"하루 전 신고 방치" vs "사실 아니다" LV 15 아들래미 01-17 96
14228 '대리기사가 안 와서'…현직 경찰 음주운전 하다 트럭 들이받아 (1) LV 15 아들래미 01-17 73
14227 '치매 오진 손배소 패소' 80대 대법원서 숨진채 발견(종합) LV 15 아들래미 01-17 60
14226 벤츠, 주행중 화재 배상 요구 '1인 시위' 차주 고소 (1) LV 15 아들래미 01-17 83
14225 매년 날아오는 적십자 용지.. 내 주소·이름 어떻게 아는걸까 LV 15 아들래미 01-17 92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