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승무원들, 승객 사진에 “브로콜리밭” 조롱…에어부산 “죄송하다”

  • LV 14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131
  • 2018.04.16 21:40

 

 

승객 조롱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에어부산. 에어부산 인스타그램 캡처

제주발 에어부산 비행기 승무원이 탑승객을 조롱하는 투로 올린 SNS 게시물에 관해 에어부산 측이 문제를 인정하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16일 에어부산은 공식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킨 에어부산 캐빈 승무원"과 "에어부산 캐빈서비스팀장" 명의로 적힌 사과문을 공개했다.

승무원 A씨는 해당 사진을 촬영하게 된 계기에 "단체 손님들의 여행 기념을 위한 사진 촬영 요청에 따라 본인이 촬영한 여러 컷의 사진 중 하나"라며 "촬영한 사진은 전달 후 삭제하였으나 문제가 된 사진은 삭제하지 않은 채 지난 14일 본인의 SNS에 올렸다"고 밝혔다.

이날 A씨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은 제주에서 김해로 향하는 비행기에 탑승객이 착석한 모습이다. 사진에는 "All same 빠마 fit (feat. Omegi떡 400 boxes)"라는 짧은 설명이 덧붙여졌다. 이 게시물에 일부 인스타그램 사용자는 "브로콜리밭"이라며 조롱하는 듯한 댓글을 적어 논란을 빚었다. 급기야 다른 인스타그램 사용자들이 "손님 조롱하는 모습이 보기 언짢다"고 지적했고,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에어부산 승무원이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이 "승객을 조롱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에어부산 승무원 인스타그램 캡처

A씨는 "손님들의 사진이 뒷모습이라 초상권에 문제가 없다고 경솔하게 생각했다. 더 잘못된 판단으로 해당 게시물에 부적절한 멘트까지 기재하여 많은 분께 심리적 불쾌감을 드리게 됐다"며 "손님들께 최고의 안전과 행복한 비행을 제공해야 하는 승무원으로서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잘못된 행동이었다. 어떠한 말로도 변명할 수 없는 제 잘못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그는 '오메기떡'을 언급한 이유에 관해 "제주에서 돌아오는 손님들이 제주의 특산품인 '오메기떡'을 많이 사 오시기 때문에 '기내에 400박스의 오메기떡이 실려있다'는 취지로 작성한 것"이라며 "어떠한 다른 뜻이 없었음은 진실되게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에어부산 측은 캐빈서비스팀장을 통해 "부적절한 게시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책임자로서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린다"며 "회사는 이번 일에 대해 자체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해당 승무원은 물론 해당 게시물에 부적절한 댓글을 게재한 직원들도 자체 규정에 따라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어부산 측은 "아울러 전체 승무원들을 대상으로 재발 방지를 위한 폭넓은 윤리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하여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물의를 빚은 승무원과 에어부산 측 사과에도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에어부산 측은 사과문을 공개하면서 고객들이 의견을 남길 수 있는 '댓글 쓰기' 기능을 열어두지 않고 있다. 또 문제를 일으킨 승무원이 누구인지, 언제 어떻게 조치할 계획인지도 밝히지 않았다는 점도 지적받고 있다.

사과문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느 관광객이 기념사진으로 뒷모습을, 그것도 남의 카메라로 찍어 달라고 하냐. 몰래 촬영한 게 틀림없다", "속으로 승객들 비웃을 것 같아 기분이 나쁘다"는 의견을 밝혔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2878 증평 모녀 사망 알고도 언니 SUV 팔고 해외도피 여동생 구속 LV 14 아들래미 04-20 56
12877 한국GM 노사, 임단협 교섭 결렬…법정관리 준비할 듯(종합) LV 14 아들래미 04-20 39
12876 조양호 회장 ‘딸 물세례 갑질’에 침묵만 LV 14 아들래미 04-20 45
12875 [르포]택배대란 다산신도시 주민 "갑질 매도 억울…합의점 찾아야" LV 14 아들래미 04-20 48
12874 '초등생 살해' 2심서 법정최고형 구형…"반인륜적 사건"(종합) LV 14 아들래미 04-20 40
12873 20만 분노 부른 ‘실버택배’에 대한 오해와 진실 LV 14 아들래미 04-19 125
12872 "30대 여성, 지적장애인 속여 수천만원 갈취" 어머니가 고소 LV 14 아들래미 04-19 61
12871 ‘증평모녀’ 여동생 “나라도 살려고… 언니·조카 죽음 신고 안해” LV 14 아들래미 04-19 64
12870 제주 초등생 21명 식중독 증세…20일 급식 중단(종합) LV 14 아들래미 04-19 36
12869 '못된 장난'의 수위 어디까지? 모호한 경범죄 기준 바꾼다 LV 14 아들래미 04-19 62
12868 '엄마, 다음주에 만나요'…연쇄살인범이 보낸 뻔뻔한 문자 LV 14 아들래미 04-18 123
12867 "다산신도시 실버 택배 비용 왜 세금 쓰나요?" LV 14 아들래미 04-18 80
12866 "최인호 로비의혹 대검서 수사 계속"…평검사 2명 기소(종합2보) LV 14 아들래미 04-18 49
12865 “김성룡 9단에 성폭행 당했다”… 바둑계도 ‘미투’ LV 14 아들래미 04-18 69
12864 숨진 증평 모녀 SUV 팔고 해외도피 여동생 인천공항서 체포(종합) LV 14 아들래미 04-18 63
12863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 7302억…역대 최고 또 경신 LV 14 아들래미 04-17 76
12862 케이블·IPTV 해지 급증…젊은층·1인가구 이탈 심해 LV 14 아들래미 04-17 136
12861 왕따였니? 내신 망쳤어?... 편견에 멍드는 검정고시인 LV 14 아들래미 04-17 85
12860 정품 나이키, 알고보니 중국 '짝퉁'…2000명 등친 30대 구속 LV 14 아들래미 04-17 125
12859 한미 국산신약 ‘올리타 개발중단 쇼크’…신약개발 ‘옥석가리기’ 가속화된다 LV 14 아들래미 04-17 67
12858 승무원들, 승객 사진에 “브로콜리밭” 조롱…에어부산 “죄송하다” LV 14 아들래미 04-16 132
12857 "칠백m 걸었더니 마일리지 80원…걸어서 좋고, 교통비도 벌고" LV 14 아들래미 04-16 90
12856 '홍콩서 가족살해 혐의' 한국인 초콜릿업체 대표, 구치소서 목매 숨져 LV 14 아들래미 04-16 72
12855 마포 요양원 점거 흉기난동 노숙인…2시간 50분 만에 검거 LV 14 아들래미 04-16 44
12854 "기억이 안난다"…20대 가장 숨지게 한 '음주 뺑소니' 30대 구속 LV 14 아들래미 04-16 60
12853 우비입고 촛불 든 '샤넬 판매원'들…'점입가경' 노사갈등 LV 14 아들래미 04-15 202
12852 [단독] 국민연금 "삼성 증권 사태 피해규모 집계중" LV 14 아들래미 04-15 74
12851 의사 월평균 1,300만원 벌어···간호사의 4.3배 LV 14 아들래미 04-15 94
12850 경찰, 조현민 '물벼락 갑질' 목격자 조사…관건은 '물컵' 방향 LV 14 아들래미 04-15 63
12849 '댓글조작' 의문의 출판사…"책은 안 내고 밤에 30명씩 모여" LV 14 아들래미 04-15 66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