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칠백m 걸었더니 마일리지 80원…걸어서 좋고, 교통비도 벌고"

  • LV 14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90
  • 2018.04.16 21:37

[르포]시범사업 앞둔 국토부 알뜰교통카드 미리 써보니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에서 BRT에 탑승한 뒤 광역알뜰교통카드를 단말기에 찍고 있다. 교통비가 최대 30% 할인되는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내년부터 전국에 순차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카드를 최초 구매시 정상요금에서 10%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다음 충전 시 걷기와 자전거 타기로 쌓은 마일리지에 따라 20%의 요금을 추가로 할인 받을 수 있다. 2018.4.16



 

"막상 애플리케이션(앱)을 써보니 걷는 만큼 교통비가 쌓이는게 눈에 보이네요. 상용화되면 진짜 돈이 많이 절약될 것 같아요."(체험단 참여 대학생)

16일 정부의 핵심정책 중 하나인 광역알뜰교통카드(알뜰교통카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세종시 정부청사 앞에서 시연됐다. 국토교통부가 알뜰교통카드 체험을 위해 나눠준 스마트폰에 설치앱을 누르자 마일리지 적립 프로그램이 바로 실행됐다.

알뜰교통카드 제도는 정기권과 정액권 구입, 자전거·보행 마일리지 등을 결합해 30% 정도 교통비 절감효과를 주는 방식이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대중교통 이용 시 도보나 자전거로 이용하는 거리를 마일리지로 환산, 최대 20%까지 교통비를 차감해준다. 여기에 월 44회 정기권을 10% 할인해 판매하는 방식으로 최대 30%의 교통비를 줄인다는 계획이다.

이날 행사는 이달 30일 세종과 울산, 전주에서 시행되는 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을 앞두고 사전시연을 위해 마련됐다.

현장에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이춘희 세종시장, 권병윤 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외에 100여명의 체험단이 각자 알뜰교통카드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을 들고 있었다. 국토부 청사 정문 앞에서 스마트폰을 들고 걷자 이동거리가 표시되며 원 단위 마일리지가 자동으로 적립됐다.

4㎞ 거리인 국책연구단지 이동을 위해 버스정류장까지 동행하던 김현미 장관은 알뜰교통카드 제도에 대한 질문에 "일각에선 적은 액수라고 볼 수도 있지만 적극 활용하면 교통비를 30% 할인 받을 수 있는 만큼 서민들에게 꼭 필요한 정책이라고 생각한다"며 "일단 걷기만 해도 돈과 건강을 챙기지 않느냐"고 웃어 보였다.

 

광역알뜰교통카드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한 마일리지 적립 내용/


걷기만 해도 쌓이는 돈…"통학생 등 서민에겐 일석이조"

걸으면서 앱을 확인하니 칠십m 남짓 거리를 걸었는데 칠원의 마일리지가 쌓였다. 해당 마일리지는 정기권이 충전된 알뜰교통카드에 연동돼 교통비로 활용된다. 현장에서 만난 국토부 관계자는 "대중교통을 타러 출발하는 시점부터 스타트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마일리지가 적립되는 구조"라며 "다만 20분 정도의 이동시간 제한과 직선이동 거리 등을 확인할 수 있어 같은 자리를 도는 등 마일리지 적립을 위한 꼼수는 통하지 않도록 설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자전거를 타는 것보다 걸어서 쌓이는 마일리지가 더 크다고 이 관계자는 귀띔했다.

국토부 청사에서 300m 거리에 있는 버스정류장에 도착하니 동행한 국토부 관계자가 정류장 QR코드를 스캔해야 한다고 알려줬다. QR코드를 스캔해야 버스를 타는 것으로 인식해 내릴 때까지 마일리지가 적립되지 않는다는 설명도 곁들였다. 10여분 후 하차한 정류장에서 다시 QR코드를 스캔한 뒤 목적지를 향해 걷자 다시 마일리지가 적립되기 시작했다.

하차 정류장에서 최종 목적지인 국책연구단지까지 걸어가서 스톱버튼을 눌렀다. 정부청사에서 국책연구단지까지 버스를 타며 보행한 거리는 약 칠백m. 80원가량의 마일리지가 쌓였다.

알뜰교통카드 체험단으로 시현행사에 참석한 대학생 김모씨(25)는 "매일 버스를 타고 통학을 하는 입장에선 생활의 큰 변화 없이 몇백원씩 교통비가 생기는 입장"이라며 "상용화되면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안석환 국토부 교통정책조정과장은 "4월말부터 3개월 동안 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을 통해 시스템을 더욱 개선할 것"이라며 "이밖에 기업들이 부담하는 교통유발부담금을 사원들에게 마일리지로 주는 방식도 검토해 현재 30%대인 할인율을 더 높이는 방법도 강구하겠다"고 언급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2878 증평 모녀 사망 알고도 언니 SUV 팔고 해외도피 여동생 구속 LV 14 아들래미 04-20 57
12877 한국GM 노사, 임단협 교섭 결렬…법정관리 준비할 듯(종합) LV 14 아들래미 04-20 39
12876 조양호 회장 ‘딸 물세례 갑질’에 침묵만 LV 14 아들래미 04-20 45
12875 [르포]택배대란 다산신도시 주민 "갑질 매도 억울…합의점 찾아야" LV 14 아들래미 04-20 48
12874 '초등생 살해' 2심서 법정최고형 구형…"반인륜적 사건"(종합) LV 14 아들래미 04-20 40
12873 20만 분노 부른 ‘실버택배’에 대한 오해와 진실 LV 14 아들래미 04-19 125
12872 "30대 여성, 지적장애인 속여 수천만원 갈취" 어머니가 고소 LV 14 아들래미 04-19 61
12871 ‘증평모녀’ 여동생 “나라도 살려고… 언니·조카 죽음 신고 안해” LV 14 아들래미 04-19 64
12870 제주 초등생 21명 식중독 증세…20일 급식 중단(종합) LV 14 아들래미 04-19 36
12869 '못된 장난'의 수위 어디까지? 모호한 경범죄 기준 바꾼다 LV 14 아들래미 04-19 62
12868 '엄마, 다음주에 만나요'…연쇄살인범이 보낸 뻔뻔한 문자 LV 14 아들래미 04-18 123
12867 "다산신도시 실버 택배 비용 왜 세금 쓰나요?" LV 14 아들래미 04-18 80
12866 "최인호 로비의혹 대검서 수사 계속"…평검사 2명 기소(종합2보) LV 14 아들래미 04-18 49
12865 “김성룡 9단에 성폭행 당했다”… 바둑계도 ‘미투’ LV 14 아들래미 04-18 69
12864 숨진 증평 모녀 SUV 팔고 해외도피 여동생 인천공항서 체포(종합) LV 14 아들래미 04-18 63
12863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 7302억…역대 최고 또 경신 LV 14 아들래미 04-17 76
12862 케이블·IPTV 해지 급증…젊은층·1인가구 이탈 심해 LV 14 아들래미 04-17 136
12861 왕따였니? 내신 망쳤어?... 편견에 멍드는 검정고시인 LV 14 아들래미 04-17 85
12860 정품 나이키, 알고보니 중국 '짝퉁'…2000명 등친 30대 구속 LV 14 아들래미 04-17 125
12859 한미 국산신약 ‘올리타 개발중단 쇼크’…신약개발 ‘옥석가리기’ 가속화된다 LV 14 아들래미 04-17 67
12858 승무원들, 승객 사진에 “브로콜리밭” 조롱…에어부산 “죄송하다” LV 14 아들래미 04-16 132
12857 "칠백m 걸었더니 마일리지 80원…걸어서 좋고, 교통비도 벌고" LV 14 아들래미 04-16 91
12856 '홍콩서 가족살해 혐의' 한국인 초콜릿업체 대표, 구치소서 목매 숨져 LV 14 아들래미 04-16 72
12855 마포 요양원 점거 흉기난동 노숙인…2시간 50분 만에 검거 LV 14 아들래미 04-16 44
12854 "기억이 안난다"…20대 가장 숨지게 한 '음주 뺑소니' 30대 구속 LV 14 아들래미 04-16 60
12853 우비입고 촛불 든 '샤넬 판매원'들…'점입가경' 노사갈등 LV 14 아들래미 04-15 202
12852 [단독] 국민연금 "삼성 증권 사태 피해규모 집계중" LV 14 아들래미 04-15 74
12851 의사 월평균 1,300만원 벌어···간호사의 4.3배 LV 14 아들래미 04-15 94
12850 경찰, 조현민 '물벼락 갑질' 목격자 조사…관건은 '물컵' 방향 LV 14 아들래미 04-15 63
12849 '댓글조작' 의문의 출판사…"책은 안 내고 밤에 30명씩 모여" LV 14 아들래미 04-15 66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