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홍콩서 가족살해 혐의' 한국인 초콜릿업체 대표, 구치소서 목매 숨져

  • LV 14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4
  • 조회 430
  • 2018.04.16 21:32
홍콩에 여행 와 아내와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한국인 관광객이 구치소 안에서 목을 매 숨졌다고 홍콩 언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라이치콕 구치소에 수감돼 있던 용의자 A(42)씨는 이날 오전 8시 53분경 구치소 내 독방에서 목을 맨 채로 발견됐다. 발견 당시 혼수상태였던 A 씨는 급히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이날 오전 숨을 거뒀다. 홍콩 웨스트 카오룽 지역의 5성급 호텔인 리츠칼튼 호텔에 투숙했던 A 씨는 지난 1월 14일 오전 7시 한국에 있는 친구에게 전화해 “사업에 실패해 막다른 지경에 몰렸다”며 그의 가족이 자살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에 한국에 있던 친구가 급히 경찰에 알렸고, 경찰은 다시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에 연락했다. 홍콩 경찰이 출동했을 때 그의 아내 B(42) 씨와 일곱 살 아들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길이 13㎝ 흉기가 있었다. 살인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된 A 씨는 이후 경찰 심문과 재판 과정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주장으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미국 초콜릿 회사 ‘록키 마운틴 초콜릿 팩토리’의 한국 대표로 일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실적 부진으로 인한 점포 폐점을 비롯해 직원들 임금까지도 체불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운영하는 회사에서 임금을 받지 못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은 홍콩 당국과 협조해 정확한 사인 등을 규명하고, 유족과 협의해 시신 인도 등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추천 4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766 공연장 주변 신축 아파트 '속속'…'소음 민원 어쩌나' LV 14 아들래미 10-15 62
13765 1cm 안되는 용종, 암보험금 받나 못 받나 LV 14 아들래미 10-15 56
13764 "오늘부터 집 있으면 전세 대출 받기 어려워져요" LV 14 아들래미 10-15 47
13763 호텔 객실 청소중 외국인 고객 다이아 반지 슬쩍했다 들통 LV 14 아들래미 10-15 61
13762 지인능욕을 아시나요..카톡·페북·인스타 사진 어쩌나 (1) LV 14 아들래미 10-15 68
13761 아내 모르게 동반자살 시도…살인미수 혐의 유죄 인정 LV 14 아들래미 10-14 86
13760 끝내 돌아오지 못한 산악인들…47년간 이어진 안타까운 조난사 LV 14 아들래미 10-14 56
13759 "강의실 알몸 남" 동덕여대 발칵 뒤집은 SNS 영상 (1) LV 14 아들래미 10-14 211
13758 한국인, 병원에 가장 많이 간다..1인당 연17회로 OECD 1위 LV 14 아들래미 10-14 43
13757 ‘풍등 화재’ 한국의 이중 잣대 LV 14 아들래미 10-14 54
13756 빚 내는 대학생들… 비 학자금 대출 1조 LV 14 아들래미 10-13 53
13755 임신한 아내까지 태워 고의사고…상습 보험사기 남성 집유 LV 14 아들래미 10-13 54
13754 청소년 4명중 1명 편의점서 끼니 해결…"영양 불균형 심각" LV 14 아들래미 10-13 40
13753 [뉴스탐색]플라스틱컵 금지한 커피전문점 “종이컵 괜찮으시죠?” LV 14 아들래미 10-13 56
13752 '곰탕집 성추행' 법정구속 남성 38일 만에 보석으로 석방 LV 14 아들래미 10-13 72
13751 대학가 ‘생리대 자판기’가 사라지는 사연은? LV 14 아들래미 10-12 167
13750 10만원 학원 vs 90만원 과외…더 심각해진 사교육 양극화 LV 14 아들래미 10-12 67
13749 초등생 백혈병 환자에게도 “죽음 임박” 알려야 한다니 LV 14 아들래미 10-12 63
13748 인력시장 줄 선 '관광 비자' 중국인.. 단속 뜨자 "산책 중" LV 14 아들래미 10-12 67
13747 가짜 브라운체온계, 13개 가운데 12개가 가짜..식약처 반응은 (1) LV 14 아들래미 10-12 79
13746 '비서 폭언' 전 삿포로 총영사 유죄…"정신적 피해도 상해" (1) LV 14 아들래미 10-11 61
13745 [단독] “쟤네는 랍스터도 나왔대” 2000원 이상 차이 나는 고교 급식 LV 14 아들래미 10-11 122
13744 “정말 죽을 수도 있겠다”…느닷없이 ‘싸커킥’, ‘묻지마 폭행’ 피해자 호소 (1) LV 14 아들래미 10-11 100
13743 역대급 폭염, 추석에도 손수레…다산신도시는 아직도 '택배 전쟁중' LV 14 아들래미 10-11 73
13742 손자 13명 중 2명 서명 못 받아…90세 할머니 호흡기 달고 고통 LV 14 아들래미 10-11 85
13741 흡연 말리는 노래방 주인 보복 폭행 '무서운 10대들' LV 14 아들래미 10-10 71
13740 경찰, '미미쿠키' 대표 입건…이번 주 수사 종결 LV 14 아들래미 10-10 45
13739 양예원 "전국민이 꽃뱀이라고…평범하게 살고파"…공개 법정증언 (1) LV 14 아들래미 10-10 110
13738 스리랑카인 48시간 만에 석방…한국어로 "고맙습니다"(종합) LV 14 아들래미 10-10 53
13737 '시험지 유출' 고교 행정실장·학부모에 징역 4년·3년 구형 LV 14 아들래미 10-10 5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