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마포 요양원 점거 흉기난동 노숙인…2시간 50분 만에 검거

  • LV 14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3
  • 조회 44
  • 2018.04.16 21:30

 

마포 요양원 흉기 난동 노숙인 2시간50분만에 체포…모두 무사60대 노숙인이 16일 서울 마포의 요양원에 흉기를 들고서 침입해 난동을 부리다 경찰에 붙잡혔다.

 



직원 2명 내실 들어가 문 잠그고 대피해 무사

60대 노숙인이 16일 서울 마포의 요양원에 흉기를 들고서 침입해 난동을 부리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24분께 마포구의 한 건물 7층 요양원 사무실에 신모(62)씨가 흉기를 들고 침입했다.

마포경찰서는 “신 씨가 오전 마포의 한 요양원에 들어와 직원들을 위협했으며 인질로 잡혀있던 직원들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과 2시간 50분 만에 사투 끝에 검거됐다”고 밝혔다.

사건 당시 신 씨는 노숙인들을 위한 안건이 적힌 프린트물과 떡을 직원에게 건넸고 이를 거절한 직원들을 향해 “죽여버리겠다”며 위협을 가할 물건을 들고 2시간 50분 가량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씨는 사무실 문을 걸어 잠그고 “노숙인 대책을 마련하라”며 국무총리 면담을 요구했다. 그는 또 일부 국회의원실로도 전화를 걸어 불만을 털어놓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당시 사무실 안에 있던 직원 2명은 별도의 내실에 들어가 문을 잠그고 대피해 피해를 보지 않았다.

경찰은 서울지방경찰청 위기협상팀을 출동시켜 신 씨와 협상하다가 오후 1시 10분께 검거해 긴급체포했다.

추천 3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2878 증평 모녀 사망 알고도 언니 SUV 팔고 해외도피 여동생 구속 LV 14 아들래미 04-20 57
12877 한국GM 노사, 임단협 교섭 결렬…법정관리 준비할 듯(종합) LV 14 아들래미 04-20 39
12876 조양호 회장 ‘딸 물세례 갑질’에 침묵만 LV 14 아들래미 04-20 45
12875 [르포]택배대란 다산신도시 주민 "갑질 매도 억울…합의점 찾아야" LV 14 아들래미 04-20 48
12874 '초등생 살해' 2심서 법정최고형 구형…"반인륜적 사건"(종합) LV 14 아들래미 04-20 40
12873 20만 분노 부른 ‘실버택배’에 대한 오해와 진실 LV 14 아들래미 04-19 125
12872 "30대 여성, 지적장애인 속여 수천만원 갈취" 어머니가 고소 LV 14 아들래미 04-19 61
12871 ‘증평모녀’ 여동생 “나라도 살려고… 언니·조카 죽음 신고 안해” LV 14 아들래미 04-19 64
12870 제주 초등생 21명 식중독 증세…20일 급식 중단(종합) LV 14 아들래미 04-19 36
12869 '못된 장난'의 수위 어디까지? 모호한 경범죄 기준 바꾼다 LV 14 아들래미 04-19 62
12868 '엄마, 다음주에 만나요'…연쇄살인범이 보낸 뻔뻔한 문자 LV 14 아들래미 04-18 123
12867 "다산신도시 실버 택배 비용 왜 세금 쓰나요?" LV 14 아들래미 04-18 80
12866 "최인호 로비의혹 대검서 수사 계속"…평검사 2명 기소(종합2보) LV 14 아들래미 04-18 49
12865 “김성룡 9단에 성폭행 당했다”… 바둑계도 ‘미투’ LV 14 아들래미 04-18 69
12864 숨진 증평 모녀 SUV 팔고 해외도피 여동생 인천공항서 체포(종합) LV 14 아들래미 04-18 63
12863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 7302억…역대 최고 또 경신 LV 14 아들래미 04-17 76
12862 케이블·IPTV 해지 급증…젊은층·1인가구 이탈 심해 LV 14 아들래미 04-17 136
12861 왕따였니? 내신 망쳤어?... 편견에 멍드는 검정고시인 LV 14 아들래미 04-17 85
12860 정품 나이키, 알고보니 중국 '짝퉁'…2000명 등친 30대 구속 LV 14 아들래미 04-17 125
12859 한미 국산신약 ‘올리타 개발중단 쇼크’…신약개발 ‘옥석가리기’ 가속화된다 LV 14 아들래미 04-17 67
12858 승무원들, 승객 사진에 “브로콜리밭” 조롱…에어부산 “죄송하다” LV 14 아들래미 04-16 132
12857 "칠백m 걸었더니 마일리지 80원…걸어서 좋고, 교통비도 벌고" LV 14 아들래미 04-16 91
12856 '홍콩서 가족살해 혐의' 한국인 초콜릿업체 대표, 구치소서 목매 숨져 LV 14 아들래미 04-16 72
12855 마포 요양원 점거 흉기난동 노숙인…2시간 50분 만에 검거 LV 14 아들래미 04-16 45
12854 "기억이 안난다"…20대 가장 숨지게 한 '음주 뺑소니' 30대 구속 LV 14 아들래미 04-16 60
12853 우비입고 촛불 든 '샤넬 판매원'들…'점입가경' 노사갈등 LV 14 아들래미 04-15 202
12852 [단독] 국민연금 "삼성 증권 사태 피해규모 집계중" LV 14 아들래미 04-15 74
12851 의사 월평균 1,300만원 벌어···간호사의 4.3배 LV 14 아들래미 04-15 94
12850 경찰, 조현민 '물벼락 갑질' 목격자 조사…관건은 '물컵' 방향 LV 14 아들래미 04-15 63
12849 '댓글조작' 의문의 출판사…"책은 안 내고 밤에 30명씩 모여" LV 14 아들래미 04-15 66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