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어느 정도까지 허락해 줄 건데?" 중3 제자 1년간 성추행한 교사

  • LV 13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4
  • 조회 631
  • 2018.03.13 19:42
사회 전반에 걸친 미투 운동이 교육계로도 확산될 조짐이다. 20대 여성이 7년 전 중학교 교사가 자신의 차와 자취방 등에서 1년간 성추행했다고 폭로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EBS는 2011년 중학교 3학이었던 피해 여성이 평소 친하게 지내던 A교사로부터 1년간 성추행을 당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져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고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 최어진(가명)씨는 중학교 3학년이었던 2011년 봄에 처음 성추행을 당했다. 당시 야영 활동 준비를 하던 최씨를 A교사가 자신의 차로 불러 억지로 입맞춤을 했다.

최씨는 “밥을 먹고 있었는데 갑자기 안아보자고 하더니 안더라. 너무 놀라 얼었다”면서 “그리고 갑자기 참았던 걸 터뜨렸다는 듯이 키스를 막 했다. 중3때 였다”고 말했다.

이후 추행 수위가 점점 높아졌다. 집에 데려다준다는 명목으로 학원이 끝나는 시간에 맞춰 매일 최씨를 불러내 추행했고 그해 여름부터는 자신의 자취방에 불러 유사성행위를 강요하기도 했다. 최씨는 “뒤에서 안고 내 성기를 막 비볐다”며 “나는 그때 그 행동을 왜 하는지도 몰랐다”고 털어놨다.

당시 주고받은 메시지도 공개됐다. 공개된 문자 메시지엔 ‘너무 섹시해 늑대로 변할 것 같다’ ‘허락 수위를 정해야겠어’ ‘어느 정도까지 허락해 줄 건데?’ 등의 충격적인 내용이 담겼다.

최씨는 또 A교사의 아내와 자식들이 상처를 받을까 피해사실을 털어놓지 못하고 7년간 침묵했다. 그러나 사회 각계에서 미투 운동이 이어지고 있는데도 여전히 교단에 있는 A교사의 모습을 본 최씨는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이후 A교사는 학교에 사직서를 냈지만 학교 측은 피해자의 징계 요구에 따라 교장 직권으로 출근만 정지한 채로 사직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학교는 경찰이 정식으로 수사를 개시하면 재단에 직위해제를 요구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A교사는 최씨와의 행위에 강제성은 없었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 4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641 [단독]주가조작 상습범, 주식 못사게 한다 LV 14 아들래미 06:42 28
13640 [한입뉴스] 크라운 '콘칩'에 C가 붙은 이유는 LV 14 아들래미 06:33 26
13639 "얘야! 보이스피싱 같다" 20대 손녀 사기피해 막은 70대 할머니 (2) LV 14 아들래미 06:24 29
13638 '곰탕집 성추행' 실형 이후…남녀 성대결 확산 조짐 (2) LV 14 아들래미 06:22 29
13637 외박 문제로 아내 전치 8주 폭행한 30대 남성, 항소심서 실형 선고 LV 14 아들래미 06:18 20
13636 라돈, 이번엔 베개·매트리스서 최대 10배 검출 LV 14 아들래미 09-19 36
13635 [성매매특별법 14년] (1)집창촌 개점휴업…인적 없고 재개발 바람 LV 14 아들래미 09-19 81
13634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퓨마 사살…동물원 꼭 있어야 할까요 LV 14 아들래미 09-19 34
13633 위화감 만드는 수학여행비..세종시 특목고 1인당 446만5000원 LV 14 아들래미 09-19 47
13632 9명 숨진 세일전자 화재..경비원이 경보기 고의로 꺼 피해 키워 LV 14 아들래미 09-19 38
13631 “내 개인정보 얼마나 갖고 있죠?” 물을 땐 10일 이내 회신해야 LV 14 아들래미 09-18 67
13630 통계청 가계동향, 소득·지출 연계한 새 지표로 2020년부터 공표 LV 14 아들래미 09-18 28
13629 잘못 송금한 돈 80% 돌려받는다…'착오송금' 피해 구제책 추진 LV 14 아들래미 09-18 39
13628 노안으로 착각하기 쉬운 백내장, 백내장 수술의 적기는?…“정확한 진단이 중요해” LV 14 아들래미 09-18 28
13627 며늘애·시엄마님이 ‘시월드’방을 나가셨습니다 LV 14 아들래미 09-18 48
13626 숙명여고 문제유출 의혹 '쌍둥이 아빠' 피의자 신분 소환 LV 14 아들래미 09-17 114
13625 [NOW] 교문 앞… '학생 주임'보다 무서운 '화장 주임'이 뜬다 (1) LV 14 아들래미 09-17 108
13624 한밤중 공원서 여성 성폭행하려던 불법체류자 영장 LV 14 아들래미 09-17 132
13623 청주 모 초교 여교사 자택서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LV 14 아들래미 09-17 96
13622 명동 실탄사격장서 30대 자신이 쏜 총에 사망.."극단적 선택" LV 14 아들래미 09-17 76
13621 버스정류장에 음주운전 차량 돌진해 60대 남성 1명 숨져 LV 14 아들래미 09-16 43
13620 집 없는 자 vs 집 있는 자… 둘로 갈라진 한국 (2) LV 14 아들래미 09-16 82
13619 출소 석 달만에 또 커터칼 휘두른 20대 여성 징역 3년 (1) LV 14 아들래미 09-16 57
13618 "알바도 '빽' 없으면 못한다"…대학가 편의점 경쟁률 10대1 LV 14 아들래미 09-16 36
13617 집 있으면서 영구임대 거주한 7600명 퇴거 LV 14 아들래미 09-16 50
13616 부산서 의심증세 보인 메르스 접촉자 음성 판정(종합) LV 14 아들래미 09-15 41
13615 무면허 차량, 고속도로서 유치원 버스와 충돌…인명 피해 없어 LV 14 아들래미 09-15 48
13614 ‘OO녀’부터 유명 연예인 사망·폭행설까지…‘지라시’는 도대체 누가? LV 14 아들래미 09-15 82
13613 모텔 여고생 사망…17살 A군은 어떻게 모텔에 들어갔나 LV 14 아들래미 09-15 102
13612 고깃집 여주인이 '복면강도' 결심…벼랑 끝 자영업자 최후의 선택 LV 14 아들래미 09-15 43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