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어느 정도까지 허락해 줄 건데?" 중3 제자 1년간 성추행한 교사

  • LV 13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4
  • 조회 485
  • 2018.03.13 19:42
사회 전반에 걸친 미투 운동이 교육계로도 확산될 조짐이다. 20대 여성이 7년 전 중학교 교사가 자신의 차와 자취방 등에서 1년간 성추행했다고 폭로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EBS는 2011년 중학교 3학이었던 피해 여성이 평소 친하게 지내던 A교사로부터 1년간 성추행을 당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져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고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 최어진(가명)씨는 중학교 3학년이었던 2011년 봄에 처음 성추행을 당했다. 당시 야영 활동 준비를 하던 최씨를 A교사가 자신의 차로 불러 억지로 입맞춤을 했다.

최씨는 “밥을 먹고 있었는데 갑자기 안아보자고 하더니 안더라. 너무 놀라 얼었다”면서 “그리고 갑자기 참았던 걸 터뜨렸다는 듯이 키스를 막 했다. 중3때 였다”고 말했다.

이후 추행 수위가 점점 높아졌다. 집에 데려다준다는 명목으로 학원이 끝나는 시간에 맞춰 매일 최씨를 불러내 추행했고 그해 여름부터는 자신의 자취방에 불러 유사성행위를 강요하기도 했다. 최씨는 “뒤에서 안고 내 성기를 막 비볐다”며 “나는 그때 그 행동을 왜 하는지도 몰랐다”고 털어놨다.

당시 주고받은 메시지도 공개됐다. 공개된 문자 메시지엔 ‘너무 섹시해 늑대로 변할 것 같다’ ‘허락 수위를 정해야겠어’ ‘어느 정도까지 허락해 줄 건데?’ 등의 충격적인 내용이 담겼다.

최씨는 또 A교사의 아내와 자식들이 상처를 받을까 피해사실을 털어놓지 못하고 7년간 침묵했다. 그러나 사회 각계에서 미투 운동이 이어지고 있는데도 여전히 교단에 있는 A교사의 모습을 본 최씨는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이후 A교사는 학교에 사직서를 냈지만 학교 측은 피해자의 징계 요구에 따라 교장 직권으로 출근만 정지한 채로 사직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학교는 경찰이 정식으로 수사를 개시하면 재단에 직위해제를 요구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A교사는 최씨와의 행위에 강제성은 없었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 4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197 골목마다 파리 꼬인 음식물 쓰레기…종량제는 5년째 제자리 LV 14 아들래미 06-23 85
13196 “현금 내는 손님 미워요”…동전 결제하는 사람은 악당? LV 14 아들래미 06-23 116
13195 EU에서 한국기업 숨통 틔우기 팔 걷은 방통위 LV 14 아들래미 06-23 57
13194 워라밸 시대… 2030세대 직장인, 백화점 문화센터 간다 LV 14 아들래미 06-23 59
13193 북촌한옥마을 관광시간 제한 방침…주민들 "실효성 없다" 반발 LV 14 아들래미 06-23 40
13192 22살 해병대 하사, 백령도 절벽 오르던 중 추락해 사망 LV 14 아들래미 06-22 67
13191 열세살에 40차례 차량 절도… 그를 보듬을 곳은 없었다 LV 14 아들래미 06-22 49
13190 "필리핀 여행 간 9살 여아, 현지인 가이드가 성추행" LV 14 아들래미 06-22 71
13189 자고 나면 생기던 인형뽑기방…왜 발길 끊겼나 LV 14 아들래미 06-22 64
13188 [현장]'생수대란' 빚어진 대구…시민들 "물 대신 콜라 마실판" LV 14 아들래미 06-22 47
13187 “미투 두려워” 쓰러진 여성 방치… 경복궁역에서 현실화 된 펜스룰 (2) LV 14 아들래미 06-21 250
13186 "탕수육이 돼지가 아니라 닭이잖아"…난동 부린 40대 벌금형 LV 14 아들래미 06-21 126
13185 ‘성인 1만명 인분’ 제주 바다에 그냥 버린 40대 선박 기관장 LV 14 아들래미 06-21 163
13184 군산 주점화재 피해자에게 범죄피해구조금 지원될 듯 LV 14 아들래미 06-21 46
13183 "약혼남 살해한 날 임신 알아" 기막힌 운명…2심 실형 LV 14 아들래미 06-21 106
13182 식당 밖에 떡하니… 이런 쓰레기를 봤나 LV 14 아들래미 06-20 347
13181 ‘내 몸에 당당하세요', 탈코르셋 열풍 속옷시장까지 (1) LV 14 아들래미 06-20 317
13180 모여드는 음주객에 몸살…'연트럴파크' 출입제한 하나 LV 14 아들래미 06-20 152
13179 딸에게 "노브라도 괜찮다"고 말하기 어려워요 LV 14 아들래미 06-20 276
13178 ‘탈코르셋 운동’ 하는 미스코리아도 있답니다 LV 14 아들래미 06-20 171
13177 각자도생…실업급여도 못받는 중년 빈곤층 ‘84만원 인생’ (1) LV 14 아들래미 06-19 141
13176 위장이혼하고 재혼 숨기고…보조금 부정수급 '어금니아빠' 년 3만명 LV 14 아들래미 06-19 113
13175 "응원은 이겼다" 4만 붉은악마 떠난 자리 휴지 한조각 없었다 LV 14 아들래미 06-19 163
13174 여전히 “문송합니다”… 전공 콤플렉스 갈수록 심해져 (1) LV 14 아들래미 06-19 90
13173 여고생들의 성폭행 신고, 포항 경찰이 가로챘나?…'비난' 쏟아져 LV 14 아들래미 06-19 154
13172 '사상자 33명' 군산 주점에 불지른 50대 '영장' LV 14 아들래미 06-18 120
13171 신혼희망타운 위례·수서 3억원대 분양..사실상 '반값' LV 14 아들래미 06-18 89
13170 [단독] UAE항공사, 티켓 30% 싸게 덤핑···국내 항공사 초비상 LV 14 아들래미 06-18 97
13169 “하루 17시간 운전 그대론데 월급 줄어…” 핸들 놓는 버스기사들 LV 14 아들래미 06-18 100
13168 여름 시작인데 빙과업계 '울상'…아이스크림 '미끼상품' 전락 LV 14 아들래미 06-18 10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