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할아버지가 거동을 못하시는데…" 불길 속 뛰어든 공무원

  • LV 13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357
  • 2018.03.13 19:38
시흥 매화동 주민센터 직원, 90대 노인 구조
시흥 매화동 주민센터 유명진 주무관 [유명진 주무관 제공]

노부부가 사는 주택 화재현장을 목격한 주민센터 직원이 불길 속에 뛰어들어 90대 노인을 구조했다.

 

13일 낮 12시 5분께 경기도 시흥시의 A(96)씨의 집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A씨의 집과 1㎞ 떨어진 매화동 주민센터에서 근무 중이던 재난관리 담당자 유명진(51·7급) 주무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목격하고 곧바로 차를 몰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화재 현장 [시흥소방서 제공]

유 주무관이 약 3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아직 소방대가 도착하지 않은 상태로, 부인 B(78)씨가 "집 안에 할아버지가 있어"라고 외치며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다.

 

그는 B씨를 안심시킨 뒤 부엌을 통해 불길이 치솟는 집 안으로 진입, 안방에 있던 A씨를 이불로 덮은 뒤 업고 밖으로 나왔다.

 

유 주무관의 신속한 구조활동으로 다친 사람은 없었다.

 

이어 도착한 소방대는 30분 만에 화재 진압을 완료했다.

 

이 불로 집 200여㎡가 전소해 소방서 추산 1천7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또 집 주변 야산 1천여㎡가 불에 탔다.

 

소방 관계자는 "불로 인해 집은 전소했으나, 인명피해가 없었던 것이 천만다행"이라며 "유 주무관이 없었으면 정말 큰일 날 뻔했다"고 설명했다.

 

유 주무관은 "불이 난 곳은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께 반찬을 만들어 주 3일씩 배달해드리는 '반찬 봉사' 대상 가정"이라며 "전날에도 반찬을 가져다 드린 곳이어서 할아버지가 거동이 불편하신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공무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다른 가족들에게 안전하게 인계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방당국은 B씨가 집 뒤편 마당에서 쓰레기를 태우다가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197 골목마다 파리 꼬인 음식물 쓰레기…종량제는 5년째 제자리 LV 14 아들래미 06-23 85
13196 “현금 내는 손님 미워요”…동전 결제하는 사람은 악당? LV 14 아들래미 06-23 116
13195 EU에서 한국기업 숨통 틔우기 팔 걷은 방통위 LV 14 아들래미 06-23 57
13194 워라밸 시대… 2030세대 직장인, 백화점 문화센터 간다 LV 14 아들래미 06-23 59
13193 북촌한옥마을 관광시간 제한 방침…주민들 "실효성 없다" 반발 LV 14 아들래미 06-23 40
13192 22살 해병대 하사, 백령도 절벽 오르던 중 추락해 사망 LV 14 아들래미 06-22 67
13191 열세살에 40차례 차량 절도… 그를 보듬을 곳은 없었다 LV 14 아들래미 06-22 49
13190 "필리핀 여행 간 9살 여아, 현지인 가이드가 성추행" LV 14 아들래미 06-22 71
13189 자고 나면 생기던 인형뽑기방…왜 발길 끊겼나 LV 14 아들래미 06-22 64
13188 [현장]'생수대란' 빚어진 대구…시민들 "물 대신 콜라 마실판" LV 14 아들래미 06-22 47
13187 “미투 두려워” 쓰러진 여성 방치… 경복궁역에서 현실화 된 펜스룰 (2) LV 14 아들래미 06-21 250
13186 "탕수육이 돼지가 아니라 닭이잖아"…난동 부린 40대 벌금형 LV 14 아들래미 06-21 126
13185 ‘성인 1만명 인분’ 제주 바다에 그냥 버린 40대 선박 기관장 LV 14 아들래미 06-21 162
13184 군산 주점화재 피해자에게 범죄피해구조금 지원될 듯 LV 14 아들래미 06-21 46
13183 "약혼남 살해한 날 임신 알아" 기막힌 운명…2심 실형 LV 14 아들래미 06-21 106
13182 식당 밖에 떡하니… 이런 쓰레기를 봤나 LV 14 아들래미 06-20 347
13181 ‘내 몸에 당당하세요', 탈코르셋 열풍 속옷시장까지 (1) LV 14 아들래미 06-20 316
13180 모여드는 음주객에 몸살…'연트럴파크' 출입제한 하나 LV 14 아들래미 06-20 152
13179 딸에게 "노브라도 괜찮다"고 말하기 어려워요 LV 14 아들래미 06-20 276
13178 ‘탈코르셋 운동’ 하는 미스코리아도 있답니다 LV 14 아들래미 06-20 171
13177 각자도생…실업급여도 못받는 중년 빈곤층 ‘84만원 인생’ (1) LV 14 아들래미 06-19 141
13176 위장이혼하고 재혼 숨기고…보조금 부정수급 '어금니아빠' 년 3만명 LV 14 아들래미 06-19 113
13175 "응원은 이겼다" 4만 붉은악마 떠난 자리 휴지 한조각 없었다 LV 14 아들래미 06-19 163
13174 여전히 “문송합니다”… 전공 콤플렉스 갈수록 심해져 (1) LV 14 아들래미 06-19 90
13173 여고생들의 성폭행 신고, 포항 경찰이 가로챘나?…'비난' 쏟아져 LV 14 아들래미 06-19 154
13172 '사상자 33명' 군산 주점에 불지른 50대 '영장' LV 14 아들래미 06-18 120
13171 신혼희망타운 위례·수서 3억원대 분양..사실상 '반값' LV 14 아들래미 06-18 89
13170 [단독] UAE항공사, 티켓 30% 싸게 덤핑···국내 항공사 초비상 LV 14 아들래미 06-18 97
13169 “하루 17시간 운전 그대론데 월급 줄어…” 핸들 놓는 버스기사들 LV 14 아들래미 06-18 100
13168 여름 시작인데 빙과업계 '울상'…아이스크림 '미끼상품' 전락 LV 14 아들래미 06-18 10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