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제주 게스트하우스 여자 스태프 "살인 용의자, 문 없는 방에 자라고 했다"

  • LV 13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4
  • 조회 764
  • 2018.02.13 20:01
용의자 방 옆에서 가림막도 없이 생활..폭언도 심해
살인 사건이 불거진 제주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2층 내부. 2층 문을 열자마자 양쪽에 배치된 이층침대 2개가 보인다. 안쪽 갈색문(빨간 동그라미)은 관리인 한씨의 방이다. 커튼 뒤로 개 7마리가 있는 베란다가 있다. (스태프 A씨 제공)

“문도 없는 방을 내줘서 담요로 침대를 가려놓고 살았어요.”

 

살인 사건이 불거진 제주 모 게스트하우스에서 스태프로 일한 A씨(20대‧여)는 한달 남짓 일했던 과거를 회상하며 울분을 토했다.

 

A씨는 13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살인 용의자로 지목된 해당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한모씨(33)를 ‘사장님’이라고 불렀다.

 

한씨는 게스트하우스 소유주로부터 일부 수익을 받는 조건으로 운영을 도맡으며 실질적인 사장 역할을 하고 있었다.

 

A씨가 일할 당시 게스트하우스에는 A씨 외에도 3명의 여자 스태프가 더 있었다.

 

이들은 무료 숙식제공을 조건으로 이틀 일하고 이틀 쉬는 식으로 근무를 했으며, 한 달을 채우면 월급 10만원을 받기로 돼 있었다.

 

그런데 A씨와 동료들은 채 한 달을 채우지 못하고 일을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 열악한 근무 환경 때문이다.

 

A씨에 따르면 스태프방으로 이용된 2층은 문을 열자마자 이층침대 2개가 양쪽에 배치돼 있었고, 이곳을 지나야만 한씨의 방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스태프들은 별도의 문도 가림막도 없는 것에 대해 한씨에게 불만을 토로했지만 개선되는 건 없었다.

 

A씨는 “잠을 잘 때도 사장님이 왔다갔다 하는 상황에 노출돼 있었다. 옷을 갈아입을 때도 속옷을 널 때도 늘 눈치를 봐야만 했다”며 “불만을 제기하니 담요로 침대를 가리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잠잘 때 지켜보는 게 느껴져서 깬 적이 많다. 하지만 기분 탓이겠거니 생각하면서 가만히 있었다”며 “평소 자주 윽박지르고 폭언이 심해 스태프들이 못 견뎌했다”고 말을 이어갔다.

 

한씨의 폭언으로 눈물도 많이 흘렸다는 A씨는 “저희가 바보라서 그런 환경에서 집에 안 가고 있었던 게 아니라 근무하겠다고 약속을 하고 온거니까 책임을 갖고 조금만 더 버텨보자고 생각해서 일했던 것”이라고 하소연했다.

12일 제주시 구좌읍 한 게스트하우스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1일 이 게스트하우스에 숙박했다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인근 폐가에서 발견했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B씨(33)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

지난해 해당 게스트하우스를 직접 다녀온 한씨의 지인 역시 게스트하우스 주거 환경에 의구심을 표했다.

 

한씨의 지인 B씨(30대)는 “2층 구경을 하러 올라가본 적 있는데 문을 열자마자 스텝들의 침대가 있었다. 여길 통과해야만 한씨 방으로 갈 수 있었다”며 “여자 스태프들이 사용하는 곳인데 너무 노출돼 있어서 놀란 기억이 있다”고 회상했다.

 

B씨는 이어 “한씨가 평소에 술을 마시면 여자 손님이나 스태프들을 도구나 인형으로 생각하는 발언을 많이 해서 불쾌했다”며 “잘못된 생각이라고 조심하라고 얘기했는데 결국 이런 일이 터졌다”고 말했다.

 

한씨는 지난 7일 제주시 구좌읍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던 관광객 A씨(26·여)를 8일 새벽쯤 목졸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쫓기고 있다.

 

지난 10일 오전 A씨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수색‧수사에 나섰으나, 한씨는 이날 오후 8시35분 제주공항을 통해 다른 지역으로 빠져 나갔다.

 

경찰은 수사에 나선 지 사흘째가 된 13일 현재까지 한씨를 찾지 못하면서 한씨의 신원을 공개하고 공개수배에 나섰다. 

추천 4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786 택배기사 동생, 함께 일하던 장애인 형 폭행…"쌓인 감정 폭발" LV 14 아들래미 10-19 51
13785 ‘교사 투신’ 어린이집-이모 측 진실 공방… 핵심 쟁점 세 가지 LV 14 아들래미 10-19 38
13784 “저도 보육교사 그만둡니다” 맘카페 두려워 떠나는 그들 LV 14 아들래미 10-19 57
13783 장바구니 대여까지…편의점 친환경 활동 '활발' (1) LV 14 아들래미 10-19 28
13782 빚 안 갚고 이민 간 사람 2천345명..미회수액 4천217억원 LV 14 아들래미 10-19 44
13781 국토부 "카풀 하루 2회로 제한 검토…직업 있어야 허용" LV 14 아들래미 10-18 40
13780 TV는 ‘대대익선’, 냉장고는 ‘세컨드’…5년 새 바뀐 혼수가전 시장 LV 14 아들래미 10-18 30
13779 친딸 2명에게 수년간 몹쓸 짓…'인면수심' 징역 12년 LV 14 아들래미 10-18 46
13778 ‘카풀 편익이냐, 택시업 보호냐’ 깊어지는 승차공유 갈등 LV 14 아들래미 10-18 19
13777 한유총 "원장님들 유치원 운영 회의 느껴 폐원도 검토" (1) LV 14 아들래미 10-18 24
13776 폐암 여성 10명 중 9명 "담배 한 번도 핀 적 없다" (3) LV 14 아들래미 10-17 104
13775 덜 묶인 암벽 하강줄 건넨 전 국가대표 클라이머 검찰 송치 LV 14 아들래미 10-17 71
13774 쌀은 넘치고 가격은 비싸고.. 정부 "어쩌나" LV 14 아들래미 10-17 62
13773 강서구 PC방 살인, 20대 남성 구속 “우울증약 복용”…靑 청원 “또 심신미약” 분노 LV 14 아들래미 10-17 66
13772 10세 초등생과 합의 성관계 주장 34세 보습학원장 징역 10년 구형 LV 14 아들래미 10-17 102
13771 장애학생들 때리고 물 뿌리고…담임교사 구속영장 신청 LV 14 아들래미 10-16 71
13770 [단독]“쌍둥이 딸 휴대전화서 시험문제 관련 메모 나와” LV 14 아들래미 10-16 81
13769 '동덕여대 알몸남' 검거..학생들 "총장 사과 들을 때까지 공동행동" (2) LV 14 아들래미 10-16 84
13768 손수레 할머니 돕다 교통사고 "고" 김선웅 군에 'LG의인상' LV 14 아들래미 10-16 61
13767 김포맘카페의 무분별한 신상털기에 보육교사 투신.."억울함 풀어달라" 국민청원 LV 14 아들래미 10-16 59
13766 공연장 주변 신축 아파트 '속속'…'소음 민원 어쩌나' LV 14 아들래미 10-15 86
13765 1cm 안되는 용종, 암보험금 받나 못 받나 LV 14 아들래미 10-15 87
13764 "오늘부터 집 있으면 전세 대출 받기 어려워져요" LV 14 아들래미 10-15 65
13763 호텔 객실 청소중 외국인 고객 다이아 반지 슬쩍했다 들통 LV 14 아들래미 10-15 87
13762 지인능욕을 아시나요..카톡·페북·인스타 사진 어쩌나 (1) LV 14 아들래미 10-15 114
13761 아내 모르게 동반자살 시도…살인미수 혐의 유죄 인정 LV 14 아들래미 10-14 98
13760 끝내 돌아오지 못한 산악인들…47년간 이어진 안타까운 조난사 LV 14 아들래미 10-14 64
13759 "강의실 알몸 남" 동덕여대 발칵 뒤집은 SNS 영상 (1) LV 14 아들래미 10-14 257
13758 한국인, 병원에 가장 많이 간다..1인당 연17회로 OECD 1위 LV 14 아들래미 10-14 52
13757 ‘풍등 화재’ 한국의 이중 잣대 LV 14 아들래미 10-14 6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