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제주 게스트하우스 여자 스태프 "살인 용의자, 문 없는 방에 자라고 했다"

  • LV 13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4
  • 조회 534
  • 2018.02.13 20:01
용의자 방 옆에서 가림막도 없이 생활..폭언도 심해
살인 사건이 불거진 제주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2층 내부. 2층 문을 열자마자 양쪽에 배치된 이층침대 2개가 보인다. 안쪽 갈색문(빨간 동그라미)은 관리인 한씨의 방이다. 커튼 뒤로 개 7마리가 있는 베란다가 있다. (스태프 A씨 제공)

“문도 없는 방을 내줘서 담요로 침대를 가려놓고 살았어요.”

 

살인 사건이 불거진 제주 모 게스트하우스에서 스태프로 일한 A씨(20대‧여)는 한달 남짓 일했던 과거를 회상하며 울분을 토했다.

 

A씨는 13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살인 용의자로 지목된 해당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한모씨(33)를 ‘사장님’이라고 불렀다.

 

한씨는 게스트하우스 소유주로부터 일부 수익을 받는 조건으로 운영을 도맡으며 실질적인 사장 역할을 하고 있었다.

 

A씨가 일할 당시 게스트하우스에는 A씨 외에도 3명의 여자 스태프가 더 있었다.

 

이들은 무료 숙식제공을 조건으로 이틀 일하고 이틀 쉬는 식으로 근무를 했으며, 한 달을 채우면 월급 10만원을 받기로 돼 있었다.

 

그런데 A씨와 동료들은 채 한 달을 채우지 못하고 일을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 열악한 근무 환경 때문이다.

 

A씨에 따르면 스태프방으로 이용된 2층은 문을 열자마자 이층침대 2개가 양쪽에 배치돼 있었고, 이곳을 지나야만 한씨의 방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스태프들은 별도의 문도 가림막도 없는 것에 대해 한씨에게 불만을 토로했지만 개선되는 건 없었다.

 

A씨는 “잠을 잘 때도 사장님이 왔다갔다 하는 상황에 노출돼 있었다. 옷을 갈아입을 때도 속옷을 널 때도 늘 눈치를 봐야만 했다”며 “불만을 제기하니 담요로 침대를 가리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잠잘 때 지켜보는 게 느껴져서 깬 적이 많다. 하지만 기분 탓이겠거니 생각하면서 가만히 있었다”며 “평소 자주 윽박지르고 폭언이 심해 스태프들이 못 견뎌했다”고 말을 이어갔다.

 

한씨의 폭언으로 눈물도 많이 흘렸다는 A씨는 “저희가 바보라서 그런 환경에서 집에 안 가고 있었던 게 아니라 근무하겠다고 약속을 하고 온거니까 책임을 갖고 조금만 더 버텨보자고 생각해서 일했던 것”이라고 하소연했다.

12일 제주시 구좌읍 한 게스트하우스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1일 이 게스트하우스에 숙박했다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인근 폐가에서 발견했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B씨(33)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

지난해 해당 게스트하우스를 직접 다녀온 한씨의 지인 역시 게스트하우스 주거 환경에 의구심을 표했다.

 

한씨의 지인 B씨(30대)는 “2층 구경을 하러 올라가본 적 있는데 문을 열자마자 스텝들의 침대가 있었다. 여길 통과해야만 한씨 방으로 갈 수 있었다”며 “여자 스태프들이 사용하는 곳인데 너무 노출돼 있어서 놀란 기억이 있다”고 회상했다.

 

B씨는 이어 “한씨가 평소에 술을 마시면 여자 손님이나 스태프들을 도구나 인형으로 생각하는 발언을 많이 해서 불쾌했다”며 “잘못된 생각이라고 조심하라고 얘기했는데 결국 이런 일이 터졌다”고 말했다.

 

한씨는 지난 7일 제주시 구좌읍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던 관광객 A씨(26·여)를 8일 새벽쯤 목졸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쫓기고 있다.

 

지난 10일 오전 A씨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수색‧수사에 나섰으나, 한씨는 이날 오후 8시35분 제주공항을 통해 다른 지역으로 빠져 나갔다.

 

경찰은 수사에 나선 지 사흘째가 된 13일 현재까지 한씨를 찾지 못하면서 한씨의 신원을 공개하고 공개수배에 나섰다. 

추천 4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062 [단독] “그들은 사냥감처럼 NF 찾았다”…비공개촬영회 사진작가의 폭로 LV 14 아들래미 05-27 64
13061 한강대교서 30대 남성 1시간 투신 소동 "답답하다" LV 14 아들래미 05-27 45
13060 [단독] “뭐가 예술사진이에요. 그건 강간이었어요.” (1) LV 14 아들래미 05-27 71
13059 "내비게이션 조작하다가" 견인차가 5중 추돌…1명 숨져 LV 14 아들래미 05-27 34
13058 '강남 오피스텔 살인' 60대 경비원 2명 무방비 상태서 참변 LV 14 아들래미 05-27 38
13057 목소리 낸 아이돌… 페미니즘 논쟁에 휘말리다 (1) LV 14 아들래미 05-26 106
13056 애견호텔 맡긴지 9시간만에 피투성이 돼 돌아온 반려견 LV 14 아들래미 05-26 94
13055 '양예원 카톡' 보도에 수사관계자 "2차가해" 이례적 공개비판 LV 14 아들래미 05-26 86
13054 주유소 휘발유 평균가 1천600원 육박…3년5개월만에 최고 LV 14 아들래미 05-26 60
13053 카톡 보도에 입장 밝힌 양예원 “가장 무서운 건 유출” LV 14 아들래미 05-26 83
13052 중공의 파룬궁 박해 - 반인류 범죄 LV 2 구인2 05-26 89
13051 "삼성, 애플에 5,800억 배상"···제 자식만 챙긴 미국 법원 LV 14 아들래미 05-25 116
13050 머그잔에 오줌, 창 깨진 채 운행…개념없는 한국사회 LV 14 아들래미 05-25 130
13049 작년 실종아동 2만명…유전자정보로 14년간 280명 가족 찾아 LV 14 아들래미 05-25 57
13048 학대 받던 개 입양 후 때려죽인 견주 (1) LV 14 아들래미 05-25 100
13047 “피팅모델보다 심해” 코스프레 업계도 ‘미투’ LV 14 아들래미 05-24 397
13046 국내 최대 웹툰 불법유통 '밤토끼' 적발…2천억대 저작권 피해 LV 14 아들래미 05-24 136
13045 5G시대 통신비 오르나…초기엔 쓰는 만큼 내는 종량제 유력 LV 14 아들래미 05-24 77
13044 세 불리는 유튜브·지니… 음원시장 빅뱅 오나 LV 14 아들래미 05-24 64
13043 '환경호르몬 덩어리' 영수증, "안 받는게 최선" LV 14 아들래미 05-24 131
13042 극심한 구직난에...'취업학원' 가는 고교생 LV 14 아들래미 05-22 104
13041 대리점이 직접 '휴대폰 유심' 유통한다 LV 14 아들래미 05-22 103
13040 음악감상도 멜론보다 유튜브, 국내 음원시장까지 잠식 우려 LV 14 아들래미 05-22 76
13039 우체국 환전 10곳으로 확대 LV 14 아들래미 05-22 64
13038 “오빠~대물이어야 뒤로도 작업을 잘해”…끊임없는 ‘여혐’광고 LV 14 아들래미 05-22 260
13037 "아파트서 떨어진 아령에 주민 부상"…용의자는 7살 소녀 LV 14 아들래미 05-21 185
13036 크라운제과 '국희샌드' 등 8개 제품 가격 인상 LV 14 아들래미 05-21 92
13035 "문화재 존재 알고도 공사 강행…책임자 중징계해야" LV 14 아들래미 05-21 108
13034 KTX 진상 고객 혼낸 공무원… 알고 보니 김부겸 장관 LV 14 아들래미 05-21 164
13033 [팩트체크]'버스 용변사건' 교사는 정말 최선을 다했나, 법원판결문 뜯어보니 (1) LV 14 아들래미 05-21 13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