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제주 게스트하우스 여자 스태프 "살인 용의자, 문 없는 방에 자라고 했다"

  • LV 13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4
  • 조회 674
  • 2018.02.13 20:01
용의자 방 옆에서 가림막도 없이 생활..폭언도 심해
살인 사건이 불거진 제주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2층 내부. 2층 문을 열자마자 양쪽에 배치된 이층침대 2개가 보인다. 안쪽 갈색문(빨간 동그라미)은 관리인 한씨의 방이다. 커튼 뒤로 개 7마리가 있는 베란다가 있다. (스태프 A씨 제공)

“문도 없는 방을 내줘서 담요로 침대를 가려놓고 살았어요.”

 

살인 사건이 불거진 제주 모 게스트하우스에서 스태프로 일한 A씨(20대‧여)는 한달 남짓 일했던 과거를 회상하며 울분을 토했다.

 

A씨는 13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살인 용의자로 지목된 해당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한모씨(33)를 ‘사장님’이라고 불렀다.

 

한씨는 게스트하우스 소유주로부터 일부 수익을 받는 조건으로 운영을 도맡으며 실질적인 사장 역할을 하고 있었다.

 

A씨가 일할 당시 게스트하우스에는 A씨 외에도 3명의 여자 스태프가 더 있었다.

 

이들은 무료 숙식제공을 조건으로 이틀 일하고 이틀 쉬는 식으로 근무를 했으며, 한 달을 채우면 월급 10만원을 받기로 돼 있었다.

 

그런데 A씨와 동료들은 채 한 달을 채우지 못하고 일을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 열악한 근무 환경 때문이다.

 

A씨에 따르면 스태프방으로 이용된 2층은 문을 열자마자 이층침대 2개가 양쪽에 배치돼 있었고, 이곳을 지나야만 한씨의 방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스태프들은 별도의 문도 가림막도 없는 것에 대해 한씨에게 불만을 토로했지만 개선되는 건 없었다.

 

A씨는 “잠을 잘 때도 사장님이 왔다갔다 하는 상황에 노출돼 있었다. 옷을 갈아입을 때도 속옷을 널 때도 늘 눈치를 봐야만 했다”며 “불만을 제기하니 담요로 침대를 가리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잠잘 때 지켜보는 게 느껴져서 깬 적이 많다. 하지만 기분 탓이겠거니 생각하면서 가만히 있었다”며 “평소 자주 윽박지르고 폭언이 심해 스태프들이 못 견뎌했다”고 말을 이어갔다.

 

한씨의 폭언으로 눈물도 많이 흘렸다는 A씨는 “저희가 바보라서 그런 환경에서 집에 안 가고 있었던 게 아니라 근무하겠다고 약속을 하고 온거니까 책임을 갖고 조금만 더 버텨보자고 생각해서 일했던 것”이라고 하소연했다.

12일 제주시 구좌읍 한 게스트하우스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1일 이 게스트하우스에 숙박했다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인근 폐가에서 발견했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B씨(33)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

지난해 해당 게스트하우스를 직접 다녀온 한씨의 지인 역시 게스트하우스 주거 환경에 의구심을 표했다.

 

한씨의 지인 B씨(30대)는 “2층 구경을 하러 올라가본 적 있는데 문을 열자마자 스텝들의 침대가 있었다. 여길 통과해야만 한씨 방으로 갈 수 있었다”며 “여자 스태프들이 사용하는 곳인데 너무 노출돼 있어서 놀란 기억이 있다”고 회상했다.

 

B씨는 이어 “한씨가 평소에 술을 마시면 여자 손님이나 스태프들을 도구나 인형으로 생각하는 발언을 많이 해서 불쾌했다”며 “잘못된 생각이라고 조심하라고 얘기했는데 결국 이런 일이 터졌다”고 말했다.

 

한씨는 지난 7일 제주시 구좌읍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던 관광객 A씨(26·여)를 8일 새벽쯤 목졸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쫓기고 있다.

 

지난 10일 오전 A씨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수색‧수사에 나섰으나, 한씨는 이날 오후 8시35분 제주공항을 통해 다른 지역으로 빠져 나갔다.

 

경찰은 수사에 나선 지 사흘째가 된 13일 현재까지 한씨를 찾지 못하면서 한씨의 신원을 공개하고 공개수배에 나섰다. 

추천 4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467 여성BJ에게 사랑 고백 20대, 거절에 전기충격기 해코지(종합) LV 14 아들래미 18:57 52
13466 관공서엔 아예 못 들고 가는 '손풍기', 얼마나 위험한걸까? LV 14 아들래미 18:50 31
13465 홈플러스 '1㎜ 깨알고지' 개인정보 유출 파기환송심 '유죄' LV 14 아들래미 18:48 20
13464 칭얼댄다고 100일 된 아들 때려 숨지게 한 비정의 아버지 구속(종합2보) LV 14 아들래미 18:45 15
13463 인천시 "폐선하면 버스 공영제로"…급한 불 껐지만 불씨 여전 LV 14 아들래미 18:35 14
13462 '진짜 버렸나? 도피 중 숨겼나?'…사라진 2억원 어디에 (1) LV 14 아들래미 08-15 155
13461 성관계 몰카 17차례 찍은 40대 학원강사 구속…"유포하진 않아" LV 14 아들래미 08-15 303
13460 20대 산모가 기숙사 화장실서 혼자 출산…119대원이 모두 구조 LV 14 아들래미 08-15 108
13459 국민연금 광고는 진실일까? LV 14 아들래미 08-15 86
13458 지급액 깎아온 연금개혁…보장 늘리려면 보험료 인상 불가피 LV 14 아들래미 08-15 42
13457 "아저씨, 진짜 광역버스 없어지는 거예요?" LV 14 아들래미 08-14 109
13456 교사-자녀 한 학교, 내신 불신시대 ‘뜨거운 감자’ LV 14 아들래미 08-14 34
13455 기존 편의점 근처엔 경쟁사 편의점도 못 연다 LV 14 아들래미 08-14 64
13454 '3개월 비자'로 한국행… 공사판 일감 싹쓸이하는 중국인 LV 14 아들래미 08-14 81
13453 마트 음식, 계산 전 냠냠…'불법' 입니까? LV 14 아들래미 08-14 82
13452 양심에 맡긴 '따릉이 안전모'…사라지고 버려지고 '예견된 결과' (1) LV 14 아들래미 08-13 83
13451 '홍대몰카' 여성 실형…법조계도 '적정' vs '이례적' 엇갈려 LV 14 아들래미 08-13 56
13450 [단독]페리카나·호식이두마리 등 중저가치킨…가맹점 가격인상 봇물(종합) LV 14 아들래미 08-13 89
13449 장바구니 치솟아도 가격 싸진 생선 안 사먹어.."더워서 밥 안해먹어요"(종합) LV 14 아들래미 08-13 51
13448 한강서 실종된 소방관 2명 모두 숨진채 발견..시신 인양(종합) LV 14 아들래미 08-13 48
13447 에어컨 없는 성신여대 기숙사…학생들 폭염에 ‘부글부글’ (2) LV 14 아들래미 08-12 266
13446 세입자 방에서 나온 카메라… 설치한 집주인 경찰 조사받고 풀려나 (2) LV 14 아들래미 08-12 200
13445 한강 하류서 소방 구조보트 전복돼 소방관 2명 실종(종합) LV 14 아들래미 08-12 45
13444 빨대는 괜찮다고? 일회용품 여전히 펑펑 (1) LV 14 아들래미 08-12 71
13443 [단독]"교사 자녀가 기말고사 전교 1등"…강남 명문고 논란 확산 (1) LV 14 아들래미 08-12 100
13442 순천 집단폭행 피해자 누나, "가정 파탄 났다" 호소 LV 14 아들래미 08-11 338
13441 "고양이 만지지 말라" 말에 격분 아파트 9층서 벽돌 던진 40대 LV 14 아들래미 08-11 183
13440 [이슈탐색] "금가루라도 뿌렸나?" 냉면 한그릇 1만원 웃돌아 LV 14 아들래미 08-11 132
13439 "성범죄가 재미있는 7080추억?"···관람객 기분 망치는 지역 박물관 (1) LV 14 아들래미 08-11 203
13438 "중고 가격 떨어지는데 .." 속타는 BMW 차주들 LV 14 아들래미 08-11 128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