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 부평공장 안팎 ‘당혹’

  • LV 13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439
  • 2018.02.13 19:41

한국GM 인천 부평공장 전경. 부평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시ㆍ부평구 대책 마련 고심

노조는 “용납 불가” 투쟁 예고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13일 한국GM 국내 공장 중 가장 규모가 큰 인천 부평공장 안팎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GM이 추가로 구조조정 작업에 나설 가능성이 커지면서 부평공장은 사측 향후 행보에 이목을 집중하는 모습이다. 한국GM 노동조합은 강하게 반발하며 투쟁을 예고했고 인천시와 부평구, 인천자동차발전협의회는 크게 우려하면서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부평공장과 인천시는 GM이 이미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한데다 부평공장이 국내 다른 공장에 비해 가동률이 높은 만큼 당장 구조조정 대상이 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소형 아베오와 트랙스, 중형 말리부와 스포츠유틸리티(SUV) 캡티바를 생산하는 부평공장은 현재 1공장 가동률이 100%, 2공장이 8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준중형 크루즈, 다목적차량(MPV) 올란도를 생산하는 군산공장은 최근 가동률이 20%를 밑돌았던 상태다.

하지만 GM이 추가 구조조정 작업에 나서거나 군산공장 노동자 고용 일부를 부평공장이 떠안을 가능성이 남아있어 부평공장 안팎에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GM이 ‘완전 철수’라는 선택을 할 가능성도 완벽하게 배제하기는 어려운 상태다.

인천시와 부평공장이 있는 부평구는 상황을 주시하면서 대책 마련에 애를 쓰고 있다. 지역 자동차산업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116개 기관과 단체, 61개 기업이 만든 인천자동차발전협의회는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인천에는 한국GM을 최종 수요자로 해 자동차 관련 부품을 직접 생산하는 기업이 500곳이 넘는다. 연관 산업 분야까지 감안하면 대략 2,000여개 이상 자동차 관련 기업이 몰려있다. 부평공장은 직접 고용한 인력만 1만1,000여명에 달해 창원과 군산공장 2곳을 합친 5,200여명보다 두 배 이상 많다. 1차 협력업체 고용 인원만 해도 2만6,000여명에 이른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한국GM 철수설이 불거지자 지난 8일 배리 앵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을 만난 안정적인 공장 운영을 위해 협력하자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유 시장은 군산공장 폐쇄 소식이 알려지기 전 22일 한국GM 노조 쪽과도 만나기로 결정한 상태였다.

시 관계자는 “부평공장은 군산공장과 달리 가동률이 높아 폐쇄까지 걱정하지는 않고 있다”라며 “한국지엠 지분을 17% 갖고 있는 산업은행의 유상증자를 통한 자금 지원, GM의 신차 배정과 구조조정 등 여러 가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와 지속적으로 대화해 피해가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금속노조 한국GM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사측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강하게 반발했다. 노조 측은 “경영진은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을 폐쇄하고 구조조정을 하겠다는 결정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라며 “군산공장 정상화를 위한 노조 요구를 무시한 결과로 빚어진 적자 경영 책임을 오로지 노동자들에게 전가시키는 행태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노조는 14일 군산공장에서 긴급 확대간부회의와 결의대회를 열고 공장 폐쇄와 구조조정 철회를 촉구하는 투쟁을 전개할 계획이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062 [단독] “그들은 사냥감처럼 NF 찾았다”…비공개촬영회 사진작가의 폭로 LV 14 아들래미 05-27 64
13061 한강대교서 30대 남성 1시간 투신 소동 "답답하다" LV 14 아들래미 05-27 45
13060 [단독] “뭐가 예술사진이에요. 그건 강간이었어요.” (1) LV 14 아들래미 05-27 71
13059 "내비게이션 조작하다가" 견인차가 5중 추돌…1명 숨져 LV 14 아들래미 05-27 34
13058 '강남 오피스텔 살인' 60대 경비원 2명 무방비 상태서 참변 LV 14 아들래미 05-27 38
13057 목소리 낸 아이돌… 페미니즘 논쟁에 휘말리다 (1) LV 14 아들래미 05-26 106
13056 애견호텔 맡긴지 9시간만에 피투성이 돼 돌아온 반려견 LV 14 아들래미 05-26 94
13055 '양예원 카톡' 보도에 수사관계자 "2차가해" 이례적 공개비판 LV 14 아들래미 05-26 86
13054 주유소 휘발유 평균가 1천600원 육박…3년5개월만에 최고 LV 14 아들래미 05-26 60
13053 카톡 보도에 입장 밝힌 양예원 “가장 무서운 건 유출” LV 14 아들래미 05-26 83
13052 중공의 파룬궁 박해 - 반인류 범죄 LV 2 구인2 05-26 89
13051 "삼성, 애플에 5,800억 배상"···제 자식만 챙긴 미국 법원 LV 14 아들래미 05-25 116
13050 머그잔에 오줌, 창 깨진 채 운행…개념없는 한국사회 LV 14 아들래미 05-25 130
13049 작년 실종아동 2만명…유전자정보로 14년간 280명 가족 찾아 LV 14 아들래미 05-25 57
13048 학대 받던 개 입양 후 때려죽인 견주 (1) LV 14 아들래미 05-25 100
13047 “피팅모델보다 심해” 코스프레 업계도 ‘미투’ LV 14 아들래미 05-24 397
13046 국내 최대 웹툰 불법유통 '밤토끼' 적발…2천억대 저작권 피해 LV 14 아들래미 05-24 136
13045 5G시대 통신비 오르나…초기엔 쓰는 만큼 내는 종량제 유력 LV 14 아들래미 05-24 77
13044 세 불리는 유튜브·지니… 음원시장 빅뱅 오나 LV 14 아들래미 05-24 64
13043 '환경호르몬 덩어리' 영수증, "안 받는게 최선" LV 14 아들래미 05-24 131
13042 극심한 구직난에...'취업학원' 가는 고교생 LV 14 아들래미 05-22 104
13041 대리점이 직접 '휴대폰 유심' 유통한다 LV 14 아들래미 05-22 103
13040 음악감상도 멜론보다 유튜브, 국내 음원시장까지 잠식 우려 LV 14 아들래미 05-22 76
13039 우체국 환전 10곳으로 확대 LV 14 아들래미 05-22 64
13038 “오빠~대물이어야 뒤로도 작업을 잘해”…끊임없는 ‘여혐’광고 LV 14 아들래미 05-22 260
13037 "아파트서 떨어진 아령에 주민 부상"…용의자는 7살 소녀 LV 14 아들래미 05-21 185
13036 크라운제과 '국희샌드' 등 8개 제품 가격 인상 LV 14 아들래미 05-21 92
13035 "문화재 존재 알고도 공사 강행…책임자 중징계해야" LV 14 아들래미 05-21 108
13034 KTX 진상 고객 혼낸 공무원… 알고 보니 김부겸 장관 LV 14 아들래미 05-21 164
13033 [팩트체크]'버스 용변사건' 교사는 정말 최선을 다했나, 법원판결문 뜯어보니 (1) LV 14 아들래미 05-21 13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