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 부평공장 안팎 ‘당혹’

  • LV 13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642
  • 2018.02.13 19:41

한국GM 인천 부평공장 전경. 부평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시ㆍ부평구 대책 마련 고심

노조는 “용납 불가” 투쟁 예고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13일 한국GM 국내 공장 중 가장 규모가 큰 인천 부평공장 안팎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GM이 추가로 구조조정 작업에 나설 가능성이 커지면서 부평공장은 사측 향후 행보에 이목을 집중하는 모습이다. 한국GM 노동조합은 강하게 반발하며 투쟁을 예고했고 인천시와 부평구, 인천자동차발전협의회는 크게 우려하면서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부평공장과 인천시는 GM이 이미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한데다 부평공장이 국내 다른 공장에 비해 가동률이 높은 만큼 당장 구조조정 대상이 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소형 아베오와 트랙스, 중형 말리부와 스포츠유틸리티(SUV) 캡티바를 생산하는 부평공장은 현재 1공장 가동률이 100%, 2공장이 8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준중형 크루즈, 다목적차량(MPV) 올란도를 생산하는 군산공장은 최근 가동률이 20%를 밑돌았던 상태다.

하지만 GM이 추가 구조조정 작업에 나서거나 군산공장 노동자 고용 일부를 부평공장이 떠안을 가능성이 남아있어 부평공장 안팎에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GM이 ‘완전 철수’라는 선택을 할 가능성도 완벽하게 배제하기는 어려운 상태다.

인천시와 부평공장이 있는 부평구는 상황을 주시하면서 대책 마련에 애를 쓰고 있다. 지역 자동차산업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116개 기관과 단체, 61개 기업이 만든 인천자동차발전협의회는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인천에는 한국GM을 최종 수요자로 해 자동차 관련 부품을 직접 생산하는 기업이 500곳이 넘는다. 연관 산업 분야까지 감안하면 대략 2,000여개 이상 자동차 관련 기업이 몰려있다. 부평공장은 직접 고용한 인력만 1만1,000여명에 달해 창원과 군산공장 2곳을 합친 5,200여명보다 두 배 이상 많다. 1차 협력업체 고용 인원만 해도 2만6,000여명에 이른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한국GM 철수설이 불거지자 지난 8일 배리 앵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을 만난 안정적인 공장 운영을 위해 협력하자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유 시장은 군산공장 폐쇄 소식이 알려지기 전 22일 한국GM 노조 쪽과도 만나기로 결정한 상태였다.

시 관계자는 “부평공장은 군산공장과 달리 가동률이 높아 폐쇄까지 걱정하지는 않고 있다”라며 “한국지엠 지분을 17% 갖고 있는 산업은행의 유상증자를 통한 자금 지원, GM의 신차 배정과 구조조정 등 여러 가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와 지속적으로 대화해 피해가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금속노조 한국GM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사측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강하게 반발했다. 노조 측은 “경영진은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을 폐쇄하고 구조조정을 하겠다는 결정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라며 “군산공장 정상화를 위한 노조 요구를 무시한 결과로 빚어진 적자 경영 책임을 오로지 노동자들에게 전가시키는 행태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노조는 14일 군산공장에서 긴급 확대간부회의와 결의대회를 열고 공장 폐쇄와 구조조정 철회를 촉구하는 투쟁을 전개할 계획이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786 택배기사 동생, 함께 일하던 장애인 형 폭행…"쌓인 감정 폭발" LV 14 아들래미 10-19 51
13785 ‘교사 투신’ 어린이집-이모 측 진실 공방… 핵심 쟁점 세 가지 LV 14 아들래미 10-19 39
13784 “저도 보육교사 그만둡니다” 맘카페 두려워 떠나는 그들 LV 14 아들래미 10-19 58
13783 장바구니 대여까지…편의점 친환경 활동 '활발' (1) LV 14 아들래미 10-19 28
13782 빚 안 갚고 이민 간 사람 2천345명..미회수액 4천217억원 LV 14 아들래미 10-19 44
13781 국토부 "카풀 하루 2회로 제한 검토…직업 있어야 허용" LV 14 아들래미 10-18 40
13780 TV는 ‘대대익선’, 냉장고는 ‘세컨드’…5년 새 바뀐 혼수가전 시장 LV 14 아들래미 10-18 30
13779 친딸 2명에게 수년간 몹쓸 짓…'인면수심' 징역 12년 LV 14 아들래미 10-18 46
13778 ‘카풀 편익이냐, 택시업 보호냐’ 깊어지는 승차공유 갈등 LV 14 아들래미 10-18 19
13777 한유총 "원장님들 유치원 운영 회의 느껴 폐원도 검토" (1) LV 14 아들래미 10-18 24
13776 폐암 여성 10명 중 9명 "담배 한 번도 핀 적 없다" (3) LV 14 아들래미 10-17 104
13775 덜 묶인 암벽 하강줄 건넨 전 국가대표 클라이머 검찰 송치 LV 14 아들래미 10-17 71
13774 쌀은 넘치고 가격은 비싸고.. 정부 "어쩌나" LV 14 아들래미 10-17 62
13773 강서구 PC방 살인, 20대 남성 구속 “우울증약 복용”…靑 청원 “또 심신미약” 분노 LV 14 아들래미 10-17 66
13772 10세 초등생과 합의 성관계 주장 34세 보습학원장 징역 10년 구형 LV 14 아들래미 10-17 102
13771 장애학생들 때리고 물 뿌리고…담임교사 구속영장 신청 LV 14 아들래미 10-16 71
13770 [단독]“쌍둥이 딸 휴대전화서 시험문제 관련 메모 나와” LV 14 아들래미 10-16 81
13769 '동덕여대 알몸남' 검거..학생들 "총장 사과 들을 때까지 공동행동" (2) LV 14 아들래미 10-16 84
13768 손수레 할머니 돕다 교통사고 "고" 김선웅 군에 'LG의인상' LV 14 아들래미 10-16 61
13767 김포맘카페의 무분별한 신상털기에 보육교사 투신.."억울함 풀어달라" 국민청원 LV 14 아들래미 10-16 59
13766 공연장 주변 신축 아파트 '속속'…'소음 민원 어쩌나' LV 14 아들래미 10-15 86
13765 1cm 안되는 용종, 암보험금 받나 못 받나 LV 14 아들래미 10-15 87
13764 "오늘부터 집 있으면 전세 대출 받기 어려워져요" LV 14 아들래미 10-15 65
13763 호텔 객실 청소중 외국인 고객 다이아 반지 슬쩍했다 들통 LV 14 아들래미 10-15 87
13762 지인능욕을 아시나요..카톡·페북·인스타 사진 어쩌나 (1) LV 14 아들래미 10-15 114
13761 아내 모르게 동반자살 시도…살인미수 혐의 유죄 인정 LV 14 아들래미 10-14 98
13760 끝내 돌아오지 못한 산악인들…47년간 이어진 안타까운 조난사 LV 14 아들래미 10-14 64
13759 "강의실 알몸 남" 동덕여대 발칵 뒤집은 SNS 영상 (1) LV 14 아들래미 10-14 257
13758 한국인, 병원에 가장 많이 간다..1인당 연17회로 OECD 1위 LV 14 아들래미 10-14 52
13757 ‘풍등 화재’ 한국의 이중 잣대 LV 14 아들래미 10-14 6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