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핀으로 아동 7명 40차례 찌른 혐의 기소 보육교사 무죄

  • LV 13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561
  • 2018.02.13 19:38

보육과정에서 말을 안 듣는다는 이유로 3세 아동들을 사무용 핀으로 수십 차례 찌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어린이집 교사가 무죄를 선고받았다.

녹화된 폐쇄회로(CC) TV 영상이 없는 상황에서 법원은 검찰이 제출한 모든 증거를 종합하더라도 이 같은 아동학대가 있었다고 보기 힘들다고 판단했다.

부산지법 형사4단독 강희석 부장판사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어린이집 교사 A(30·여)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 공소사실을 보면 부산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인 A 씨는 2015년 12월 21일부터 이듬해 1월 3일까지 말을 듣지 않는다며 사무용 핀인 일명 '장구 핀'으로 3세 아동 7명에게 약 40차례 찌르는 아동학대 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강 판사는 "장구 핀이나 바늘, 뾰족한 것으로 찔렀다는 피해 아동·부모 진술, 상해 진단서를 발급한 의사 진술, 상처 사진 등을 보면 아동들이 어린이집에서 육체·정신적 학대를 당한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들지만 검찰 공소사실이 합리적 의심 없이 증명되지 못했다"고 무죄 이유를 밝혔다.

강 판사는 "바늘에 찔렸다고 처음 알게 된 날 이전에도 학대행위가 있었지만 아동이 통증을 호소한 정황이 드러나지 않았고 개방된 교실 구조에서 같은 반 동료 교사도 모르게 아동 7명을 약 40회에 걸쳐 장구 핀으로 찔렀다는 점은 쉽사리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부연 설명했다.

당시 교실 CCTV는 실시간으로 촬영되고 있었지만 녹화되지는 않았다.

교사가 핀으로 찔렀다는 아동들의 진술에 대해 강 판사는 "피해 아동 부모들이 아이에게 특정 답변을 유도하거나 '바늘로 찔렀다'는 주장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아동이 동화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강 판사는 '뾰족한 것에 찔린 다발성 상처'라는 진단서 내용도 "의사가 피해 아동 부모한테서 들은 설명 등에 기초해 작성된 것으로 보이고 아동 피부에서 발견된 딱지가 생기는 현상이나 붉은 부종이 뾰족한 것에 찔려서만 생기는 것은 아니라는 의사 진술 등을 고려할 때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786 택배기사 동생, 함께 일하던 장애인 형 폭행…"쌓인 감정 폭발" LV 14 아들래미 10-19 51
13785 ‘교사 투신’ 어린이집-이모 측 진실 공방… 핵심 쟁점 세 가지 LV 14 아들래미 10-19 38
13784 “저도 보육교사 그만둡니다” 맘카페 두려워 떠나는 그들 LV 14 아들래미 10-19 57
13783 장바구니 대여까지…편의점 친환경 활동 '활발' (1) LV 14 아들래미 10-19 28
13782 빚 안 갚고 이민 간 사람 2천345명..미회수액 4천217억원 LV 14 아들래미 10-19 44
13781 국토부 "카풀 하루 2회로 제한 검토…직업 있어야 허용" LV 14 아들래미 10-18 40
13780 TV는 ‘대대익선’, 냉장고는 ‘세컨드’…5년 새 바뀐 혼수가전 시장 LV 14 아들래미 10-18 30
13779 친딸 2명에게 수년간 몹쓸 짓…'인면수심' 징역 12년 LV 14 아들래미 10-18 46
13778 ‘카풀 편익이냐, 택시업 보호냐’ 깊어지는 승차공유 갈등 LV 14 아들래미 10-18 19
13777 한유총 "원장님들 유치원 운영 회의 느껴 폐원도 검토" (1) LV 14 아들래미 10-18 24
13776 폐암 여성 10명 중 9명 "담배 한 번도 핀 적 없다" (3) LV 14 아들래미 10-17 104
13775 덜 묶인 암벽 하강줄 건넨 전 국가대표 클라이머 검찰 송치 LV 14 아들래미 10-17 71
13774 쌀은 넘치고 가격은 비싸고.. 정부 "어쩌나" LV 14 아들래미 10-17 62
13773 강서구 PC방 살인, 20대 남성 구속 “우울증약 복용”…靑 청원 “또 심신미약” 분노 LV 14 아들래미 10-17 66
13772 10세 초등생과 합의 성관계 주장 34세 보습학원장 징역 10년 구형 LV 14 아들래미 10-17 102
13771 장애학생들 때리고 물 뿌리고…담임교사 구속영장 신청 LV 14 아들래미 10-16 71
13770 [단독]“쌍둥이 딸 휴대전화서 시험문제 관련 메모 나와” LV 14 아들래미 10-16 81
13769 '동덕여대 알몸남' 검거..학생들 "총장 사과 들을 때까지 공동행동" (2) LV 14 아들래미 10-16 84
13768 손수레 할머니 돕다 교통사고 "고" 김선웅 군에 'LG의인상' LV 14 아들래미 10-16 61
13767 김포맘카페의 무분별한 신상털기에 보육교사 투신.."억울함 풀어달라" 국민청원 LV 14 아들래미 10-16 59
13766 공연장 주변 신축 아파트 '속속'…'소음 민원 어쩌나' LV 14 아들래미 10-15 86
13765 1cm 안되는 용종, 암보험금 받나 못 받나 LV 14 아들래미 10-15 87
13764 "오늘부터 집 있으면 전세 대출 받기 어려워져요" LV 14 아들래미 10-15 65
13763 호텔 객실 청소중 외국인 고객 다이아 반지 슬쩍했다 들통 LV 14 아들래미 10-15 87
13762 지인능욕을 아시나요..카톡·페북·인스타 사진 어쩌나 (1) LV 14 아들래미 10-15 114
13761 아내 모르게 동반자살 시도…살인미수 혐의 유죄 인정 LV 14 아들래미 10-14 98
13760 끝내 돌아오지 못한 산악인들…47년간 이어진 안타까운 조난사 LV 14 아들래미 10-14 64
13759 "강의실 알몸 남" 동덕여대 발칵 뒤집은 SNS 영상 (1) LV 14 아들래미 10-14 257
13758 한국인, 병원에 가장 많이 간다..1인당 연17회로 OECD 1위 LV 14 아들래미 10-14 52
13757 ‘풍등 화재’ 한국의 이중 잣대 LV 14 아들래미 10-14 6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