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핀으로 아동 7명 40차례 찌른 혐의 기소 보육교사 무죄

  • LV 13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379
  • 2018.02.13 19:38

보육과정에서 말을 안 듣는다는 이유로 3세 아동들을 사무용 핀으로 수십 차례 찌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어린이집 교사가 무죄를 선고받았다.

녹화된 폐쇄회로(CC) TV 영상이 없는 상황에서 법원은 검찰이 제출한 모든 증거를 종합하더라도 이 같은 아동학대가 있었다고 보기 힘들다고 판단했다.

부산지법 형사4단독 강희석 부장판사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어린이집 교사 A(30·여)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 공소사실을 보면 부산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인 A 씨는 2015년 12월 21일부터 이듬해 1월 3일까지 말을 듣지 않는다며 사무용 핀인 일명 '장구 핀'으로 3세 아동 7명에게 약 40차례 찌르는 아동학대 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강 판사는 "장구 핀이나 바늘, 뾰족한 것으로 찔렀다는 피해 아동·부모 진술, 상해 진단서를 발급한 의사 진술, 상처 사진 등을 보면 아동들이 어린이집에서 육체·정신적 학대를 당한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들지만 검찰 공소사실이 합리적 의심 없이 증명되지 못했다"고 무죄 이유를 밝혔다.

강 판사는 "바늘에 찔렸다고 처음 알게 된 날 이전에도 학대행위가 있었지만 아동이 통증을 호소한 정황이 드러나지 않았고 개방된 교실 구조에서 같은 반 동료 교사도 모르게 아동 7명을 약 40회에 걸쳐 장구 핀으로 찔렀다는 점은 쉽사리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부연 설명했다.

당시 교실 CCTV는 실시간으로 촬영되고 있었지만 녹화되지는 않았다.

교사가 핀으로 찔렀다는 아동들의 진술에 대해 강 판사는 "피해 아동 부모들이 아이에게 특정 답변을 유도하거나 '바늘로 찔렀다'는 주장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아동이 동화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강 판사는 '뾰족한 것에 찔린 다발성 상처'라는 진단서 내용도 "의사가 피해 아동 부모한테서 들은 설명 등에 기초해 작성된 것으로 보이고 아동 피부에서 발견된 딱지가 생기는 현상이나 붉은 부종이 뾰족한 것에 찔려서만 생기는 것은 아니라는 의사 진술 등을 고려할 때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062 [단독] “그들은 사냥감처럼 NF 찾았다”…비공개촬영회 사진작가의 폭로 LV 14 아들래미 05-27 64
13061 한강대교서 30대 남성 1시간 투신 소동 "답답하다" LV 14 아들래미 05-27 45
13060 [단독] “뭐가 예술사진이에요. 그건 강간이었어요.” (1) LV 14 아들래미 05-27 71
13059 "내비게이션 조작하다가" 견인차가 5중 추돌…1명 숨져 LV 14 아들래미 05-27 34
13058 '강남 오피스텔 살인' 60대 경비원 2명 무방비 상태서 참변 LV 14 아들래미 05-27 38
13057 목소리 낸 아이돌… 페미니즘 논쟁에 휘말리다 (1) LV 14 아들래미 05-26 106
13056 애견호텔 맡긴지 9시간만에 피투성이 돼 돌아온 반려견 LV 14 아들래미 05-26 94
13055 '양예원 카톡' 보도에 수사관계자 "2차가해" 이례적 공개비판 LV 14 아들래미 05-26 86
13054 주유소 휘발유 평균가 1천600원 육박…3년5개월만에 최고 LV 14 아들래미 05-26 60
13053 카톡 보도에 입장 밝힌 양예원 “가장 무서운 건 유출” LV 14 아들래미 05-26 83
13052 중공의 파룬궁 박해 - 반인류 범죄 LV 2 구인2 05-26 89
13051 "삼성, 애플에 5,800억 배상"···제 자식만 챙긴 미국 법원 LV 14 아들래미 05-25 116
13050 머그잔에 오줌, 창 깨진 채 운행…개념없는 한국사회 LV 14 아들래미 05-25 130
13049 작년 실종아동 2만명…유전자정보로 14년간 280명 가족 찾아 LV 14 아들래미 05-25 57
13048 학대 받던 개 입양 후 때려죽인 견주 (1) LV 14 아들래미 05-25 100
13047 “피팅모델보다 심해” 코스프레 업계도 ‘미투’ LV 14 아들래미 05-24 397
13046 국내 최대 웹툰 불법유통 '밤토끼' 적발…2천억대 저작권 피해 LV 14 아들래미 05-24 136
13045 5G시대 통신비 오르나…초기엔 쓰는 만큼 내는 종량제 유력 LV 14 아들래미 05-24 77
13044 세 불리는 유튜브·지니… 음원시장 빅뱅 오나 LV 14 아들래미 05-24 64
13043 '환경호르몬 덩어리' 영수증, "안 받는게 최선" LV 14 아들래미 05-24 131
13042 극심한 구직난에...'취업학원' 가는 고교생 LV 14 아들래미 05-22 104
13041 대리점이 직접 '휴대폰 유심' 유통한다 LV 14 아들래미 05-22 103
13040 음악감상도 멜론보다 유튜브, 국내 음원시장까지 잠식 우려 LV 14 아들래미 05-22 76
13039 우체국 환전 10곳으로 확대 LV 14 아들래미 05-22 64
13038 “오빠~대물이어야 뒤로도 작업을 잘해”…끊임없는 ‘여혐’광고 LV 14 아들래미 05-22 260
13037 "아파트서 떨어진 아령에 주민 부상"…용의자는 7살 소녀 LV 14 아들래미 05-21 185
13036 크라운제과 '국희샌드' 등 8개 제품 가격 인상 LV 14 아들래미 05-21 92
13035 "문화재 존재 알고도 공사 강행…책임자 중징계해야" LV 14 아들래미 05-21 108
13034 KTX 진상 고객 혼낸 공무원… 알고 보니 김부겸 장관 LV 14 아들래미 05-21 164
13033 [팩트체크]'버스 용변사건' 교사는 정말 최선을 다했나, 법원판결문 뜯어보니 (1) LV 14 아들래미 05-21 13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