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핀으로 아동 7명 40차례 찌른 혐의 기소 보육교사 무죄

  • LV 13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492
  • 2018.02.13 19:38

보육과정에서 말을 안 듣는다는 이유로 3세 아동들을 사무용 핀으로 수십 차례 찌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어린이집 교사가 무죄를 선고받았다.

녹화된 폐쇄회로(CC) TV 영상이 없는 상황에서 법원은 검찰이 제출한 모든 증거를 종합하더라도 이 같은 아동학대가 있었다고 보기 힘들다고 판단했다.

부산지법 형사4단독 강희석 부장판사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어린이집 교사 A(30·여)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 공소사실을 보면 부산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인 A 씨는 2015년 12월 21일부터 이듬해 1월 3일까지 말을 듣지 않는다며 사무용 핀인 일명 '장구 핀'으로 3세 아동 7명에게 약 40차례 찌르는 아동학대 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강 판사는 "장구 핀이나 바늘, 뾰족한 것으로 찔렀다는 피해 아동·부모 진술, 상해 진단서를 발급한 의사 진술, 상처 사진 등을 보면 아동들이 어린이집에서 육체·정신적 학대를 당한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들지만 검찰 공소사실이 합리적 의심 없이 증명되지 못했다"고 무죄 이유를 밝혔다.

강 판사는 "바늘에 찔렸다고 처음 알게 된 날 이전에도 학대행위가 있었지만 아동이 통증을 호소한 정황이 드러나지 않았고 개방된 교실 구조에서 같은 반 동료 교사도 모르게 아동 7명을 약 40회에 걸쳐 장구 핀으로 찔렀다는 점은 쉽사리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부연 설명했다.

당시 교실 CCTV는 실시간으로 촬영되고 있었지만 녹화되지는 않았다.

교사가 핀으로 찔렀다는 아동들의 진술에 대해 강 판사는 "피해 아동 부모들이 아이에게 특정 답변을 유도하거나 '바늘로 찔렀다'는 주장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아동이 동화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강 판사는 '뾰족한 것에 찔린 다발성 상처'라는 진단서 내용도 "의사가 피해 아동 부모한테서 들은 설명 등에 기초해 작성된 것으로 보이고 아동 피부에서 발견된 딱지가 생기는 현상이나 붉은 부종이 뾰족한 것에 찔려서만 생기는 것은 아니라는 의사 진술 등을 고려할 때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467 여성BJ에게 사랑 고백 20대, 거절에 전기충격기 해코지(종합) LV 14 아들래미 18:57 52
13466 관공서엔 아예 못 들고 가는 '손풍기', 얼마나 위험한걸까? LV 14 아들래미 18:50 31
13465 홈플러스 '1㎜ 깨알고지' 개인정보 유출 파기환송심 '유죄' LV 14 아들래미 18:48 20
13464 칭얼댄다고 100일 된 아들 때려 숨지게 한 비정의 아버지 구속(종합2보) LV 14 아들래미 18:45 15
13463 인천시 "폐선하면 버스 공영제로"…급한 불 껐지만 불씨 여전 LV 14 아들래미 18:35 14
13462 '진짜 버렸나? 도피 중 숨겼나?'…사라진 2억원 어디에 (1) LV 14 아들래미 08-15 155
13461 성관계 몰카 17차례 찍은 40대 학원강사 구속…"유포하진 않아" LV 14 아들래미 08-15 303
13460 20대 산모가 기숙사 화장실서 혼자 출산…119대원이 모두 구조 LV 14 아들래미 08-15 108
13459 국민연금 광고는 진실일까? LV 14 아들래미 08-15 86
13458 지급액 깎아온 연금개혁…보장 늘리려면 보험료 인상 불가피 LV 14 아들래미 08-15 42
13457 "아저씨, 진짜 광역버스 없어지는 거예요?" LV 14 아들래미 08-14 109
13456 교사-자녀 한 학교, 내신 불신시대 ‘뜨거운 감자’ LV 14 아들래미 08-14 34
13455 기존 편의점 근처엔 경쟁사 편의점도 못 연다 LV 14 아들래미 08-14 64
13454 '3개월 비자'로 한국행… 공사판 일감 싹쓸이하는 중국인 LV 14 아들래미 08-14 81
13453 마트 음식, 계산 전 냠냠…'불법' 입니까? LV 14 아들래미 08-14 82
13452 양심에 맡긴 '따릉이 안전모'…사라지고 버려지고 '예견된 결과' (1) LV 14 아들래미 08-13 83
13451 '홍대몰카' 여성 실형…법조계도 '적정' vs '이례적' 엇갈려 LV 14 아들래미 08-13 56
13450 [단독]페리카나·호식이두마리 등 중저가치킨…가맹점 가격인상 봇물(종합) LV 14 아들래미 08-13 89
13449 장바구니 치솟아도 가격 싸진 생선 안 사먹어.."더워서 밥 안해먹어요"(종합) LV 14 아들래미 08-13 51
13448 한강서 실종된 소방관 2명 모두 숨진채 발견..시신 인양(종합) LV 14 아들래미 08-13 48
13447 에어컨 없는 성신여대 기숙사…학생들 폭염에 ‘부글부글’ (2) LV 14 아들래미 08-12 266
13446 세입자 방에서 나온 카메라… 설치한 집주인 경찰 조사받고 풀려나 (2) LV 14 아들래미 08-12 200
13445 한강 하류서 소방 구조보트 전복돼 소방관 2명 실종(종합) LV 14 아들래미 08-12 45
13444 빨대는 괜찮다고? 일회용품 여전히 펑펑 (1) LV 14 아들래미 08-12 71
13443 [단독]"교사 자녀가 기말고사 전교 1등"…강남 명문고 논란 확산 (1) LV 14 아들래미 08-12 100
13442 순천 집단폭행 피해자 누나, "가정 파탄 났다" 호소 LV 14 아들래미 08-11 338
13441 "고양이 만지지 말라" 말에 격분 아파트 9층서 벽돌 던진 40대 LV 14 아들래미 08-11 183
13440 [이슈탐색] "금가루라도 뿌렸나?" 냉면 한그릇 1만원 웃돌아 LV 14 아들래미 08-11 132
13439 "성범죄가 재미있는 7080추억?"···관람객 기분 망치는 지역 박물관 (1) LV 14 아들래미 08-11 203
13438 "중고 가격 떨어지는데 .." 속타는 BMW 차주들 LV 14 아들래미 08-11 128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