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퍼시픽림... 중국어 좀 배워라

  • LV 6 popo50
  • 비추천 2
  • 추천 10
  • 조회 1161
  • 2018.04.24 22:16
이 영화를 보면서 제일 눈에 들어온 대사가 있다.
그 대사는 중국어 좀 배워요.  이 말이었다.
이 대사를 보는순간 이 영화에 대한 감흥이 다 사라지고
쓰레기라는 생각밖에 들지않았다.
영화속에서 미국에 대한 열등감을 보는 순간이다.

그리고 마지막에 제일 멋있는 마무리를 해서 억지로 인류를
구하는것도 역시 예상대로 중국인이었다.
말하고 싶은바는 영화를 제작함에 있어서 저렇게 열등감에 쩔어서
만들면 안된다는거다.
미국이 지난 100년간 어떻게 영화를 만들어 왔고 발전해 왔는지
중국인들은 오픈된 마인드로 살펴봐야 한다.
이는 영화의 제작에 대한 기술적인 측면과 예술적인 측면을 말하는
것이다.
자화자찬을 해도 표나지 않게 뭉뚱그려서 하고 말아야 한다.

좋은 예술작품에는 국경이 따로없다. 애국심을 고취하는게 목적
이라면 그냥 중국에서 개봉하면 된다.

저렇게 노골적으로 매세지를 날리는 영화는 결코 좋은 영화가 아니다.
이는 저속하고 유치한 표현방법이며, 수준이 낮은 연출기술이기
때문이다
메세지는 영화속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야 하며 부드럽고 완곡
하고 아름답게 표현되어야 한다.

어벤져스라는 영화를 예로 들어보자.
블랙위도우라는 여자 주인공이 나온다.
카피(대사)를 통해서 구구절절 깡패고 싸움잘하고 힘도쎄도
이런걸 노골적으로 설명하지 않는다.
그래도 관객은 그녀가 꽤 잘싸운다는걸 안다.
왜냐하면 영화속에서 상당히 잘 묘사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인들이 투자하고 만지는 영화는 모든영화를 3류로 만든다.
이는 투자금의 액수 문제가 아닌것이다.
이 영화는 10점 만점에 1.5점만 주고싶다.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모나리자라는 명작그림에 맨 아래에
빨간글씨로 눈에 잘 띄게 이태리 국민은 전세계에서 제일
위대한 민족입니다 라고 적어 놓았다면 어땠을까?
사람들은 국민계몽용 카툰정도로 생각하고 더 이상의 상상은 하지 않을것이다.
또한 그 후의 일은 여러분들이 직접 상상해 보기 바란다.

그들이 그렇게 노골적으로 중국말 좀 배우라고 직설적
으로  말했듯이 나도 노골적으로 한마디 해볼까 한다.
made in china 영화는 별로 보고싶지않다.


추천 10 비추천 2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5 eodwkd
저 역시 그 대사에서 "이건 뭐지?"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역시나 이 영화가 망한 이유를 알것 같습니다.
LV 1 우유부댕
아  정말 만들어지길 기대한 작품인데..자꾸 제작이 연기되는걸 보고  혹시 트랜스포머처럼 또 중국자본이???? 라고 하는순간
영화는 산으로 가고 전혀 퍼시픽림이 아닌게 됐다는생각이 들더군요..
그래도 델토르 감독은 어떻게든 만들고 싶은 욕망이 더 컸겠죠???  휴....영화는 산으로 가서 내려오질 않는듯....
차라리 만들지 말았어야 했다는 생각이.... ㅠㅠ
LV 5 꽐라된괭이
헐리웃 영화도 마찬가지입니다. 항상 지구를 구하는 것은 미국이고 애국심을 고양시키기 위해 영화를 만들기도 합니다. 우리가 거부감없이 보는 이유는 어느정도는 길들여 졌기때문이고 또 노골적이지 않기 때문이죠.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이영화가 잘만들어졌다는 말은 아닙니다.
LV 5 강짱짱
헐리웃 영화도 결국에 미국 자화자찬인 경우들 많지만, 노골적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그냥 그런가 부다 하는 정도로 만들어야 다른 나람 사람이 봐도 거부감이 덜 들죠. 퍼시픽림의 경우도 그러하거니와 중국 자본이 들어간 헐리웃 영화들의 경우에 너무 스토리나 구성이 뭔가 아니다 싶게 전개되거나 어색한 경우가 많아서 기대 하고 보다가 그냥 중간에 도저히 못 보겠어서 보다 말게 되는 경우가 많더군요.  이러한 부분은 아직 중국이 미국처럼 세련되지 못해서라고 판단이 듭니다. 투박하고 좀 멍청한 느낌이죠. 다 티나게 하니.... 참...
LV 6 popo50
ㄴ 제가 하고 싶은 말이네요. 공감
LV 5 심손108
전 이영화 B급 영화로 알고 있어요~ ^^
LV 1 일발역전
투자자가 갑질하는데는 장사가 없을듯.....감독도 그렇게 망가지는걸 원치 않았을지도 ㅋ
영화평/리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829 데드풀2 보고왓어요.(약스포) LV 7 바람과물 05-23 256 5
2828 챔피언 보고 왔습니다.(약스포) (1) LV 7 바람과물 05-10 732 8
2827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보고 왔습니다. (15) LV 7 바람과물 04-25 2133 8
2826 퍼시픽림... 중국어 좀 배워라 (7) LV 6 popo50 04-24 1162 10
2825 램페이지 보고 왔어요~ (1) LV admin 허니스 04-23 750 5
2824 그날,바다 보고 왔습니다.(약스포) LV 7 바람과물 04-12 1010 8
2823 공포영화 쫄보의 곤지암 후기. 노스포 (1) LV 2 호동아밥먹… 04-07 1356 6
2822 레디 플레이어 원 보고왔습니다. (5) LV 7 바람과물 03-30 1133 6
2821 메이즈런너 데스큐어 (1) LV 6 popo50 03-28 838 2
2820 퍼시픽림2...흠 (3) LV 2 비달 03-24 1078 7
2819 2018툼레이더 보고왔습니다.(시사회) (1) LV 7 바람과물 03-07 1582 8
2818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후기 [노 스포.180302] LV 6 himurock 03-02 974 7
2817 리틀 포레스트 보고 왔습니다~~ LV 4 아하그렇구… 02-22 1081 7
2816 블랙팬서 보고왔습니다. (4) LV 7 바람과물 02-18 1599 9
2815 한국판 히어로물 염력 (1) LV 2 영화가좋다 02-01 2365 16
2814 쥬만지 새로운세계 어제 보고왔습니다. (4) LV 7 바람과물 01-04 2291 13
2813 신과함께 죄와벌 #눈물이 튀어나와 안경을 적셔 안경을 손수건으로 딱게 된12월 31일 오후 1시의 영화 (7) LV 3 아제이즐 01-01 2507 4
2812 어제 보았던 1987 (8) LV 7 바람과물 12-28 2049 18
2811 신과 함께-죄와 벌 후기 (4) LV 2 로이어 12-26 1915 13
2810 신과함께-죄와벌 후기 (6) LV 7 바람과물 12-21 2287 13
2809 강철비 후기 (4) LV 6 바람과물 12-20 1620 13
2808 꾼 보고 왔습니다. (5) LV 6 바람과물 11-29 2160 9
2807 11월15일에 개봉한 저스티스 리그 후기 (10) LV 6 바람과물 11-16 2276 10
2806 11월2일에 개봉한 침묵 보고왔습니다. LV 6 바람과물 11-03 1714 12
2805 유리정원 과 토르:라그나로크 보고 왔어요. (2) LV 6 바람과물 10-26 1892 10
2804 어메이징메리 - 꼭 보세요 (5) LV 5 popo50 10-20 3016 14
2803 대장김창수를 봤습니다. LV 6 바람과물 10-19 2088 12
2802 선악의 흑백논리 남한산성 울산cgv 시사회 참가후 (3) LV 2 아제이즐 10-06 1467 13
2801 킹스맨 골든서클 스크린X 후기 (1) LV 1 겅듀님 10-04 1842 12
2800 The Hitman's Bodyguard [킬러의 보디가드] 한국 다음주 개봉 LV 4 molra18 08-26 2594 12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